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성 관련 대화 많이 나누면 성적 자존감↑(연구)

친구들과 성에 관해 더 많은 대화를 나눈 여성들은 성적 자존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성 친구들과 만날 땐 성에 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 좋을 것 같다. 친구들과 성에 관해 자주 소통하는 여성들은 성적 자기 효능감과 자존감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조지워싱턴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36세의 미국 여성 617명을 대상으로 성관계 여부, 동성 친구와 성관계에 관해 이야기하는 빈도, 친구들의 지지와 격려 여부, 성행위나 성병, 출산에 관련해 들었던 조언 등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친구들과 더 많은 대화를 나눈 여성들은 성적 자존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은 자신을 표현하는 것과 침대에서 사랑을 나누는 방식에 대해 더 자신감이 있었다. 또 성 건강을 보호하고 더 안전한 사랑을 나누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묻는 것에 대해서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전문적인 지식이 있지 않아도 상관없었다. 친구들과 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여성들은 조언이나 도움을 구하려 한다기보다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에 대한 격려와 지지를 얻기 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것.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친구들과의 대화를 통해 삐뚤어진 성적 규범이 확산될 우려도 있었다. 예컨대, 보호되지 않은 캐주얼 섹스 등 위험한 성행동에 대해 쉽게 지지를 보내는 경우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카트리나 L. 파리에라 교수는 “또래끼리의 성교육이 성 건강 증진을 위한 좋은 수단이라는 증거”라고 말하고 “다만 일부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소통’ 보다는 ‘더 나은 소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성 건강 저널에 실렸다.


속삭편집팀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부부간 소통 부재, 사망률 높인다 (연구)

    의지가 되는 배우자가 있다면 스트레스 대처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어 사망률까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대학 심리학과 연구팀이 배우자와 함께 살거나 살았던 25세~74세 사이의 1200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배우자가 그들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어떻게 보살피고 있는지 평가하도록 했다. 20년에 걸쳐 시행된 이 평가는 집이나 직장에서의 일상적인 스트레스 사건과 그에 대한 감정을 기록하고, 두려움, 절망, 좌절감, 불안감 같은 부정적 감정과 기쁨, 쾌활함, 평온함, 만족감 등 긍정적인 감정으로 나누어 보고됐다. 분석 결과, 일상적인 스트레스 사건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사람은 그들의 배우자가 자신을 이해하고 보살펴주지 않는다고 느끼는 경향이 컸다. 동시에 연구가 집행된 20년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42%나 더 높았다. 연구자들은 이를 두고 일상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부정적인 감정을 잘 대처하지 못하는 사람은 그의 배우자가 이야기를 잘 들어주지 않는 등 소통의 부재와 관련이 크다고 설명했다. 스트레스 대처에 어려움을 겪으면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는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다. 스트레스가 장내 미생물 환경에 악영향을 주고, 혈압을 높이며, 뇌졸중 위험도 커진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티솔 호르몬 수치가 높아져 체내 포도당 수치가 올라가고 인슐린 효과가 제한되는 등 당뇨병 환자 예후에도 좋지 않으며 유방암 유발 호르몬 생성에도 기여한다. 사라 스탠튼 연구원은 “자신을 지지한다고 생각하는 배우자가 있다면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해결에 도움이 된다”며 “적절한 스트레스 대처가 건강, 특히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이 내용은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연인과 대화할 때 '나' 보다 '우리' 쓰면 좋다(연구)

