부부는 닮아간다?…아니고 비슷한 사람 찾은 것(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래 같이 산 부부들은 “오누이처럼 닮았네”하는 소리를 듣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부부는 살면서 서로 닮아가는 것일까. 연구에 따르면, 부부는 살면서 서로 닮아가지 않으며 원래 배우자를 고를 때 자기와 닮은 사람을 본능적으로 고를 뿐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미시간주립대학교 연구팀은 결혼한 부부 1296명의 성격과 조화에 관한 자료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남편과 아내는 함께 세월을 보내면서 닮아가는 것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오히려 부부들이 닮아 보이는 것은 배우자를 선택할 때 자기와 비슷한 사람을 고르기 때문이라고 보는 것이 더 가깝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결혼할 배우자를 자기와 비슷한 사람을 선택하는 이유는 배우자가 비슷할수록 자기 형질을 자손에게 물려주기 쉽기 때문”이라며 “실제로 결혼정보회사는 주로 성격과 생김새가 비슷한 사람끼리 주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공격성에서는 부부는 닮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쪽 배우자가 폭력적이면 다른 쪽 배우자도 폭력적으로 변했다는 것이다.

이 연구 결과(Spouses do not grow more alike)는 ‘퍼쇼낼러티 앤드 인디비쥬얼 디퍼런시스(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에 실렸으며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속삭편집팀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느슨한 성관념, 결혼 위기 부른다(연구)

    이른바 ‘원 나이트 스탠드’처럼 사랑 없는 섹스도 괜찮을까? 성관계에 대한 잣대가 느슨하다면, 결혼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혼전의 관점이 그렇다고 해도 마찬가지다. 플로리다 주립 대학교 연구진은 새로 결혼한 부부 204쌍을 수년에 걸쳐 추적 관찰했다. 같이 사는 건 만족스러운가? 그렇다면 어느 정도인가? 등 결혼 생활과 관련된 정보는 물론, 혼전의 행동과 태도에 대한 데이터 등을 수집했다. 세월이 흐르면서 이혼하거나 별거하는 커플이 생겨났다. 연구진은 결혼의 지속 또는 실패에 어떤 요인들이 작용하는지 분석했다. 그 결과 섹스에 대한 관점이 중요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부부 중 한쪽이, 혹은 둘 모두가 성관계에 대해 엄격하지 않은 태도를 가지고 있는 경우, 결혼 생활이 파경에 이를 확률이 높았다. 결혼하기 전, 혼자일 때 가졌던 생각이라고 해도 마찬가지. 분방한 사고방식을 가진 이들, 즉 하룻밤 잠자리를 ‘편하게’ 여기거나 사랑이 없어도 섹스는 할 수 있다고 믿는 이들은 상대적으로 신혼 때부터 만족도가 떨어졌다. 또한 만족감이 줄어드는 속도 역시 빨랐다. 결혼 생활에 대한 만족은 세월이 갈수록 감소하기 마련이지만, 이들의 경우 그 곡선의 기울기가 훨씬 가팔랐던 것. 연구진은 그러나 “부부 간에 지속적인 성관계를 통해 관계의 충만함을 즐기고 스트레스를 잘 관리한다면 파국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The Implications of Sociosexuality for Marital Satisfaction and Dissolution)는 ‘심리 과학(Psychological Science)’ 저널에 게재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결혼해야 치매 덜 걸린다(연구)

