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성 관련 대화 많이 나누면 성적 자존감↑(연구)

친구들과 성에 관해 더 많은 대화를 나눈 여성들은 성적 자존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성 친구들과 만날 땐 성에 관해서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 좋을 것 같다. 친구들과 성에 관해 자주 소통하는 여성들은 성적 자기 효능감과 자존감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조지워싱턴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평균 연령 36세의 미국 여성 617명을 대상으로 성관계 여부, 동성 친구와 성관계에 관해 이야기하는 빈도, 친구들의 지지와 격려 여부, 성행위나 성병, 출산에 관련해 들었던 조언 등에 대해 조사했다.

 

그 결과, 친구들과 더 많은 대화를 나눈 여성들은 성적 자존감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들은 자신을 표현하는 것과 침대에서 사랑을 나누는 방식에 대해 더 자신감이 있었다. 또 성 건강을 보호하고 더 안전한 사랑을 나누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묻는 것에 대해서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전문적인 지식이 있지 않아도 상관없었다. 친구들과 성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여성들은 조언이나 도움을 구하려 한다기보다 자신의 경험이나 생각에 대한 격려와 지지를 얻기 위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성에 대한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는 것.


그러나 긍정적인 측면만 있는 것은 아니었다. 친구들과의 대화를 통해 삐뚤어진 성적 규범이 확산될 우려도 있었다. 예컨대, 보호되지 않은 캐주얼 섹스 등 위험한 성행동에 대해 쉽게 지지를 보내는 경우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카트리나 L. 파리에라 교수는 “또래끼리의 성교육이 성 건강 증진을 위한 좋은 수단이라는 증거”라고 말하고 “다만 일부 부정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더 많은 소통’ 보다는 ‘더 나은 소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성 건강 저널에 실렸다.


백완종 기자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anner bodiro m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원 나이트’ 즐기는 여성은 자존감 낮다는 것은 미신?

    즉흥적 성관계를 하는 여성은 자존감이 낮다는 고정관념이 근거가 없으면서도 만연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심리과학지(the journal Psychological Science)》에 발표됐다. 이 발견은 모두 1,500명 가까이 참가한 6개의 개별 실험에서 일관되게 나타났다. 연구를 주관한 제이미 아로나 크렘스 오클라호마 주립대 심리학과 교수는 “이런 고정관념이 이렇게 널리 펼쳐져 있다니 놀랍다”면서 “고정관념은 남녀, 좌우, 종교, 성의식 등에 상관없이 광범위하게 퍼져있었다”고 말했다. 크렘스 교수는 연구 전반에 걸쳐 이 고정관념이 근거가 없다는 것 역시 발견했다. 참가자 자신의 자존심과 성적 행동 사이에는 사실상 아무런 관계가 없었던 것. 크렘스 팀은 한 연구에서 참가자들에게 가상의 20대 중반 남성, 여성, 불특정 인물이 즉흥적 성관계(예: 원 나이트 섹스), 연인과의 섹스, 또는 아무런 성관계가 없는 행동을 하는 글을 읽도록 했다. 그리고 참가자들에게 이 정보를 바탕 삼아 개인의 특성에 대해서 즉흥적으로 판단토록 요청했다. 참가자들은 즉흥적 섹스를 한 여성은 자존감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했다. 그러나 참가자들은 남성의 자존감을 성적 행동에 연결시키지는 않았다. 또 다른 실험에서, 연구진은 ‘결합 오류(Conjunction fallacy)’라고 불리는 방법을 사용했다. 이것은 노벨상을 수상한 심리학자 다니엘 카너먼에 의해 유명해진 것이다. A가 일어날 확률과 A와 B가 함께 일어날 확률 중에서 통계적으로 전자가 확률이 더 높지만, 사람들은 후자를 더 높다고 착각하는 것을 뜻한다. 이 실험에서 참가자들에게 즉흥적 섹스를 한 남자나 여자가 (a)영어 전공이었는지, (b)자긍심이 낮은 영어 전공이었는지 질문했다. 대부분의 참가자들은 이 두 가지 가능성 중 두 번째가 가능성이 더 높다고 응답했다. 연구팀은 또한 참가자들이 반대되는 정보에 직면할 때에도 이러한 고정관념이 지속된다는 것을 발견했다. 크렘스는 “참가자들에게 즉흥적 섹스를 한 여성들이 성을 즐기고 자신의 태도에 대해서 만족한다고 명시적으로 알려주었지만, 연인과만 섹스를 하지만 만족하지 못하는 여성보다 자존감이 낮은 것으로 정형화했다”고 말했다. 이전의 연구에서는 자존감이 낮은 사람들은 일자리를 갖거나, 공직에 진출하거나, 친구 또는 연인으로 선택되기 힘들다고 여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성생활에 불꽃 지피는 4가지 방법