    일상생활에서 대화할 때 쓰는 대명사를 과소평가하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사실 그 중요성은 매우 크다. 이와 관련, ‘나’ 등 1인칭 단수 대명사보다는 ‘우리’ 등 1인칭 복수 대명사를 대화 때 자주 쓰는 연인들이 상대적으로 더 행복하고 더 건강한 관계를 유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1인칭 복수 대명사를 쓰는 화법의 메타분석을 위해 총 5천 명 이상이 참가한 논문 30편을 분석했다. 또 분석의 초점을 연인관계의 결과(만족도, 커플 지속기간), 관계 행동(긍정적·부정적 상호작용), 전반적인 정신건강, 전반적인 신체건강, 건강행동(일상생활의 각종 선택) 등에 맞췄다. 그 결과, 어떤 사람들이 글을 쓰거나 대화할 때 1인칭 단수 또는 복수 대명사를 각각 얼마나 많이 쓰는지 보면, 그들의 연인 관계를 예측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즉 그들이 연인 관계에서 각종 스트레스와 부정적인 감정에 잘 휩쓸리는 경향이 있는지, 아니면 건강한 상호독립성을 잘 유지하는 경향이 있는지 대번에 알 수 있다는 것이다. 연구의 제1저자인 알렉산더 카란(박사 과정)은 “1인칭 복수 대명사를 쓰는 화법은 연인 관계의 상호 독립성과 대체적인 긍정성을 보여주는 일종의 지표”라고 밝혔다. 그는 또 “상호 독립성은 상대방에게 힘을 주고 관계를 중시하는 행동과 파트너의 긍정적인 인식 등을 초래하며, 이런 현상은 특히 스트레스를 받고 갈등을 빚을 때 뚜렷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1인칭 단수 대명사의 예로는 ‘나’(I)와 ‘나를, 나에게’(me) 그리고 ‘내 것’(mine) 등을 들 수 있다. 또 1인칭 복수 대명사의 예로는 ‘우리’(we)와 ‘우리를, 우리에게’(us) 그리고 ‘우리 것’(ours) 등을 꼽을 수 있다. 앞서 올해 초 미국 애리조나대 연구 결과에 의하면 1인칭 단수 대명사를 지나치게 많이 쓰는 화법은 그 사람이 스트레스와 부정적인 감정에 휘둘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시사하는 정확한 ‘언어적 표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이 담긴 논문(Meta-Analytic Evidence that We-Talk Predicts Relationship and Personal Functioning in Romantic Couples)은 최근 국제학술지 ‘사회적·개인적 관계’저널 온라인판에 발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오르가슴 문제, 소통으로 해결하라

    오르가슴은 삶의 큰 활력소다. 그런데 여성들이 오르가슴을 느끼지 못할 경우 어떤 방식으로 파트너에게 털어놓고 의사소통을 해야 할까. 성 전문가들은 파트너의 감정을 상하지 않게 하면서도 솔직하게 말하는 등 적절한 대처가 매우 중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성 치료사인 크리스틴 마리 베니언·사라 왓슨 등 성 전문가들의 도움말로 ‘오르가슴 문제를 둘러싼 파트너와의 건설적이고 적절한 의사소통법’을 알아본다. 1.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최적의 수단·방법을 찾아내라 파트너와 대화하기에 앞서, 오르가슴을 느끼기 위해 필요한 것이 과연 무엇인지 알아내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어떤 침실 테크닉과 도구가 오르가슴에 도움이 될지 제대로 파악해야 한다. 오르가슴을 제대로 느끼기 위해선 삽입성교 외에, 구강성교·자위행위·섹스토이 등 다양한 수단과 방법을 검토하고 강구해야 한다. 이에 대한 느낌을 솔직히 표현하는 것은 파트너에게 구체적이고 건설적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을 뜻한다. 행복하지 못하다고 툴툴대는 것은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안 된다. 물론 이런저런 느낌을 탁 털어놓으면 파트너가 방어적인 태도를 취할 수도 있다. 하지만 더 나은 성관계를 즐길 확률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 2. 무엇이 필요한지 파트너에게 말하라 흥분 요인이 무엇인지, 침실에서 파트너가 어떻게 변하면 좋겠는지 파악했다면, 파트너에게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파트너가 점잖은 접근을 원하는 성격이라면 더욱 그렇다. 이 경우 ‘당신과 더불어 알고 싶은 게 있다’는 식으로 말하는 게 바람직하다. 그래야 파트너가 자신도 문제 해결의 한 당사자라고 느끼고, 상대방의 말에 더 귀를 기울인다. 특히 파트너에게 비난조로 말해선 절대 안 된다. 당신의 경험과 느낌을 공유하되, 상대방에게 우호적으로 이야기해야 한다. 일부 파트너는 자신이 당신을 기분 나쁘게 했다고 느끼거나, 자책감을 느낄 수도 있는데, 그건 불가피하다. 그런 경우 홀로 오르가슴을 느낄 수도 있고, 함께 오르가슴을 느낄 수도 있는 등 사람마다 경험이 각기 다르다는 사실을 상기시켜줘야 한다. 특히 파트너가 오르가슴에 대한 그릇된 정보를 갖고 있으면 직설적으로 언급해 오류를 바로잡아야 한다. 파트너만의 문제가 아니라, 팀워크로 함께 해결할 수 있는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게 해야 한다. 3. 시도해보고 싶은 성행위를 제안하라 오르가슴을 느끼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파트너에게 충분히 인식시켰다면, 이제 실행 계획을 짜야 한다. 전희로 성적 긴장과 성욕을 한층 더 높이고, 바이브레이터·윤활제 등 쾌락을 높여주는 도구를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열린 의사소통이다. 느낌이 있을 때마다 호불호를 분명히 말하는 게 바람직하다. 또 두 사람이 마음의 틀을 바꾸고, 차근히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 전문가들은 “높은 감수성을 유지하고, 개방적이고, 함께 호기심을 갖는 게 최선”이라고 강조했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마리화나, 정자 내 유전자에 악영향(연구)

