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커플도 성 역할 시각 별 차이 없어

동성커플들 중 좀 더 여성적인 파트너가 가사를 맡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동성 커플 가정이라도 좀 더 ‘여성적인’ 파트너가 전통적으로 여성이 맡아 온 가사 일을 맡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절반을 훨씬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인디애나 대학의 나타샤 콰들린 교수 팀이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 조사 결과다.


콰들린 교수팀은 이들에게 동성 커플인지 이성 커플인지 아닌지를 묻고, 수입과 직업, 취미, 그리고 가정에서의 역할 분담에 대해서 상세히 질문을 했다. 그 결과 약 90%의 응답자는 이성애 커플의 경우 남성이 차 수리나 야외에서의 자질구레한 일들을 맡아야 한다고 답했으며 75%가 여성 파트너가 요리, 세탁, 청소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는 여성이 고소득의 직장에 다니고 있더라도 마찬가지였는데 심지어 여성이 남성보다 더 많은 돈을 버는 커플의 경우에도 그렇다는 답변이 많았다.


흥미로운 것은 동성애 커플 가정에서의 가사 분담에 대한 시각이다. 좀 더 ‘여성적인 면’이 많은 파트너가 아이들을 돌보는 것과 관련된 일들을 맡아야 한다는 답변이 62%로 나타났다. 채소를 사 오고 요리, 청소, 세탁 등의 일도 ‘여성적인’ 파트너가 맡고, 더 ‘남성적인’ 파트너는 야외에서의 일, 차 수리 등을 맡아야 한다고 답한 이들이 67%였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이들은 이성애자가 92%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동성애자 커플의 표본 수가 적어 동성 커플과 이성 커플의 생각이 어떻게 다른지 정확히 비교하기는 어렵지만 콰들린 교수는 “동성애자와 양성애자 간에 생각이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이는 놀랄 일이 아니다”라면서 “어릴 때부터 고정적인 성역할 환경 속에서 자라온 것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Wing 01
Wing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