    치매가 오느냐 마느냐는 결혼에 달려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 주립 대학교 연구결과다. 연구결과 결혼한 이들은 나이가 들어도 치매에 걸릴 위험이 덜했다. 반면 이혼한 사람들은 결혼한 사람들에 비해 치매에 걸릴 가능성이 두 배 가까이 높았다. 이혼한 이들 중에도 남성이 여성보다 더 위험했다. 연구진은 2000년에서 2014년 사이, 건강과 은퇴 연구(HRS)의 데이터를 분석, 2000년 당시 52세 이상이었던 남녀 1만 5000 명을 15년간 추적 조사했다. 그들은 2년마다 인지 기능 테스트를 받았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을 결혼한 이들과 하지 않은 이들로 나눴다. 결혼하지 않은 이들은 다시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이혼했거나 별거 중인 사람들 △사별한 사람들 △아예 결혼한 적이 없는 사람들 △동거 중인 사람들. 그 결과 치매에 관한 한, 결혼한 사람들이 하지 않은 사람들보다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취약한 부류는 이혼한 사람들이었다. 경제적인 조건은 부분적으로만 영향을 미쳤다. 이혼했거나 사별한 사람들, 결혼한 적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치매 위험을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했지만, 동거 중인 이들에게는 중요하지 않았던 것. 만성 질병 등 건강과 관련된 요인들 역시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연구를 이끈 후이 류 교수는 “지금껏 간과됐지만, 결혼 여부는 치매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다”면서 “점점 수명이 길어지고 독신 노인 역시 증가하는 현실을 고려한다면, 정책 입안자들은 서둘러 그 중요성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Marital Status and Dementia: Evidence from the Health and Retirement Study)는 ‘노인학 저널(The Journals of Gerontology: Series B)’에 게재되었으며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행복한 부부가 되는 좋은 습관 6가지

    관계가 오래 지속되려면 상대에 대한 다정함과 너그러운 태도가 바탕이 돼야 한다. 행복한 가정생활을 영위하는 부부들을 보면 이런 상황을 좀 더 구체적으로 깨닫게 된다. 이와 관련해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행복한 부부들의 습관 6가지를 소개했다. 1. 동등한 파트너로 지낸다 서로를 동등하게 생각하고 행동하면 그 관계가 더 역동적이 된다. 2. 차이점을 존중한다 행복한 커플이 되려면 서로에게 감사하며 끊임없이 같이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상대에게서 자신이 갖지 못한 새롭고 다른 점을 좋게 보려고 노력하고 이를 사랑한다면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수 있다. 3. 소통한다 행복한 부부들은 서로의 의견이 불일치 될 때는 그대로 두지 않는다. 대신 상대의 관점을 이해할 때까지 대화를 한다. 예를 들어 자녀 교육 문제에 있어서 의견이 다를 때는 대화를 통해 의견이 완전히 일치하는 방식을 마련한 뒤 실천에 옮긴다. 4. 자주 포옹한다 어떤 부부는 매일 5~30분씩 서로 껴안고 누워 대화를 나눈다. 이들은 “TV나 스마트폰에만 빠지지 않고 매일 이런 포옹의 시간을 가지면 하루를 행복하게 마무리 할 수 있다”고 말한다. 5. 정기적으로 중요한 결정을 함께 한다 한 부부는 “정기적으로 ‘정상 회담’을 한다”고 말한다. 예를 들어 자녀 교육 문제를 놓고 ‘회담’을 열어 교육비 마련 방법과 어떤 교육을 중점적으로 시켜야 할지 등을 의논하는 것이다. 한 가지 중요한 점은 정답은 없다는 전제하에 의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6. 같이 따로 지낸다 행복한 부부들은 휴식시간의 대부분을 함께 보내지만 이때에는 서로 각자의 것을 한다. 예를 들어 같은 소파에 앉아서 쉬면서도 부인은 TV를 지켜보고, 남편은 스마트폰을 하거나, 부인은 크로스퍼즐 문제를 풀고, 남편은 책을 읽는 식이다. 이들은 “서로를 즐겁게 해줘야 한다는 생각 없이 같은 방에서 쉬는 것만으로도 좋다”고 말한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여성의 질 냄새, 남성 흥분시킨다"