    현대인의 부부간 성성활 빈도는 점차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 기혼자 3명 중 1명은 성관계를 하고 있지 않는다. 이는 비단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다. 미국의 경우도 상황은 심각하다. 미국은 지난 30년 동안 꾸준히 성생활이 줄었다. 2018년 조사에 따르면 4명 중 1명은 최소 1년 동안 성관계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 큰 문제가 아닌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성은 신체적, 정신적 건강과 인간관계, 개인의 만족감, 행복 등에 큰 영향을 미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성생활을 더 원활하게 할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생활 속 작은 실천으로도 성생활이 좋아질 수 있다고 말한다. 1. 성에 대해 이야기하기 텍사스 대학교가 연구결과 부부가 성에 대해 더 자유롭게 이야기하면 서로에 대한 욕구가 커지고 관계 만족도가 향상되며 오르가슴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리 치료사 조이스 마터는 “부부간에는 부끄러움이나 두려움을 버리고 원하는 것을 요구해야 한다” 고 말했다. 또 “배우자와 대화를 통해 성관계 하기 안전하고 편안한 환경을 만들어라”라고 조언했다. 2. 계획 잡기 미국의 저명한 성 치료사 이안 커너는 “달력에 성관계 계획을 세워놓아야 정기적으로 성관계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흥분해서 즉흥적으로 성관계를 하려다가 피임기구가 없다든가, 알고 보니 생리가 시작됐다든가 하면 흥이 깨지기 쉽다. 성관계를 미리 계획하면 필요한 피임기구나 소품을 미리 준비를 할 수 있고 제모 상태 등을 사전 점검할 수 있다. 성관계를 준비하면서 마음속의 흥분도 서서히 고조된다. 이런 점에서 커너는 “계획적인 성관계가 더 좋은 성관계”라고 주장한다. 3. 사랑의 언어를 배워라 게리 채프먼의 베스트셀러 ‘5가지 사랑의 언어’를 보면 사람들은 각자 사랑받기 원하는 방법과 사랑을 전하는 방법이 다 다르다. 5가지 사랑의 언어란 긍정적인 말, 양질의 시간, 선물, 봉사와 헌신, 신체적 접촉 등인데 이중 상대방이 원하는 방식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것이 좋다. 마터는 “여성은 상대방과 감정적으로 연결돼 있다고 느낄 때 성관계를 원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하고 “그가 원하는 방법을 알고 그 방법대로 사랑을 전달하면 감정적으로 연결되기 쉽고, 성관계로 이어지기도 쉽다”고 말했다. 4. 모바일 기기를 내려놓아라. 영국 랭카스터 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넷플릭스나 유튜브 등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의 트래픽은 오후 10시부터 11시 사이에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부간 사랑을 나눠야 할 시간에 모바일 기기를 침대로 가져가 스트리밍 동영상을 시청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케임브리지 대학의 데이비드 스피겔헐터 교수는 “우리는 불과 몇 년 전만해도 오후 10시 반 전에 TV를 껐다”고 말하며 스트리밍 서비스 이용의 증가가 현대인의 성생활을 위협하는 주범이 될 것이라 경고한 바 있다. 마터도 배우자와 함께 하는 시간에는 스마트폰을 내려놓을 것으로 권했다. “이야기를 하면서 스마트폰을 들여다보는 보면 감정적 연결이 끊어지고 성욕이 억제된다”고 말하고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배우자의 눈을 보고 이야기를 경청하고 공감하라”고 조언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부부간 소통 부재, 사망률 높인다 (연구)

