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 저해 요인 1위는 ‘스트레스’

BBC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거의 절반(45%)은 성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스트레스를 꼽았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밀레니얼 세대가 1920년 이후 어떤 세대보다 잠자리를 덜 갖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성에 관한 정보 수집이 한결 쉬워졌지만, 오히려 실제 성에 대해서는 관심과 흥미가 떨어졌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요즘 사람들은 성에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성관계를 멀리할까?

 

영국 BBC 라디오 5 라이브는 성인 2,066 명을 대상으로 성생활과 관계에 관한 태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응답자의 거의 절반(45%)은 성생활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스트레스를 꼽았다.

 

전문가들은 이 결과가 결코 놀라운 것이 아니라고 말한다. 런던대 캐스 머서 박사는 “현대인들은 직업과 돈 때문에 너무 많은 걱정을 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성관계할 기분이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 스트레스에서 멀어지면 성생활이 개선될까? 브리티시컬럼비아대 연구결과에 따르면 그렇다. 여성 451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명상을 자주하는 여성들은 성기능과 성적 욕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로리 A.브로토 교수는 “스트레스에서 멀어지고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여성들의 성기능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한편, BBC 설문에서 응답자들은 성생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으로 신체 건강 (32%), 정신 건강 문제 (25%), 육아 (20%) 등을 꼽았다. 


백완종 기자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임신 중 스트레스, 아이 인격장애 위험 ↑(연구)

    엄마가 임신 중 스트레스를 받으면, 나중에 아이가 자라 인격 장애를 겪을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트레스가 심각했을 경우, 인격 장애가 나타날 확률은 열 배 가까이 높았다. 핀란드, 아일랜드 공동 연구진은 헬싱키 근교의 임부 3600명을 대상으로 매달 스트레스를 받는지, 받는다면 어느 정도인지 등을 체크했다. 1975~76년 사이에 아기들이 태어났다. 연구진은 그들을 30여 년 넘게 추적 관찰했다. 아기들이 서른 살이 되었을 때, 40명 정도가 입원을 포함해 심각한 정도의 인격 장애를 가진 것으로 드러났다. 인격 장애(Personality Disorder)란 심각한 불안, 과대망상을 비롯해 당사자는 물론 주변 사람들까지 힘들게 만드는 반사회적 성격을 의미한다. 인격 장애는 대개 우울증이나 약물 의존, 알코올 중독 같은 다른 정신 건강 상 문제를 동반한다. 그런데 임신 중 스트레스가 심했던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는 스트레스가 없었던 엄마에게서 태어난 아이에 비해 인격 장애를 겪을 확률이 열 배 가까이 높았다. 중간 정도의 스트레스도 아이의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 엄마가 중도의 스트레스를 받았을 경우, 아이가 자라 인격 장애를 겪을 위험이 네 배 가까이 커졌던 것. 논문의 주 저자 로스 브래니건 박사는 “임신 기간에는 스트레스를 받기 쉽다”면서 “주변의 지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영국 왕립 정신과 전문의 협회의 트루디 세네비라트네 박사는 이해 대해 “충분한 휴식, 건강한 식사는 기본”이고 “임부 곁에는 순간순간의 감정에 대해 충분히 듣고 이해해줄 사람이 있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The role of prenatal stress as a pathway to personality disorder: longitudinal birth cohort study)는 영국 정신 의학 저널(The British Journal of Psychiatry)에 실렸으며,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칼로리 섭취 조금만 줄여도 수면, 성생활 향상

    식사량을 조절해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체중 감량 이상의 효과가 있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다. 동물을 대상으로 30년 동안 실시된 연구에서는 칼로리 섭취를 줄이면 수명을 연장하고, 만성 질환을 물론 몇 가지 암 발병 위험까지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에 따르면, 남녀를 대상으로 한 임상 실험에서는 이외에도 여러 가지 건강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약간 과체중인 사람을 대상으로 한 이 실험에서 칼로리 섭취를 25% 줄였을 때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개선되면서 체중이 줄었다. 실험 참가자들은 심장 질환과 연관성이 있는 염증의 표지자인 C-반응성 단백질 수치가 47% 낮아졌다. 또한 기분이나 수면, 성생활과 같은 생활의 중요한 측면에 좋은 효과가 있었다. 참가자들은 칼로리 섭취를 25% 줄여 2년 동안 평균적으로 약 15파운드(약 6.8킬로그램)의 체중을 감량했는데 기분이 향상되고, 더 활동적이 됐으며 긴장감이 덜 해지는 등 정신 건강이 전반적으로 개선됐다. 여기에 수면의 질과 정력도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칼로리 섭취를 제한할 때 중요한 것은 필수 영양소 섭취를 줄여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영양소가 풍부한 채소나 과일, 통곡물, 콩류, 지방이 적은 단백질 위주의 식사가 좋다”고 말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애인 생각만 해도 혈압 ↓(연구)