    여성의 질 냄새는 파트너를 흥분시킬 수 있다. 질 세척제의 범람으로 체취에 대한 불안감을 가질 수 있으나, 질병으로 질 냄새가 변질되지 않았다면 음부의 자연향을 꺼릴 이유는 없다. 미국 뉴욕의 성 전문 심리치료사 아만다 루터만은 여성 전문 매체 ‘라파이너리29’(refinery29.com)과의 인터뷰에서 “질 냄새가 남성을 흥분시킬 수 있다는 사실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피부·팔·팔꿈치 냄새와는 사뭇 다른 은밀한 부위의 친밀한 냄새가 바로 질 냄새”라고 강조했다. 또 변태적 성행위를 옹호하는 성 치료사인 갈렌 포우스는 “100% 자연향인 질 냄새를 제대로 맡으면 흥분하는 사람들이 무척 많다”며 “이 냄새는 원시적이고 동물적인 충동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말했다. 30세의 한 남성은 여성의 질 냄새에 대한 첫 추억을 떠올리며 “그녀의 피부 향기인 부드러운 가루 사향 냄새, 그리고 야생화밭을 가로지르는 스카치캔디 강물 같은 냄새가 함께 났다”고 표현했다. 질 냄새와 흥분에 대한 직접적인 연구는 없다. 하지만, 냄새가 매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종전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인체에서 분비되는 화학물질의 혼합성분 때문에 누군가에게 무의식적으로 끌릴 수 있다. 페로몬을 연구하는 미국 텍사스대 연구팀은 2001년 남성들은 생리주기 상 가임기 여성이 입은 셔츠 냄새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남성들은 그 냄새를 ‘섹시하다’ 또는 ‘유쾌하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당시 질 냄새와 흥분도를 직접 측정하지는 못했다. 사람들이 질 냄새에 빠져드는 또 다른 이유는 금기와 관련돼 있다. 사회는 인체의 냄새, 특히 질 냄새는 나쁘다고 가르쳐 왔다. 이 때문에 은밀한 질 냄새에 흥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성 치료사 포우스는 “원초적인 것에 대한 회귀 욕망이 있다”고 말했다. 질 냄새가 갑자기 변했다면 세균성 질염 · 효모 감염·트리코모나증을 의심하고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의학 전문가들은 조언했다. 산부인과 전문의 다르딕 박사는 “질에는 자정 능력이 있기 때문에, 자연스러운 질 냄새를 억지로 고치려 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특히 “질 세척제를 남용하면 질의 수소이온농도(pH) 균형을 깨고 감염을 일으킬 우려도 있다”고 강조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이상성애가 비정상? 실제로는 흔해(연구)

    캐나다 연구팀이 정신의학에서 분류한 이상성애가 실제로는 흔하다는 연구 결과를 <성 연구 저널>에 발표했다고 미국 매체 메디컬 데일리가 지난 10일 보도했다. 몬트리얼 대학 연구팀은 캐나다 퀘벡 주민 1040명을 대상으로 ‘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DSM-5)’에서 분류한 8가지 이상성애(관음증, 노출증, 페티시즘, 접촉도착증, 피학증, 가학증, 의상도착증, 소아애호증)에 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절반은 최소 한 가지 이상성애에 흥미가 있었고, 3명 중 한명은 적어도 한 번 이상성애를 행동으로 옮긴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이상성애 중 5가지는 통계적으로 일반적인 수준(15.9% 이상)으로 나타났다. 관음증은 34.5%, 노출증은 30.1%, 페티시즘은 26.3%, 접촉도착증은 26.1%, 피학증은 19.2%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피학증 외 모든 이상성애 관련 흥미나 경험은 여성보다 남성이 더 많았다. 공동 연구원 크리스찬 조얄은 “피학증에 흥미가 있는 여성은 대조군보다 성생활이 훨씬 만족스럽다고 답했다”면서 “피학증은 성생활에 도움을 주기도 하므로 정상이다”라고 말했다. 또 조얄은 접촉도착증처럼 상대방 동의가 없이 이뤄질 수 있는 성애를 가진 사람들도 대부분은 실제로 그 성애가 일어나는 것을 바라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일각에서는 정상적인 성과 비정상적인 성을 나누는 기준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8가지 이상성애: 미국 정신의학회에서 공식적으로 분류했다. 정신병으로 분류하는 성 도착 장애와는 다르다.  ▲용어해설 관음증(voyeurism): 타인의 성행위를 보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노출증(exhibitionism): 타인에게 성행위를 보이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 페티시즘(fetishism): 물건이나 신체 일부에 흥분하는 증상접촉도착증(frotteurism): 성기나 신체 일부를 타인의 신체에 문지르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 피학증(masochism): 고통이나 모욕을 받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가학증(sadism): 타인에게 고통이나 모욕을 주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의상도착증(transvestism): 이성의 옷을 입는 것에 흥분하는 증상소아애호증(pedophilia): 사춘기 이전 아동에게 흥분하는 증상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여성상위 체위 ‘남성’ 부상 위험 높다(연구)