    마리화나가 정자의 유전적인 변화를 유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과학자들은 아이를 가지려고 하는 남성들에게 마리화나를 피하라고 조언했다. 듀크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최근 6개월 동안 10번 이상 마리화나를 사용한 남성과 그렇지 않은 남자를 비교했다. 그 결과 남성의 소변에서 마리화나의 향정신성 물질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의 농도가 높을수록 유전적 변화가 커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THC는 두 가지 주요 세포경로에 영향을 미치는 데 하나는 장기가 제 크기로 성장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며, 다른 하나는 성장을 조절하는데 관여한다. 연구팀은 두 세포경로 모두 암 발생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THC는 세포의 정상적인 발달에 필수적인 DNA 메틸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DNA 메틸화란 개별 DNA의 염기에 ‘메틸기’가 달라붙어 유전자 발현이 억제되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암 억제 유전자에서 발생하는 메틸화는 암을 유발하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이 연구의 저자인 수잔 머피 교수는 “이 연구에서는 마리화나가 남성의 생식력에 영향을 미치는지는 알 수 없으며, 성장하는 아이들에게 어떤 영향을 주게 될 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말하면서도 “그런 악영향들을 가정해 임신 전 최소 6개월 간은 마리화나를 사용하지 않는 게 안전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연구팀은 THC로 인해 정자의 어떤 유전적 변화가 어린이들에게 전해지는지, 남성이 마리화나 사용을 중단한다면 정자의 유전적 상황이 호전되는지 알아내기 위해 더 연구할 계획이다.  이 연구결과는 후생유전학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남녀 평균 수명 다른 이유는? ‘성 호르몬 차이’