    사랑하는 사람이 응원하고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혈압 반응이 좋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애리조나대학교 심리학과 연구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현재 애인 또는 배우자와 안정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참가자 102명을 모집했다. 동일한 스트레스 상황을 조성하기 위해 참가자들에게 냉수에 한 발을 담그고 있는 과제를 주고, 과제 시작 전, 중간, 종료 시점에서 참가자의 혈압, 심박수, 심박 변이도를 측정했다. 참가자는 세 그룹으로 나뉘어 스트레스 상황에 대처했다. 첫 번째 그룹은 과제를 하는 동안 배우자가 옆자리에 앉아 실험자를 지켜보도록 했다. 두 번째 그룹은 실제 배우자는 없지만 배우자가 이 상황을 응원하고 있다는 생각을 떠올리게 했고, 마지막 그룹은 오늘 하루 일과를 생각하게 했다. 배우자가 실제로 곁에 있거나 배우자의 생각을 떠올린 그룹은 대조군에 비해 스트레스에 대한 혈압 반응이 낮게 나타났다. 안정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배우자의 존재가 혈압 반응에 긍정적인 효과를 준 것. 카일 부라사 애리조나대학교 심리학과 박사는 “이전 연구에서도 안정적인 관계의 파트너가 스트레스 관리에 도움을 준다는 결과가 있었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상대가 육체적으로 옆에 있거나 정신적으로 함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동일한 효과를 낸다는 것을 밝혀냈다”며 연구의 의의를 밝혔다. 부라사 박사는 “사랑하는 사람과의 관계는 심혈관 반응을 조절하는 방식으로 우리가 스트레스에 더 잘 대처하도록 한다”며 “아울러 상대방을 ‘내 일상을 지지해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만으로 일상을 더 잘 보낼 수 있게 돕는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The impact of physical proximity and attachment working models on cardiovascular reactivity: Comparing mental activation and romantic partner presence’)는 지난 4일 국제 학술지 ‘정신생리학(Psychophysiology)’ 온라인 판에 실렸으며,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프랑스 성적 자기결정권 연령 만 15세 확정…다른 나라는?

    프랑스는 성적 자기결정권의 기준 연령을 만 15세로 확정했다. 이와 함께 만 15세 미만 청소년과 성관계를 맺을 경우, 동의 또는 합의가 있었더라도 성폭행(강간)으로 처벌할 수 있는 법 규정을 마련했다. 앞서 프랑스 정부는 11세 여자아이에 대한 성폭행에 대한 무죄 판결로 여론이 들끓자, 관련 법 개정에 나섰다. 당시엔 성적 자기결정권 연령은 만 15세로 법에 규정돼 있었으나, 이에 따른 뚜렷한 처벌 근거가 없었다. 민간에서는 이 연령을 만 13세로 낮추고, 처벌 규정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다. 이와 관련, 호주 멜번대 제러미 갠스 교수(법학)는 “세계 각국의 성적 자기결정권 연령은 큰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아예 없는 나라들도 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의 경우 형법상 성적 자기 결정권 기준 연령은 만 13세다. 만 13세 미만의 미성년자와 성관계 시 ‘미성년자 의제강간죄’로 징역형을 최대 11년까지 받을 수 있다. 일본 역시 만 13세로 선진국 가운데 가장 낮은 나라에 속한다. 호주의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은 만 16세다. 다만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주와 태즈메이니아 주의 경우엔 만 17세다. 북미 중 미국에선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이 만 16세(앨라매바·미시간·뉴저지)에서 만 18세(캘리포니아·플로리다)까지 주에 따라 각기 다르다. 캐나다의 경우 만 16세다. 중남미 국가들의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은 만 12~18세(평균 15세)이고, 브라질의 경우 만 14세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코스타리카·우루과이에선 만 14세 미만이다. 유럽의 경우 만 14세(독일·이탈리아)~만 18세(몰타)로 폭이 넓다. 일부 나라에선 두 사람 간의 나이 차 같은 요소를 고려한다. 영국의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은 만 16세이고, 1885년에 규정됐다. 아동 매춘을 막기 위해 만 13세로 조정해야 한다는 민간 캠페인이 계속되고 있다. 아시아에선 필리핀의 경우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이 만 12세로, 세계에서 가장 낮은 나라에 속한다. 이 때문에 인권 단체들의 반발이 끊이지 않고 있다. 중동의 바레인에선 이성애 남녀의 성적 자기결정권 기준연령은 만 15세이지만, 아버지의 동의 없이 결혼하길 원하는 여성의 경우엔 만 21세가 작용된다. 또 바레인에서는 동성 간 성관계의 경우 만 21세가 적용된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이슬람 율법에 따라 결혼은 성관계 이전에 해야 하기 때문에, 해당 규정이 아예 없다. 동성애 행위는 사형에 처해진다. 아프리카의 성적 자기결정권은 앙골라 만 12세, 부르키나파소·코모로스 등이 만 13세다. 가나의 경우 만 16세이지만, 동성애 행위는 불법으로 간주된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성관계로 걸릴 수 있는 암 7가지