    여상 상위 체위는 여러 모로 장점이 많은 체위다. 그런데 이 체위가 남성의 성기에 상당히 위험한 체위일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이 체위를 즐겨하는 커플들에게 경각심을 주고 있다. 비뇨기학 전문지인 ‘Advances in Urology’에 실린 연구결과에 따르면 여성상위가 ‘섹스 중 부상’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상위 체위는 영국인이 선호하는 체위 중 두 번째로 설문조사 응답자의 23%가 이를 선택하고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여성 상위 체위 중 ‘남성’이 부상을 입을 수 있는 위험성이 높은 것은 체위 자체의 물리적인 특성뿐만 아니라 여성이 성교를 주도하는 체위라는 점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앤 서머스 박사는 “남성 상위 체위에서는 남성의 성기가 여성의 체중을 온전히 감당해야 하는데 이 때문에‘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위험성이 있다”고 말했다. 또 한편으로는 여성이 남성 위에서 섹스를 리드하기 때문에 남성의 성기가 잘못 삽입돼 있더라도 남성이 이를 중단시키기 힘들어 ‘남성’이 다칠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여성은 상대적으로 경미한 해를 입지만 남성은 성기에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여성 상위 체위를 즐기지 마라는 얘기는 아니다. 즐기되 과도하게 이 체위만을 고집하거나 하지는 말라는 얘기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Y염색체 없어도 성 분화 가능?

    Y염색체가 없는 포유류의 한 종(種)에서도 중요한 성 결정 유전자가 기능을 계속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최근 연구결과 밝혀졌다. 이에 따라 수컷과 암컷으로의 성 분화를 더 잘 이해하는 데 한 걸음 더 다가섰다.  Y염색체는 수컷과 암컷을 결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Y염색체가 없는 수컷이 일본 쥐에서 발견돼 ‘성 분화’(sex differentiation)를 더 잘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인도의 시아삿데일리가 최근 보도했다. 태반이 있는 대부분의 포유동물의 경우 Y염색체가 있는 배아는 수컷으로, 없는 배아는 암컷으로 분화한다. 성 결정 유전자 SRY는 Y염색체에 있으며 암컷으로의 분화를 억제하는 다른 조절유전자를 유도한다. 하지만 일본의 아마미 가시 쥐(Tokudaia osimensis)는 예외적으로 Y염색체 결핍으로 인해 SRY가 없는데도 수컷으로의 분화가 아직도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그 원인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 홋카이도대 연구팀은 아마미 가시 쥐의 게놈에 있는 성 관련 유전자들의 염색체 위치를 결정하기 위해 유전자지도를 작성한 뒤 아마미 가시 쥐와 생쥐(mouse)· 쥐(rat)의 염색체 내 뉴클레오티드와 마이노산 배열을 비교했다. 또 배양된 세포를 이용해 성 관련 유전자가 어떻게 조절되는지 조사했다. 연구 결과 아마미 가시 쥐에는 SRY 유전자가 없지만, 태반이 있는 다른 포유동물과 마찬가지로, 정상적으로 유전자의 스위치를 켜는 조절유전자가 존재하고 작동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SRY는 수컷으로의 분화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Sox9와 AMH 등 다양한 조절유전자의 스위치를 켠다. 연구팀의 쿠로이와 아사코 교수는 “아마미 가시 쥐에 SRY의 역할을 대신하는 미지의 유전자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포유류의 Y염색체는 진화과정에서 염색체 수를 줄임으로써 위축됐는데, 일부 과학자들은 Y염색체가 향후 어떤 시점에서 완전히 소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쿠로이와 교수는 “이번 연구가 Y염색체와 관계없이 움직이는 독자적인 성 결정 메커니즘과 진화적 측면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은 세계적인 과학학술지 네이처에 발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코와 눈 거리, 음경 둘레와 비례한다

