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여사당패(女社堂牌)

단원 김홍도의 '사당패 놀음'

 

서양에서는 창녀를 여섯 등급으로 나눈다. 제일 고급 창녀는 콜걸로 영화 ‘아름다운 여인(pretty woman)’에서의 줄리아 로버츠 같은 여인이며, 다음이 에스코트로 안내역을 맡으면서 매춘도 하는 경우이다. 세 번째가 집창촌에 입주해 있는 여자, 다음은 이 중 유리 창가에서 자기를 내보이는 여자이다. 다섯 번째가 술집 같은 데서 손님을 따라 나가는 여인이며, 제일 하층이 거리에서 호객행위를 하는 소위 ‘스트리트 걸’이다.

 

조선조 때의 기녀에도 급이 있어 일패, 이패, 그리고 삼패로 나누었는데, 이중 이패부터는 옷 벗는 대가를 받는 소위 매춘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패는 원래는 아니었지만, 은근히 그 짓도 한다하여 ‘은근자’라 불렀다. 그 아래로 화랑유녀(花娘游女)와 여사당패(女社堂牌)가 있었는데, 이들이 서양의 스트리트 걸에 해당될 것이다.

 

화랑유녀는 떠돌이 창녀로 성종 때 지방에서 생겨나 전국에 퍼지게 되었고, 여사당패는 임진왜란 후에 그 수가 늘어난 여인들인데 아마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사원 근처에서 활동했다 하여 그렇게 부른 것으로 보인다. 그들은 풍악을 울리며 놀이도 보여줬다.

 

다음은 ‘여사당 자탄가(自歎歌)’이다.

‘한산 세모시로 잔주름 곱게 곱게 잡아 입고/안산 청룡사로 사당질 가세/이내 손은 문고리인가/이 잡놈도 잡아보고 저 잡놈도 잡아보네/이내 입은 술잔인가/이 잡놈도 빨아보고 저 잡놈도 빨아보네/이내 배는 나룻배인가/이 잡놈도 타보고 저 잡놈도 타보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profile

    부산의대 정년퇴임 후 서울여대 치료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10년간 ‘성학’을 강의했다. 아태폐경학회연합회(APMF), 한국성문화회, 대한성학회 등의 초대회장을 지냈으며, 국제심신산부인과학회(ISPOG) 집행위원, 대한폐경학회 회장, 대한심신산부인과학회 회장 및 세계성학회(WAS) 국제학술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부산대학교 명예교수이다. <단기고사는 말한다>, <사춘기의 성>, <성학>, <섹스카운슬링 포 레이디>, <시니어를 위한 Good Sex 오디세이> 등 다수의 저작이 있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