    의지가 되는 배우자가 있다면 스트레스 대처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어 사망률까지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스코틀랜드 에든버러 대학 심리학과 연구팀이 배우자와 함께 살거나 살았던 25세~74세 사이의 1200명을 대상으로 그들의 배우자가 그들을 얼마나 이해하고 있는지, 어떻게 보살피고 있는지 평가하도록 했다. 20년에 걸쳐 시행된 이 평가는 집이나 직장에서의 일상적인 스트레스 사건과 그에 대한 감정을 기록하고, 두려움, 절망, 좌절감, 불안감 같은 부정적 감정과 기쁨, 쾌활함, 평온함, 만족감 등 긍정적인 감정으로 나누어 보고됐다. 분석 결과, 일상적인 스트레스 사건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는 사람은 그들의 배우자가 자신을 이해하고 보살펴주지 않는다고 느끼는 경향이 컸다. 동시에 연구가 집행된 20년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42%나 더 높았다. 연구자들은 이를 두고 일상적인 스트레스로 인한 부정적인 감정을 잘 대처하지 못하는 사람은 그의 배우자가 이야기를 잘 들어주지 않는 등 소통의 부재와 관련이 크다고 설명했다.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에 따르면 스트레스 대처에 어려움을 겪으면 사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는 여러 차례 보고된 바 있다. 스트레스가 장내 미생물 환경에 악영향을 주고, 혈압을 높이며, 뇌졸중 위험도 커진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코티솔 호르몬 수치가 높아져 체내 포도당 수치가 올라가고 인슐린 효과가 제한되는 등 당뇨병 환자 예후에도 좋지 않으며 유방암 유발 호르몬 생성에도 기여한다. 사라 스탠튼 연구원은 “자신을 지지한다고 생각하는 배우자가 있다면 일상생활의 스트레스 해결에 도움이 된다”며 “적절한 스트레스 대처가 건강, 특히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성관계가 갱년기 늦춘다 (연구)

    성관계를 덜하면 갱년기가 빨리 온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폐경을 미루고 싶은 중년 여성이라면 자주 성관계를 하거나 또는 파트너와 애무를 주고받는 것이 좋다는 뜻이다. 영국 컬리지 런던 대학교 연구진은 42~52세 여성 2,936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수집을 시작한 1996~97년 당시, 여성들의 평균 나이는 45세. 78%가 연애 중이거나 결혼한 상태였으며, 68%는 파트너와 살고 있었다. 10년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여성들의 45%, 즉 1,324명이 폐경했다. 평균 나이 52세였다. 연구진은 여성들에게 성관계와 관련한 질문을 던졌다. 지난 6개월 간 성관계를 한 적 있는지, 가졌다면 빈도는 어느 정도였는지 등이었다. 연구진은 파트너와의 접촉이나 애무 또는 자위의 정도에 대해서도 설문을 진행했다. 그 결과 매주 성관계를 하는 여성들은 몇 달씩 성관계를 하지 않는 여성들에 비해 갱년기를 맞이할 위험이 28% 낮았다. 파트너와의 접촉이나 애무, 그리고 자위도 마찬가지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저자 중 한 사람인 인류학 교수 루스 메이스는 성관계와 폐경의 이런 관계에 대해 “성관계를 하지 않으면, 즉 임신할 확률이 떨어지면 여성의 몸은 배란에 투자하지 않기로 결정을 내리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Sexual frequency is associated with age of natural menopause: results from the Study of Women’s Health Across the Nation)는 로열 소사이어티 오픈 사이언스(Royal Society Open Science) 저널에 실리고 UPI 통신, 건강포털 코메디닷컴 등이 보도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지문만 봐도 콘돔 사용 여부 알 수 있다

