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남, 성적 파트너로 더 끌린다(연구)

여성들은 문신한 남성을 성적파트너로 적합하다고 답했지만, 장기적인 파트너로는 부적합하다고 생각했다. (사진=shutterstock.com)

 

몸에 문신을 한 사람을 보면 어떤 생각이 드는가? 문신한 남성들이 여성에게는 성적 파트너로서 더 어필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다만 문신남이 매력적이어서가 아니라 남성 호르몬을 더 많이 갖고 있을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폴란드의 이성애자 남녀 성인 2,50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이들에게 셔츠를 입지 않은 남성들의 사진을 보여줬는데, 이들 중 일부 남성의 팔에는 문신이 새겨진 것처럼 사진을 가공했다. 그 결과 남성과 여성 모두 문신을 한 남성들이 더 공격적이고 지배적인 성격이며 남자답게 보인다고 답했다. 여성들은 문신남이 성적 파트너로 더 적합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남자답다는 게 모든 여성으로부터 파트너로서 끌린다는 답변이 나온 것은 아니다. 일부 여성들은 남자답다는 것을 오히려 파트너나 아빠의 역할을 맡기기에 부적합한 측면으로 생각했다. 연구팀은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에는 가정 내 폭력 등 폭력이나 일부일처제에서 외도를 피울 확률이 높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지는 어두운 면이 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여성이 문신을 한 경우에는 어떨까? 2015년의 한 연구 결과 문신을 한 여성을 진심이 결여된 관계를 맺으며 성적 충동이 높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문신한 여성들은 원나잇 스탠드를 맺을 확률이 높다는 생각이 널리 퍼져 있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성격과 개인차(Personality and Individual Differences)’라는 저널에 실렸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