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 직장 동료와 한 잔 하겠다는 애인, 보내도 될까? (연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던 애인이 퇴근 후 매력적인 이성 직장 동료와 술을 마시겠다고 한다면 보내주는 것이 나을까? 보내지 말아야 할까? 노스 캐롤라이나대 연구팀에 따르면 애인이 아무리 자신에게 독실하더라도 보내지 않는 편이 좋다. 애인이 바람나는 꼴을 보고 싶지 않다면 말이다.

 

연구팀은 파트너가 있는 사람이 매력적인 대안(잠재적 파트너)을 찾았을 때 어떤 경우에 바람을 피우는지 알아보기 위해 두 가지 실험을 했다. 먼저 연애 중인 대학생 177명을 대상으로 매력적인 다른 사람들에게 얼마나 많은 관심을 기울였는지 보고하도록 했다. 그리고 자기 통제력을 손상시키거나, 손상시키지 않는 과제를 수행하도록 무작위로 배정했다. 이후 참가자들에게 데이팅 앱의 무료 프리미엄 버전을 제공했다. 그 결과 자기 통제력을 손상시키는 과제를 수행한 참가자들은 매력적인 대안을 찾고자 할수록 데이팅 앱을 사용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후 연구팀은 101 쌍의 신혼부부를 대상으로 자기 통제력과 매력적인 대안에 대한 종적 연구를 수행했다. 참가자들은 2년간 6차례에 걸쳐 배우자가 아닌 다른 사람과 키스, 성관계, 누드사진 공유 등 부정행위를 한 적이 있는지 보고했다. 그 결과 15명의 남성과 18명의 여성이 적어도 한 가지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자기 통제력이 낮으면서 매력적인 대안에 높은 관심을 보이는 경향이 있었다.

 

이 연구의 저자 애슐린 브래디는 “바람을 피우느냐 안 피우느냐는 주변에 매력적인 대안이 있느냐 없느냐가 아니라 자기통제력이 얼마나 강하냐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또 “만약 당신의 파트너가 모든 종류의 유혹에도 잘 견디는 사람이라면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자기 통제력이 강한 애인이라면 직장동료와 술을 마시도록 해도 걱정 안 해도 될까? 브래디는 “자기통제력이 강한 사람이라도 때로는 흔들릴 때가 있다”고 말하고 “예컨대, 술에 취하거나, 많이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을 때 같은 상황 같이 자기 통제를 해치는 상황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추후 사람들이 자신의 자기통제력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유지할 수 있는지, 장기적인 연애 커플에서는 이러한 양상이 어떻게 나타나는지에 대해 연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는 가족 심리학 저널에 실렸다.



속삭편집팀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항산화제 복용, 정자 질 개선 효과 없다(연구)

    항산화제가 남성의 난임과 관련된 비정상적인 정자의 농도·운동성 등 매개변수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그동안 많이 발표됐다. 그러나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가 부부 174쌍에 대해 임상 시험한 결과에 따르면 항산화제는 난임에 긍정적인 영향을 전혀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항산화제를 남성 파트너들에게 최소한 3개월에 걸쳐 매일 복용케 했다. 실험집단에는 비타민 C·D3·E와 엽산·아연·셀레늄·엘카르니틴 등 항산화제를, 통제집단에는 가짜약을 각각 복용시켰다. 그러나 이들의 정자의 농도·운동성·형태 또는 DNA 파편화 비율 등에 별 차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자연 임신을 위해 애쓰는 부부 중 남성에게 난임의 원인이 있는 경우, 항산화제의 치료 효과를 확신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항산화제가 정자의 질을 개선하는 데 썩 효과가 없다는 뜻이다. 연구팀은 또 이번 임상시험은 미국국립보건원(NIH)의 지원으로 난임센터 8곳에서 수행됐다고 덧붙였다. 이 내용은 1~4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유럽인간생식·태생학회’ 제34차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청소년에 콘돔 배포, 피임 효과없어