    범죄 용의자가 콘돔을 만졌는지 여부나 어떤 브랜드의 헤어 젤을 사용했는지 등을 정확히 감지할 수 있는 지문인식 기술이 곧 영국 법정에서 증거로 인정될 것 같다. 영국 셰필드 할람대 연구팀에 따르면 이 첨단 지문인식 기술은 일종의 질량분석법을 이용해 지문 내의 다양한 물질의 흔적을 탐지할 수 있다. 범죄 용의자의 알코올 또는 마약 사용 등에 관한 매우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영국 내무부 관계자는 이 지문인식 기술이 불과 몇 달 뒤 법정에서 증거로 채택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셰필드 할람대 연구팀은 2012년부터 웨스트요크셔 경찰청과 함께 이 지문인식 기술을 시험하고 있다. 연구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시모나 프랜시스 박사는 “이 기술은 30년 된 인쇄물에서 혈액을 감지하는 데 활용됐으며, 미궁에 빠진 살인·강간 사건 등을 재검토하는 데 쓸 수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매우 정교한 이 기술은 비용이 많이 들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덧붙였다. 프랜시스 박사에 의하면 지문은 단지 땀이며, 땀은 일종의 생물학적인 매트릭스(행렬)이다. 여기엔 체내 분자뿐만 아니라 손가락으로 오염시킨 분자도 포함돼 있다. 따라서 검색할 수 있는 정보량이 매우 많다. 웨스트요크셔 경찰청의 닐 데니슨(요크셔·험버지역 과학수사지원부장 직무대행)은 “지문인식 기술은 최근 80~90년 동안 거의 발전하지 못했지만, 앞으로는 지문이 범죄의 예방과 적발에 큰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영국 내무부는 이 프로젝트에 8만 파운드(약 1억 2,000만원)의 예산을 투자했다. 과학수사 관계자는 “범죄현장을 찾아 지문인식 기술이 전통적인 법의학 증거와 DNA·섬유질 등 증거를 수집하는 작업의 흐름과 조화를 이루는 방법을 연구 중”이라고 밝혔다. 요크세인트존대 마틴 홀러런 교수(치안연구)는 “에드먼드 로카드의 이론대로 모든 범죄는 흔적을 남기기 때문에, 첨단 지문인식 기술이 범죄 수사에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한편 질량분석법으로는 범죄 용의자의 성별, 용의자가 피 또는 콘돔의 윤활제를 만졌는지 여부, 코카인·마리화나·헤로인·암페타민 등 마약 복용 여부를 알 수 있다. 또 화장품·세척제의 흔적 유무, 마늘·카페인 등 음식·음료수 섭취 여부 등을 감지할 수 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팬티 하얗게 변색시킨 질 분비물은 '정상'

    표백제를 쓴 것처럼 일부가 하얗게 변색한 여성들의 속옷을 본 적이 있는 사람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어떤 질병 때문이 아니라, 건강한 여성의 질 분비물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자궁경부에서 생산되는 질 분비물(점액)은 여성 속옷의 색깔을 변하게 하거나 얼룩이 지게 한다. 속옷 색깔이 검정색 등으로 어두우면, 이런 게 특히 눈에 잘 띈다.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HS) 등의 의료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한 여성의 질은 수소이온농도(pH)가 3.8~4.5다. pH는 0~14까지 이고 7은 중성, 7보다 높으면 알칼리성, 7보다 낮으면 산성이다.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박테리아인 유산균은 질의 pH를 정상 수준으로 유지하게 해준다. 산성인 질 분비물은 질염·세균성 질염 등 불쾌한 감염을 예방해 준다. 질의 자연적인 산성도가 균형을 잃을 경우엔 성병에 걸리기 쉽다. 질 분비물의 양은 여성마다 다르고, 월경주기에 따라 주기적으로 바뀔 수 있다.  영국산부인과학회 여성대변인 바네사 맥케이 박사는 “질은 자연 분비물로 자정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며 “따라서 질을 씻는 데 특수 비누나 질 세척제를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물질은 질 속의 건강한 박테리아와 pH 수준에 영향을 줘 자극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향기가 나지 않는 보통 비누로 질의 내부가 아니라, 질 주변을 매일 씻는 게 바람직하다. 한편, 비정상적인 질 분비물은 보통 감염이 됐다는 신호다. 세균성 질염·트리코모나스감염증·임질·클라미디아 또는 생식기 헤르페스 등이 그 원인이다. 감염 신호에는 질 분비물의 변색, 갑작스러운 나쁜 냄새, 비정상적으로 많은 양의 분비물, 질의 가려움, 골반이나 배의 통증, 뜻밖의 질 출혈 등이 포함된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내 음경 크기는 평균일까?" 휴지심 측정법 유행