    암 발생에는 다양한 위험요인이 작용한다. 암의 위험요인은 암에 걸릴 수 있는 확률을 높이는 원인들이다. 대장암이나 위암 등은 음식 섭취가 중요한 원인이지만 흡연, 바이러스, 작업 환경 등이 영향을 미치는 암들도 많다. 현재도 발생 원인을 정확히 밝히지 못한 암들이 상당수이다. 하지만 위험요인으로 분류된 것들을 조심하면 암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그 중의 하나가 성관계이다. 성관계가 위험요인이 될 수 있는 암들을 정리했다. 1. 간암 성관계와 간암의 관련성에 대해 고개를 갸우뚱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간암 발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 중에 술(알코올)은 9%에 불과하다. 72%는 B형 간염바이러스, 12%는 C형 간염바이러스의 영향을 받았다는 조사결과(2014년 대한간암학회)가 있다. B형 및 C형 간염바이러스는 혈액, 정액 등 체액 내에 존재한다. 이러한 체액이 손상된 점막 등을 통해 몸에 들어오면 감염이 될 수도 있다. 국내의 경우 B형 간염바이러스는 대부분 어머니로부터 수직감염이 된다. 성인이 된 후 감염되는 경우는 상대적으로 적다. 하지만 면도기나 주사기를 공동으로 사용하는 것은 위험하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B형 간염과 C형 간염은 성관계를 통한 전파가 가능하다. 상대자가 B형 간염 예방접종을 하지 않았거나, 항체가 없다면 반드시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상대자의 수를 최소화하는 등 안전한 성생활을 해야 한다. 성관계가 간암 발생에 큰 위험요인은 아니지만 B형, C형 간염의 감염 우려가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는 의미이다. 2.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암 발생에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HPV) 등 생활 및 환경요인, 유전성 등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관여한다. 국립암센터는 예방을 위해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진을 받고, 첫 성경험 연령을 늦추며 성상대자수를 최소화하는 등 안전한 성생활을 권고하고 있다.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는 정상 성관계에서 전염이 될 수 있다. 성생활을 하는 남성과 여성은 언제든지 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다. 하지만 반드시 암을 유발하는 것은 아니다.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의 70-80%는 1-2년 이내에 특별한 치료 없이 자연 소멸하기 때문이다. 3. 구강암 구강암은 입 안에 생기는 암이다. 입술, 혀, 뺨의 안쪽표면, 입천장, 잇몸 등에서 발생할 수 있다. 구강암의 원인은 흡연 음주 등 다양하지만 최근 자궁경부암의 원인으로 알려진 HPV의 관련성에 주목하는 연구자들이 많다. 구강암의 15-50%에서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가 발견되고 있다. 다양한 방식으로 성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4. 외음부암 여성의 생식기 입구에 위치하고 있는 음순, 치구, 음핵, 질 입구 등 외음부에 발생하는 암이다. 원인은 아직 분명하게 밝혀지지 않았지만, HPV 감염과 외음부 상피내종양(VIN), 흡연 등은 잘 알려진 위험인자이다. 많은 외음부암 환자가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에 양성으로 나타나 이 바이러스가 중요인자로 부각되고 있다. HPV 감염은 성경험이 시작되는 젊은 연령층에서 높고, 나이가 들면서 점차 낮아진다. 특히 흡연 여성에게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위험이 높다. 5. 음경암 남성의 음경에 생긴 암으로 여러 위험인자가 복합적으로 작용한다. 포경수술을 받지 않았거나 위생상태가 불량한 경우, 흡연자, 성 파트너 수가 다수인 경우, 성병의 경험이 있는 경우도 음경암의 위험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최근에는 HPV 감염도 음경암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거론되고 있다. 전체 음경암의 약 40%가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6. 항문암 말 그대로 항문에 생긴 암이다. 위험요인에는 항문 사마귀와 같은 HPV에 감염된 경우, 성 파트너가 수가 많은 경우, 항문 성교, 만성 치루 등 항문 부위의 잦은 염증성 질환, 자궁경부-외음부-질암을 앓은 경험, 장기이식 후 면역억제제 사용, 인체 면역결핍 바이러스(HIV) 감염, 흡연 등이 거론되고 있다. 7. 질암 사람 유두종 바이러스는 질암의 발생과도 관련이 있다. 흡연도 위험요인이다. HPV 백신은 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해 질암을 예방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의사와 상의해 HPV 백신 사용 여부에 대해 의논하는 게 좋다. 하지만 예방 효과가 70% 정도이기 때문에 백신을 접종해도 정기적으로 자궁경부 세포검사를 받아야 한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연인 옆에만 있어도 통증 ↓ (연구)