    [속삭닷컴] 코와 눈 사이의 거리가 음경의 크기와 비례하는 것으로 연구 결과 밝혀졌다.  미국 브루클린파크대학교 프랭클린 골 박사 연구팀은 얼굴 모습과 음경 크기 사이의 관계를 처음으로 정립했다. 손발이 크면 음경도 크다는 일반적인 믿음은 틀린 것으로 밝혀졌으나, 연구자들은 여전히 신체 부위들 사이의 비례관계가 존재한다고 믿고 있다. 이번 연구는 ‘인체 비례도’로 유명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비트루비우스 인간’에서 영감을 얻었으며, 문화적 배경이 다른 미국 북동부 7개 병원의 남자 환자 4,116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연구팀은 이들을 정밀 검사했으며 자세한 병력자료를 입수하고, 3차원 스캔한 뒤 치수를 분류하고 유사성을 찾기 위해 분석했다. 그 결과 각기 다른 신체 특징과 건강지표의 상관관계를 뚜렷이 보여주는 치수를 상당수 발견했다. 높은 관련성이 입증된 연구 결과에 의하면 양팔 길이와 키의 비율이 1.4보다 큰 사람들은 관절염에 걸릴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정강이뼈가 평균보다 더 큰 여성은 귓불이 평균보다 더 크며, 이마의 높이는 남성과 여성의 90%에서 발의 넓이와 상관관계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가장 흥미로운 연구결과는 왼쪽 눈의 중앙과 코끝 사이의 거리가 발기된 상태의 음경 둘레와 완전히 비례한다는 것이다. 데이트 장면에서 남성들을 ‘정보 불이익’에 처하게 할 만한 사실이다. 이 내용은 ‘두개골 계측 및 인상학’ 저널에 발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취침 전 야동 보면 야릇한 꿈꾼다(연구)

    취침 전 폭력·섹스 미디어 시청이 한밤중의 꿈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미시간대는 터키의 2개 대학과 함께 터키의 10~60세 거주자 1,287명을 대상으로 폭력·섹스 미디어 시청과 꿈과의 관련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취침 1시간 30분 전에 폭력 미디어를 시청한다고 밝힌 사람들이 그날 밤 폭력적인 꿈을 꿀 확률이 13배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섹스 미디어를 시청한다고 밝힌 사람들이 섹스 관련 꿈을 꿀 확률은 6배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미디어 내용이 더 폭력적일수록 꿈도 더 폭력적인 것으로 밝혀졌다. 섹스 미디어의 경우에도 그 내용과 꿈 사이에 관련성이 발견됐으나, 그다지 크지 않았다. 이번 연구의 공동저자인 오하이오주립대 브래드 부쉬맨 교수(커뮤니케이션·심리학)는 “폭력·섹스 미디어가 깨어 있을 때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으나, 이번 연구에서는 잠잘 때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조사 대상자의 절반은 이스탄불에 사는 학생들이었고 나머지는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모집한 성인들이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게 취침 1시간 30분 전에 폭력이나 섹스에 관한 미디어 내용을 시청했는지, 그 날 밤 폭력 또는 섹스 관한 꿈을 꿨는지 질문했다. 응답자의 약 45%가 폭력 미디어를, 약 25%가 섹스 미디어를 취침 전에 시청했다고 밝혔다. 폭력·섹스 미디어 시청 여부가 그 날 밤 꿈을 꾸는지 여부와는 직접 관련이 없었으나, 폭력·섹스 미디어 시청이 각기 관련 있는 꿈을 꾸는 빈도의 대폭 증가와는 관련이 깊은 것으로 밝혀졌다. 부쉬맨 교수는 “미디어가 꿈에 미치는 영향이 입증된 만큼, 취침 직전에 폭력물이나 포르노를 보지 않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93591072.8748877
Original 1593591047.70289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