    [속삭닷컴] 최근 일본 남성들은 음경을 두루마리 휴지심에 넣어 자신들의 음경이 얼마나 큰지 판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의 일간 메트로에 따르면 일본 남성들은 자 또는 줄자 대신, 두루마리 휴지심을 이용해 자신들의 음경 크기를 판단하고 있다. 음경을 두루마리 휴지심에 넣어, 심 반대편으로 음경이 얼마나 많이 튀어나오는지를 판단의 잣대로 활용한다. 음경이 휴지심 반대편으로 튀어나오지 않는다면 평균보다 더 작은 음경을 갖고 있는 것으로 본다. 또 음경이 2cm 내외 튀어나온다면 평균 크기의 음경을 갖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 특히 귀두부가 많이 튀어나오면 ‘대물’을 갖고 있다고 본다. 귀두부가 모두 툭 튀어나오는 경우엔 ‘비정상적으로 큰’ 음경을 갖고 있다고 본다. 또 음경을 넣었을 때, 두루마리 휴지심의 안쪽에 많은 공간이 남아 있다면 그 음경의 둘레는 평균보다 더 짧다. 음경이 휴지심에 꼭 맞을 경우엔 평균 둘레에 해당한다. 하지만 음경을 물리적으로 휴지심에 넣지 못하고 심이 찢어질 경우엔 ‘대물’이다. 이런 음경 크기 테스트는 음경이 완전 발기된 상태에서 해야 한다. 일본 두루마리 휴지의 길이가 영국 등 다른 나라 제품보다 더 길다는 점에도 유의해야 한다. 휴지심 측정법은 일본에서만 유행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호기심 많은 남성들이 자신의 휴지심 측정 결과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려놓기도 한다. 주로 남초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광경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반대편으로 얼마나 튀어나왔느냐보다는 휴지심에 음경이 들어가느냐 안 들어가느냐를 더 중요하게 생각한다. 전문가들은 이런 테스트는 남성들의 ‘음경이 너무 작다’ 또는 ‘너무 크다’는 양 극단으로 규정하기 쉬운, 쓸 데 없는 짓이라고 지적한다. 적정 크기의 음경에 대한 구체적인 가이드가 현실적으로 없기 때문이다. 특히 음경에 대해 불안감을 느끼는 경우, 이런 종류의 테스트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음경 크기가 파트너에게 쾌감을 안겨주는 데 중요하지 않다는 점을 결코 잊어선 안 된다. 어떤 음경을 갖고 있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그걸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중요하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일본 독신남들의 희망 섹스로봇

    일본의 외로운 독신 남성들에게 섹스로봇인 ‘더치 와이프(Dutch wives)’ 가 희망이 되고 있다고 최근 영국의 데일리미러지가 보도했다. ‘더치 와이프’는 일본에서 섹스로봇으로 통용된다. 남성의 20%가 50세까지 미혼으로 사는 일본에서 ‘섹스 인형’은 인간과 매우 흡사한 수준으로 발전해 있다. 눈이나 피부는 실제 사람의 것에 가깝고 사람 몸을 만져보는 것과 같은 감촉도 느낄 수 있다. 몇 개의 문장을 말할 수 있으며 사람처럼 동작하기도 한다. 가격이 150만원 이상인 이 섹스 인형을 제작하는 오리엔트산업의 대표는 “고품질의 실리콘으로 만들어져 실제 여성처럼 착각할 정도”라면서 “이 인형이 있으면 다시 실제 여성을 사귀려는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라고 말했다. 오사카와 교토 대학 연구진이 개발한 이 휴머노이드 섹스로봇은 본래 섹스 인형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닌데, 오히려 이 점이 휴먼 테크놀로지의 발전 방향을 말해주는 사례가 되고 있다. 성심리 전문가인 헬렌 드리스콜 선덜랜드 대학 교수는 섹스 테크놀로지는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년 안에 섹스 산업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사이코패스, 연인에 대한 공격성향 높아

    사이코패스 기질이 뚜렷한 이들은 연인에 대한 공격성향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또 음주습관을 가질 확률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의 연구팀이 신경증 환자 700명과 관련된 데이터와 경찰 보고서를 분석하고 브리티시 컬럼비아 대학생 870명을 상대로 조사한 것을 종합한 결과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자크 왈시 교수는 “사이코패스 기질이 높은 사람들은 연인 간의 폭력을 빚을 확률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사이코패스 기질과 폭력 간의 상관관계는 신경증 환자와 학생들 모두에게서 공통으로 나타났다. 왈시 교수는 “사이코패스의 파트너에 대한 폭력은 약물보다는 성격적 특징 때문이라는 것이 나타났다”면서 “정책결정자들과 서비스 제공자들이 연인 간 폭력을 예측하고 줄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법과 인간행동(Law and Human Behaviour)’ 저널에 실렸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628810363.5313268
Original 1628810343.8052394 Long 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