    연인의 손을 잡고 있으면 통증을 덜 느낀다는 콜로라도 대학교 연구결과가 있다. 두 사람의 뇌파가 동기화되면서 고통스러운 자극도 반감돼서 느껴진다는 것인데, 이번에는 신체접촉 없이 연인이 같은 공간에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고통이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건강생명과학 대학교(UMIT), 스페인 발레릭 아일랜드 대학교 공동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48쌍의 이성애자 커플을 모집했다. 참가 커플들은 평균 나이 25.4세였고 평균 교제 기간은 3.22년이었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이 혼자 있을 때와 파트너와 함께 있을 때 어떻게 통증에 반응하는지 실험했다. 파트너와 함께 있을 때는 두 사람이 서로 말을 하거나 신체접촉을 하지 않고 수동적인 자세를 유지하도록 했다. 그 결과 남녀 모두 연인이 함께 있을 때 고통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트너의 공감수준이 높을수록 고통에 대한 내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스테판 두셰크는 “파트너의 실질적인 지원이 아니라 파트너의 존재로 야기된 산만함 때문에 고통이 어느 정도 감소됐을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도 “파트너의 존재는 적극적인 피드백이 없더라도 당장의 통증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며, 이러한 효과는 파트너의 공감과 함께 증가한다는 증거를 찾아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스칸디나비아 통증 연구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정자 상태 스마트폰으로 확인하는 '정자관찰킷' 출시

    내 정자는 건강할까? 자녀계획이 있는 남성이라면 누구나 궁금해할 만할 것이지만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는 알 방법이 없다. 그런데 최근 정자 상태를 그 자리에서 바로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정자관찰킷이 출시돼 관심을 끌고 있다. ‘텐가멘즈루페’(TENGA MEN'S LOUPE) 라는 이름의 이 정자관찰킷은 일본의 성생활용품 전문업체 텐가(TENGA)에서 만든 것으로 몇 분 안에 정자의 양과 활동성 등 상태를 스마트폰 화면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정자관찰킷은 루페(확대경)와 정자 채취용 컵, 스포이드, 플레이트, 투명스티커 등으로 구성돼 있다. 특히 루페는 작지만 550배의 고배율을 자랑한다. 원리는 간단하다. 루페로 확대한 정자의 모습을 스마트 폰 카메라를 통해 액정에 표출하는 것. 사용도 쉽다. 플레이트와 루페 본체를 결합하고 투명스티커 1장을 붙인다. 정자 채취용 컵에 사정한 후 스포이드로 쌀알만큼의 정액을 투명스티커 위에 떨어뜨린다. 그리고 스마트폰 렌즈 위에 루페를 올려놓고 관찰하면 된다. 다만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결과로 의학적 판단을 내려서는 안된다. 프리미엄 성생활용품몰 바디로 이신우 본부장은 “정자 상태는 궁금하지만, 병원에 가는 것은 부담스럽게 생각하는 남성들을 위한 제품”이라고 말하고 “최근 늘어나고 있는 난임 부부들이 배란테스트기, 임신테스트기 등과 함께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중세시대 난임 치료법, '이것' 먹었다(연구)