    학교에서 콘돔을 나눠주는 것이 원치 않는 임신을 피하는 데 별 도움이 안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노트르담 대학의 케이시 벅클스 연구원 등이 수행한 이 연구에 따르면 중요한 것은 성교육이지 콘돔을 자유롭게 쓸 수 있느냐에 달린 게 아니라는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미국의 10대에 대한 콘돔 보급 정책이 표방하는 ‘콘돔을 많이 쓸수록 질환도 줄어들고 10대의 임신도 줄어들 것’이라는 전제는 잘못됐다. 12개 주 22개 지구 484개 학교를 대상으로 한 이 연구에서 콘돔을 쉽게 사용할 수 있게 한 정책은 10대 출산율을 낮추지 못했다. 오히려 1000명당 2명 정도 출산율을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콘돔을 어떤 조언도 없이 맘대로 쓸 수 있게 해 놓은 학교의 경우 출산율 상승 효과가 두드러지게 더 컸다. 그렇다면 콘돔을 나눠주는 것이 아예 효과가 없다는 것인가? 그렇지 않다는 게 연구팀의 지적이다. “중요한 것은 콘돔 사용 자체 여부보다는 적절한 성교육, 상담, 조언이 함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성교육이나 상담 없이 콘돔을 맘대로 쓸 수 있게 하면 오히려 섹스를 더 부추기게 되고 위험한 성적 행동을 하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콘돔을 나눠주는 식의 10대 임신 억제 정책은 1990년대식 낡은 방식이라면서 호르몬 조절 등과 같은 새로운 방식의 피임법을 더 폭넓게 활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HPV 백신, 암도 막아준다

    인유두종 바이러스(HPV, human papilloma virus)에 대한 백신이 성병뿐만 아니라 암까지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국질병예방통제센터(CDC)의 집계에 따르면 2008~2012년에 연간 HPV 관련 암 진단은 3만9천건으로 2002~2007년의 연간 3만3천5백건에 비해 크게 늘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진단을 받은 상당수의 환자들이 HPV 접종을 받았다면 암을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한다. 오하이오 대학 암연구소의 엘렉트라 파스켓 박사는 “HPV 접종을 늘리면 암 발병이 줄어든다는 것이 미국과 다른 나라에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5년간의 암 발병 가운데 목, 입, 자궁경부 등의 암 환자의 80%가량은 HPV과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HPV 백신을 맞으면 암을 예방할 수 있었던 이들이 태반이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특히 남성들에게 구강암과 인후암은 가장 흔한 암이다. 파스켓 박사는 “그러나 환자들이 HPV를 성병 질환과 관련 있는 것으로만 알고 있기 때문에 접종이 잘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그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려 백신 접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식약처 “난임치료 호르몬-주사제 사용 주의”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난임치료에 사용하는 자가투여 주사제 사용시 주의를 당부했다. 1년 이상 피임을 하지 않고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하는데도 임신이 되지 않는 경우에 난임으로 진단받게 된다. 난임치료제는 호르몬 조절을 통해 난임 부부의 임신을 돕기 위해 사용한다. 식약처는 난임치료 주사제 안전 사용을 위해 안내문(리플릿)을 배포하고 있는데, 주요 내용은 ▲제품 형태별 사용방법 ▲자가투여 전 확인사항 ▲주요 이상사례 정보와 발생 시 대처 요령 등이다. 자가주사제는 액상제제, 동결건조 분말제제, 펜타입, 프린필드시린지 등의 4가지 형태가 있다. 제품 형태에 따라 주사 방법과 안전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식약처는 “난임치료 자가투여 주사제 투여 후 심한 두통, 구토 등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방문해 진료를 받고,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운동하면 전립선암 위험 크게 낮아져(연구)