    평균적인 한국 남성의 기대수명은 80세, 여성은 86세다. 말년에 질병이나 사고로 원활히 활동하지 못하는 기간을 뺀 건강 수명 역시 남성 71세, 여성 75세로 여성이 4년 더 길다. 수명의 성별 격차는 전 세계적으로 비슷하다. 왜 이런 걸까? 미국 주간지 타임이 전문가의 의견을 들었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대학교에서 인간 수명에 관해 연구 중인 퍼마인더 사치데프 교수는 “생물학적 요인과 행태주의적 요인이 상호작용을 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먼저 행태주의적 요인을 살펴보면 남성은 여성과 비교할 때 흡연 또는 과음의 가능성이 크고, 과체중이기 쉽다. 그러나 몸에 이상이 생길 때 조기에 병원을 찾을 가능성은 낮다. 심지어 병이 있다는 진단을 받아도 열심히 치료받지 않는다. 게다가 생명을 위협하는 교통사고나 싸움 등에 휘말리기도 쉽다.  여기엔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작용한다. 미국 듀크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늘면 위험한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커진다. 인하 대학교 생명과학과의 민경진 교수는 “남성 호르몬은 면역 기능을 낮추고, 심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을 높인다”고  지적했다. 민 교수가 2012년 발표했던 연구가 흥미롭다. 내시 81명의 건강 기록을 분석한 결과, 일반 남성보다 수명이 14~19년 더 길었다. 내시는 어린 시절 거세를 한 탓에 테스토스테론 분비가 현저히 적었기 때문이다. 반대로 여성 호르몬은 수명을 늘리는 데 이바지한다. 사치데프 교수는 “에스트로겐은 건강한 세포 기능을 돕고, 질병을 유발하는 DNA 손상을 막는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오랜 세월에 걸친 진화와 자연선택은 왜 여성에게만 이런 혜택을 주었을까? 사치데프 교수는 출산과 육아에 주목했다. 여성의 신체는 남성과는 달리, 임신과 출산이라는 신체적 트라우마를 견딜 수 있도록 진화했다. 게다가 육아에서 여성의 역할은 절대적이다. 그는 “출산을 하고 나면, 사실상 남성은 없어도 그만”이라며 “그러나 엄마의 건강은 자손들이 생존하는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 내용은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일반인의 평균 섹스 시간은?

    평균 섹스시간이 약 5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호주 퀸즈랜드 대학 심리학과 브랜든 지트시 박사가 커플 500쌍의 섹스시간을 분석한 결과다. 이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지난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험에 참가한 세계 각국(영국, 네덜란드, 스페인, 미국, 터키 등)의 커플들은 4주 동안 스톱워치를 이용해 섹스 시간을 기록했다. 삽입되는 순간 시작버튼을, 사정이 시작되면 스톱버튼을 눌렀다. 연구결과 가장 짧은 섹스는 33초로 기록됐으며, 가장 긴 섹스는 44분으로 조사됐다. 평균 섹스시간은 5.4분으로 나타났고, 각국 커플 중 터키 커플들은 유독 짧게 섹스(3.7분)하는 경향을 보였다. 영국인이 평균 7.6분으로 가장 길었으며 미국인은 7분을 기록했다. 스페인인은 5.8분, 네덜란드인은 5.1분을 지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감을 떨어뜨린다는 편견과 달리, 포경수술이나 콘돔 사용은 섹스 지속시간에 큰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여성이 오르가슴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20분으로 알려져 있다. 이는 섹스 전 전희가 포함된 시간이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헤어진 연인을 잊지 못하는 과학적인 이유

    헤어진 연인은 술과 바쁜 업무로도 쉬이 잊히지 않는다.  미 온라인매체 버슬은 지난 6일(현지시간) 유투브 채널 ‘러브, 팩츄얼리’ 코너에 ‘헤어진 후 뇌에서는 무슨 일이 일어날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신경과학자 루시 브라운 박사와 심리학자 수잰 라흐만 박사는 2010년 연인과 이별한지 얼마되지 않은 사람의 뇌를 MRI로 촬영해 분석했다. 그 결과 참가자들은 보통 이성 친구 사진과 헤어진 연인의 사진을 봤을 때 뇌에서 다른 반응을 보였다. 대조군과 달리, 헤어진 연인의 사진을 봤을 때 활성화되는 뇌 부위가 코카인을 투여했을 때와 같았던 것. 즉 관계가 끝난 후에도 뇌 한구석에서는 여전히 사랑이 남아있었다. 브라운 박사는 이에 대해 “약물 중독과 비슷한 현상”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이어 “헤어진 연인의 이미지를 보면 고통이 일지만, 그건 그를 아직도 사랑한다는 것이고 이는 뇌의 비언어적인 차원의 반응”이라고 설명했다. 허핑턴포스트는 이 영상을 소개하며 “애인과 헤어져 가슴이 찢어질듯한 감정에 빠지는 것은 ‘미친’게 아니다. 당신은 그저 인간이기 때문인 것”이라고 조언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냄새만 맡아도 ‘내 사랑’