    중세 시대에는 난임(불임) 치료제로 ‘고양이의 마약 간식’이라는 풀 ‘캣닢’(Catnip)과 말린 돼지 고환이 쓰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 엑시터대학교 사학과 캐서린 라이더 교수팀의 ‘중세의 남성 난임 처방에 대한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영어로 쓰인 중세의 유명한 문헌은 물론, 대학교육을 받은 엘리트들을 겨냥한 라틴어 문헌을 연구했다. 문헌에 따르면 중세 사람들은 난임 치료를 위해 사흘 동안 쫄쫄 굶은 뒤 캣닢을 끓여 마시거나, 말린 돼지 고환 가루를 와인 잔에 타서 마셨다. 종전에 알려졌던 것보다는 난임을 여성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훨씬 더 적었다. 현대인들의 생각보다 훨씬 더 공평했다는 것이다. 라이더 교수는 부부가 오랫동안 기다려온 아이를 낳지 못했을 경우 남성에게 난임의 책임이 있다는 일반적인 인식이 중세 시대에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그녀는 중세의 마술·의학·종교·결혼 등 분야의 전문가다. 라이더 교수에 따르면 14세기 후반 런던의 세인트 바톨로뮤 병원에서 일했던 머필드의 존(John of Mirfield)은 “기혼자들 사이의 난임은 남성들이 임신에 적합한 씨를 갖고 있지 않은 탓이라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녀는 또 혼인 무효 선언의 근거가 됐던 남성의 발기부전과 여성의 불임 문제를 다룬 문헌을 발견하기도 했다. 당시에는 ‘정자 습도의 결함’ 또는 ‘지나치게 차고 건조한 고환’을 가진 남성들이 난임의 원인이라고 생각했다. 또 훗날 재발행된 12세기의 부인과 교재인 트로툴라에는 난임의 책임 소재를 가리는 검사에 대한 언급도 포함돼 있다. 남녀 양측은 별도의 쌀겨 단지 안에 소변을 봤고, 그 단지를 최대 10일 동안 방치했다. 그 결과, 단지에 벌레가 나타난 쪽이 난임 당사자로 지목됐다. 두 사람 모두 단지에 벌레가 생기지 않았을 경우엔 둘 다 난임이 아니기 때문에 약물 처방을 받았다. 영국인 길버트(Gilbert the Englishman)는 1250년대에 쓴 자신의 책 ‘의학 개요’에서 “남성의 기관이 제대로 작동하려면 세 가지 미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즉 간의 열기, 심장의 정신, 뇌의 습기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는 “간이 시원치 않은 사람들을 일부 발견했는데, 그들은 음경 발기가 안 되고, 씨를 배출하지도 못했다”고 밝혔다. 또 여성의 경우는 자궁이 불처럼 뜨겁거나 얼음같이 차가운 것이 난임의 문제라고 생각했다. 한편, 고든의 버나드(Bernard of Gordon)는 음경의 길이가 짧은 남성들을 위해 깜짝 놀랄만한 치료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음경을 막대로 부드럽게 때리고, 역청을 발라야 한다”고 주장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임신을 위한 가장 좋은 성관계 시기는? (연구)

    임신을 위한 성관계에 가장 좋은 때는 매년 3~5월 오전 7시 30분 이전인 것으로 나타났다. 스위스 취리히대학병원(University Hospital Zurich)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난임 치료를 받고 있는 25~40세 남성 7,068명의 정자 샘플에 대해 정자 농도·총 정자수·운동성·형태 등을 교차 검사한 뒤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정자는 난자의 수정에 필요한 형태·크기 측면에서 봄철에 가장 건강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정자는 나름대로 생체시계를 갖고 있으며, 정자의 기능은 이른 아침인 오전 7시 30분 이전에 가장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브리깃 리너스 박사는 “정자의 질은 24시간·1년 주기의 생체리듬에 따라 변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연구 결과는 자연 임신은 물론 난임 치료에도 활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봄철 3개월 동안에 채취된 정자의 농도가 가장 높았다. 여름철에는 정자 농도가 상당히 많이 낮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른 아침인 오전 7시 30분 이전에 채취한 정자가 하루 중 가장 농도가 높고, 정상 형태를 띠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대해 프라하의 시험관아기(IVF) 클리닉 원장인 하나 비스노바 박사는 “정자희소증 환자는 반드시 의학적 도움을 받아야 하는 등 난임 치료에는 고려 사항이 적지 않지 않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번 연구 결과는 신중히 다뤄야 한다는 것이다. 영국 국민건강보험(NHS)에 따르면 커플 7쌍 가운데 1쌍이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난임 사례의 약 50%는 정자 질이 나쁘기 때문에 발생한다. 건강의료 전문가들은 정자 1㎖당 1,500만개 미만인 경우를 정자희소증으로 진단한다. 한편 최근 50년 동안 전 세계 남성들의 정자수가 약 50%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은 과학저널 ‘국제 시간생물학’(Chronobiology International)에 발표됐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63517139.215251
Original 1563513616.2221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