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에서 에이즈 치료제 대대적 임상시험

남아공에서 대대적으로 에이즈 백신에 대한 임상시험이 이뤄지고 있어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shutterstock.com)


2015년 말 기준으로 전 세계 에이즈 환자가 3,670만여 명에 달한 가운데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새로운 에이즈 치료법 개발이 대대적으로 벌어지고 있어 그 결과가 주목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에이즈 퇴치의 가장 큰 장애물은 개인별로 에이즈 진단을 받는 것이 어렵다는 것이다. 에이즈 연구 재단(The Foundation for AIDS Research, amfAR)의 로웨나 존스턴 부회장은 “2020년까지 에이즈 과학적 치료의 기초를 놓는 것이 목표”라면서 남아공에서의 시도에 대해 “흥분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HVTN 702’로 명명된 남아공에서의 amfAR의 치료법 개발 시도는 18~35세의 남녀 5,400명을 대상으로 15개 지역에서 펼쳐지고 있는데 2009년에 태국에서 31.2%의 에이즈 예방률을 보인 결과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당시 태국에서는 백신을 접종한 뒤 3년 반 동안의 추적 관찰 기간 동안 이 같은 성과를 올렸다.

 

남아공에서의 이 같은 시도는 지금까지 이뤄진 예방약 개발 작업 중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진전된 것이다. 남아공은 현재 매일 1,000명씩 에이즈에 감염되고 있다. 미국 뉴욕 ‘감염 질환 예방 혈액 센터’의 소장인 베릴 코블린 박사는 “에이즈는 균일하게 퍼지는 질병이 아니다”면서 “특히 소득이 낮은 여성들 사이에서 많이 전염되는 특성이 있다”고 말했다. 남아공과 같은 나라에서 에이즈 백신을 시험하는 것이 특히 필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편 WHO는 오는 2030년까지 에이즈 치료제 개발을 완료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