    걷기나 정원 가꾸기 등 가벼운 운동만 해도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브리스틀대학교 연구팀은 전립선암에 걸린 남성 7만9148명과 암이 없는 6만1106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이들의 디엔에이(DNA.유전자 본체)에서 변이들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설문지 등을 통해 대상자들의 생활습관 등을 묻는 방식보다는 DNA를 분석함으로써 얼마나 활동적인지를 정확하게 들여다봤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 가장 활동적인 사람들은 가장 비활동적인 사람들에 비해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51%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사라 루이스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운동과 관련된 특정 유전자를 분석했는데 유전자 자체가 전립선암 위험에 미치는 영향은 작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하지만 운동은 가족력 등 다른 전립선암 위험 인자보다 훨씬 전립선암에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연구에 참가한 남성 대부분은 50세 이상이었으며 대부분 마라톤 같은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사람들은 아니었다”며 “이번 연구에 따르면 걷기나 정원 가꾸기 등 가벼운 신체활동이라도 더 많이 하면 할수록 전립선암을 막는 데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Appraising causal relationships of dietary, nutritional and physical-activity exposures with overall and aggressive prostate cancer: two-sample Mendelian-randomization study based on 79 148 prostate-cancer cases and 61 106 controls)는 ‘인터내셔널 저널 오브 이피디이올로지(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음경확대수술 세계적 증가 추세, 한국은 2위

    음경확대수술을 받는 환자가 세계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한국은 인도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이 수술을 받는 환자가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보도자료 통신사 글로벌뉴스와이어는 세계미용성형외과학회(ISAPS)의 통계자료를 인용해 세계의 음경확대수술 환자는 2014년 1만 53건에서 2015년 1만 1,703명으로 16.4% 늘어났다고 밝혔다. 남성들이 자신들의 신체적 한계에 만족하지 않고 음경의 크기에 관한 문제를 의사에게 맡기는 선택을 점점 더 많이 하는 것이다. 음경확대수술 건수를 나라별로 보면 인도가 1,484건(12.7%)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한국이 1,222건(10.4%)으로 2위를 차지했고 콜롬비아가 665건(5.7%)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여성의 유방확대수술과 비교되는 남성의 음경확대수술은 최근 수술기법의 개선과 회복 기간의 단축 등으로 환자들의 만족도를 높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타카야나기 스스무 ISAPS 회장은 “음경확대수술 건수를 보면 남성 환자들이 수술을 자신들의 신체적 외모를 바꾸는 실용적 선택으로 간주한다는 게 명백해졌다”고 분석했다. 또 “성기 크기에 불만족한 남성들이 자격 있는 성형외과 전문의와 상담해 현명한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세한 조사결과는 학회 홈페이지(isaps.org)에서 볼 수 있으며, 이 내용은 오는 23일 일본 교토에서 열리는 ISAPS 세계총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총회는 2년 마다 한 번씩 열린다. 미용성형외과 분야의 수술적·비수술적 정보에 관한 통계는 2015년부터 ISAPS 데이터베이스에 올라있는 전 세계의 성형외과 의사 약 3만 5천 명에게 보낸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작성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남아공에서 에이즈 치료제 대대적 임상시험

    2015년 말 기준으로 전 세계 에이즈 환자가 3,670만여 명에 달한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로운 에이즈 치료법 개발이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에이즈 퇴치의 가장 큰 장애물은 개인별로 에이즈 진단을 받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다. 에이즈 연구 재단(The Foundation for AIDS Research, amfAR)의 로웨나 존스턴 부회장은 “2020년까지 에이즈 과학적 치료의 기초를 놓는 것이 목표”라면서 남아공에서의 시도에 대해 “흥분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HVTN 702’로 명명된 남아공에서의 amfAR의 치료법 개발 시도는 18~35세의 남녀 5,400명을 대상으로 15개 지역에서 펼쳐지고 있는데 2009년에 태국에서 31.2%의 에이즈 예방률을 보인 결과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당시 태국에서는 백신을 접종한 뒤 3년 반 동안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이 같은 성과를 올렸다. 남아공에서의 이 같은 시도는 지금까지 이뤄진 예방약 개발 작업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진전된 것이다. 남아공은 현재 매일 1,000명씩 에이즈에 감염되고 있다. 미국 뉴욕 ‘감염 질환 예방 혈액 센터’의 소장인 베릴 코블린 박사는 “에이즈는 균일하게 퍼지는 질병이 아니다”면서 “특히 소득이 낮은 여성들 사이에서 많이 전염되는 특성이 있다”고 말했다. 남아공과 같은 나라에서 에이즈 백신을 시험하는 것이 특히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편 WHO는 오는 2030년까지 에이즈 치료제 개발을 완료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게이가 이성애자 남성보다 돈 더 잘 번다(연구)