    사랑에 빠진 여성은 체취만 맡아도 애인을 알아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다른 이성 친구의 체취에는 무감각해졌다. 캐나다 맥길대학교의 요한 룬드스트룀과 매릴린 존스-고트만 교수는 애인이 있는 젊은 여성 20명을 대상으로 애정도와 냄새 맡는 능력의 관계를 조사했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의 애인과 이성 친구, 동성 친구에게 각각 면 티셔츠를 하나씩 주고 일주일 동안 이 티셔츠를 잠옷 삼아 입으라고 시켰다. 티셔츠의 겨드랑이에는 체취를 흡수하기 위한 패드가 붙어 있었다. 일주일 뒤 연구진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체취가 밴 티셔츠 세 벌을 주고 냄새로 누가 입었는지 맞춰보라고 했다. 그 결과, 실험참가자들은 애인과 동성 친구가 입었던 옷은 잘 찾아냈지만 이성 친구가 입었던 옷은 잘 찾아내지 못했다. 특히 애정도가 깊을수록 이성 친구의 옷을 찾아내는 능력이 떨어졌다. 룬드스트룀 교수는 “이런 현상은 사랑에 빠진 후 애인에게 집중하면서 다른 이성에게는 무감각해지는 심리학적 ‘편향’의 증거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호르몬 및 행동(Hormones and Behavior)저널’에 소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HIV 보균자, 콘돔없이 섹스해도 괜찮다

     에이즈 바이러스(HIV)에 감염된 사람도 적절한 치료를 받는 한 콘돔 등을 사용하지 않고 섹스를 하더라도 바이러스를 옮기지 않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몇 개 대학이 수년간 공동으로 888쌍의 커플들을 관찰해 내놓은 결과다. 이들 커플 중 한쪽은 항레트로바이러스제에 의한 치료(antiretroviral treatment)를 받고 있었다. 이번 연구에 참여한 리버풀 대학의 안나 마리아 게레티 교수는 “HIV 바이러는 고유한 특성을 가지는 몇 개의 하위 그룹으로 나뉠 수 있는데 이 성질을 이용해 파트너 몸 속의 바이러스와 유전적으로 유사한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몇 년간의 모니터링 결과를 종합해 보면 11명이 에이즈가 발병했지만 이들은 파트너가 아닌 다른 사람과 잠자리를 같이했기 때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의 모든 사례를 살펴본 결과 치료를 받고 있는 파트너보다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 바이러스가 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질 성교든 항문 섹스든 섹스를 통해서는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HIV에 감염됐을 때 즉시 항레트로바이러스 치료를 받으면 에이즈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들 치료제를 투여받으면 바이러스의 활동을 효과적으로 억제시켜 체내의 HIV 수치를 떨어뜨린다는 것이다. 덴마크 리그스병원의 젠스 룬드그렌 박사는 “HIV 감염을 조기에 발견하고 신속한 치료를 받는 것이 HIV 억제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구팀과 전문가들은 그럼에도 이번 결과가 HIV 감염자와 섹스를 할 때 콘돔을 끼지 않아도 안전하냐라는 의문에 대해 직접적인 해답을 제시해주는 것은 아니다면서 ‘안전’을 높이기 위해서는 섹스 시 콘돔을 끼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45020394.4281945
Original 1545020353.351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