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의 자식 (귀태:鬼胎)

'귀태' 를 소재로 한 중국영화, '경성 81호' 의 한 장면.

 

성에 대해 개방적이었던 신라도 정절에 관한 규제는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25대 진지왕이 도화(桃花)라는 한 유부녀의 아름다움에 취하여 궁중으로 불러들여 접하려 했지만 그녀는 죽음을 무릅쓰고 이를 거부하였다. 한 여자가 두 남편을 섬길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왕은 ‘그렇다면 남편이 없으면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 하고 물었는데, 도화가 그럴 수는 있다고 대답했다. 당시 남편에 대한 정절은 지켜도 사별한 과부 경우의 남자관계는 비교적 관대하게 받아들여지고 있었다는 뜻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 진지왕이 먼저 죽었다. 그리고 얼마 뒤 도화의 남편도 죽었는데, 약 열흘쯤 뒤에 진지왕의 혼(魂)이 도화의 방에 나타나 함께 자기를 원했고, 이때는 그녀도 이를 따랐다.

 

‘처녀가 애를 배도 할 말이 있다’는 우리 속담이 있는데, 이 핑계 중에는 동물, 귀신, 또는 꿈에 나타난 남자들이 등장하는 경우도 많았으므로 확실한 것은 본인만 알겠지만, 하여튼 도화는 이렇게 임신을 하여 비형(鼻荊)이라는 아들을 낳았다. 이렇게 태어난 아이를 귀태(鬼胎)라고 한다. 비형은 진평왕에 의하여 궁에서 자라게 되며, 후에 도깨비들을 마음대로 부리는 인물로 기록되기도 한다.

 

귀태는 귀신의 자식이란 뜻이며, '잘못된 탄생'을 포괄적으로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profile

    부산의대 정년퇴임 후 서울여대 치료전문대학원 객원교수로 10년간 ‘성학’을 강의했다. 아태폐경학회연합회(APMF), 한국성문화회, 대한성학회 등의 초대회장을 지냈으며, 국제심신산부인과학회(ISPOG) 집행위원, 대한폐경학회 회장, 대한심신산부인과학회 회장 및 세계성학회(WAS) 국제학술위원 등을 역임했다. 현재 부산대학교 명예교수이다. <단기고사는 말한다>, <사춘기의 성>, <성학>, <섹스카운슬링 포 레이디>, <시니어를 위한 Good Sex 오디세이> 등 다수의 저작이 있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2056783.3113642
Original 1490948986.0256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