    미국에서는 동성애자 남성들이 이성애자 남성들보다 오히려 돈을 더 많이 버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밴더빌트대 최신 연구 결과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오랫동안 보여 왔던 동성애 남성들의 상대적인 저소득 현상이 자취를 감췄다. 오히려 교육수준과 경력, 직업 등이 같을 때는 동성애자 남성들이 이성애자 남성들보다 평균 5~10% 더 많은 소득을 올리고 있다. 미국 연방정부 통계에 의하면 지난 수년 동안에는 동성애자 남성들의 수입이 이성애자 남성들의 수입보다 평균 5~10% 더 적었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키트 카펜터 밴더빌트대 교수(경제학)는 월간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쓴 글에서 “연구 결과에 깜짝 놀라 "데이터를 2~3중으로 점검했으나, 특별한 오류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왜 동성애자 남성들이 이성애자 남성들보다 돈을 더 많이 벌어야 하는지를 연구팀이 판단하기에는 아직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다. 카펜터 교수는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성정체성 의문자)사회를 대폭 받아들이는 ‘잇 겟츠 베터 프로젝트’(IT GETS BETTER PROJECT) 등 사회 운동을 잠재적인 원인 중 하나로 꼽았다. 또 결혼한 동성애자 남성 커플 중 소득이 적은 쪽이 직장생활을 포기하고 가사를 돌보는 것도 한 원인으로 꼽혔다. 그 덕분에 직장 생활을 하는 파트너의 업무 생산성이 훨씬 더 높아지고, 이성애자 남성들보다 더 많은 수입을 올릴 수 있게 됐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성기 사진 찍어 보내는 남성들, 공통점은?(연구)

    상대방의 의사를 묻지도 않고, 상대방이 원치 않는데도 자신의 성기 사진을 보내는 것은 성희롱이고 성폭력이다. 이런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은 자기애가 강하거나, 성차별주의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 주립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1,087명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성기 사진을 보내본 적이 있는지, 보낸 적이 있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물었다. 또 그들의 성격 특징, 성과 성적 지향에 대한 개방성 등에 관해 질문했다. 그 결과 남성 48%가 이전에 여성에게 그들이 원치 않는 성기 사진을 보내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기 사진을 보낸 적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자아도취적 성향이 높았고, 적대적인 성차별을 지지하는 경향이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성기 사진을 보내는 행위가 긍정적인 감정을 일으킬 것이라고 믿는 것으로 나타났다. 82%는 여성을 성적으로 흥분시키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답했고, 50%는 여성이 자신을 매력적으로 봐주길 바라서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여성혐오증과 여성에 대한 통제력 강화를 주요 동기로 삼은 사람들도 있었다. 15%는 여성에게 두려움을 주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말했고, 8%는 수치심을 일으키기 위해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또 거의 절반에 달하는 사람들은 사진을 보내면 그에 대한 보답으로 잠자리를 함께 한다든가, 섹시한 사진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놀랍게도 자신의 성적 흥분이나 만족을 위해 성기 사진을 보내는 사람은 1/5도 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고 “그들이 가랑이에 카메라를 가져가는 것은 절제할 수 없는 성욕 때문”이라고 결론지었다. 이 연구는 ‘성 연구’(Sex Research) 저널에 실렸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63517139.215251
Original 1563513616.2221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