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도한 야동 시청, 일탈일까? 중독일까?

강박적 성행위, 중독 특성 있지만 DSM-5에선 빠져

강박적인 성행위와 과도한 포르노 시청을 마약 중독이나 도박 장애처럼 중독으로 공식 분류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쟁이 일고 있다.(사진=shutterstock.com)


프랑스의 정신과 전문의인 플로랑스 티보 박사는 별의별 환자를 다 봤다고 생각했다. 남성 노출증 환자, 성욕을 채우기 위해 온갖 위험한 성행위를 일삼는 환자 등 예를 들자면 끝이 없다. 그러나 최근 몇 년 사이, 그녀는 새로운 유형의 환자들과 맞닥뜨리고 있다. 이제 15세 청소년들이 그녀가 일하는 코친 타니에 대학병원(파리) 정신과를 찾는 일이 잦다. 그들 가운데 일부는 성경험이 없지만, 학교에 가지 않고 집에 틀어박혀 온종일 포르노만 본다. 티보 박사는 이런 지나친 포르노 시청이 알코올·코카인 의존처럼 일종의 중독이라고 확신한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이 그녀의 의견에 동의하지는 않는다.

 

지난 30년 동안, 일부 사람들이 도박·포르노 시청·비디오 게임 등 행동에 지나치게 빠져들 수 있다는 생각은 널리 받아들여졌다. 그런데도 이런 행동이 진짜 중독인지, 그런 행동의 원인은 무엇이고 치료 가능성은 있는지 등을 놓고 과학계는 실질적인 합의를 보지 못하고 있다. 많은 전문가들은 “약물과는 전혀 관련이 없고, 금단증상도 있을 수 없는 행동을 중독으로는 볼 수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상습 도박자들이나 성 중독자들은 그런 행동을 하지 못할 경우 부정적인 심리 증상을 보일 수 있다. 즉 피로 증상과 짜증·우울증 등을 호소한다. 티보 박사는 “이는 금단증상의 한 형태이기 때문에, 일부 과학자들은 상습 도박과 과잉 섹스도 일종의 중독으로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 증거의 검토=현재까지 약물사용장애 (substance use disorders)와 함께 중독으로 공식 인정된 것은 도박장애밖에 없다. 도박장애는 2013년 미국정신과학회가 발간하는 '정신장애의 진단 및 통계 편람' 제5판 (DSM-5에) 추가됐다. 그러나 성중독은 중독의 범주에서 빠져있다. 대규모 연구에 따른 근거가 불충분하다는 이유에서다. 활용 가능한 모든 과학적 증거를 신중히 평가한 뒤 내린 조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성중독 역시 중독의 핵심 특징(부정적인 결과에도 불구하고 계속 갈망하는 상태 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중독으로 분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티보 박사는 “"역학·유전학·신경생리학과 치료·예방 및 문화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여러 영역의 증거를 체계적으로 검토했다”고 설명했다. 도박 문제를 지닌 사람들은 돈을 잃고도 이를 끊지 못하고, 반복적인 충동을 느끼고, 도박 직전에 비정상적으로 강한 열망을 보이는 등 중독의 핵심 증상을 종종 나타낸다.

 

그러나 지금까지 가장 강력한 증거를 제시한 것은 ‘뇌 영상’(brain imaging) 연구 분야다. 이와 관련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도박 장애와 알코올 사용 장애를 가진 사람들의 뇌가 보상을 처리하는 방식이 비슷한 것으로 밝혀졌다. 즉 뇌의 ‘보상 시스템’의 일부가 도박 문제를 지닌 사람들에게는 덜 활성화된다는 것이다. 이와 비슷한 패턴이 알코올 남용자들에게서도 관찰됐다.

 

뇌의 보상 시스템은 동기부여·욕망, 보상에 대한 갈망 또는 쾌락 등 긍정적인 감정과 관련 있는 신경구조의 한 그룹이다. 그러나 뇌 영상 연구 데이터는 다른 '행동 중독'의 경우에는 썩 분명하지 않다. 과학자들이 성행위·포르노의 이용을 이야기할 때 신중하게 대처하는 이유다.


한편, 2015년 영국 케임브리지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포르노는 강박적인 성적 행동을 하는 사람들의 두뇌 활동을 활성화한다. 마약 중독자의 뇌 속 물질이 두뇌를 활성화하는 것과 비슷한 현상이다.

  

과학자들은 중독자들이 마약을 즐기기 때문이 아니라, 마약을 원하기 때문에 충동적으로 마약을 찾는다고 생각한다. 이 비정상적인 과정을 ‘유인적 동기부여’(incentive motivation)라고 한다.

 

케임브리지대 연구 결과는 충동적인 성행위를 하는 환자들에 대한 증거도 보여줬다. 이 연구 결과는 강박적인 성행위와 과도한 포르노 시청을 마약 중독이나 도박 장애처럼 중독으로 공식 분류할 수 있는지에 대한 논쟁을 다시 불러 일으켰다.

 

강박적 성행위와 과도한 포르노 시청이 중독의 핵심 특징을 보여주기는 하지만 더 많은 신경생물학 데이터를 확보해야 하고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는 게 많은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 수치심 없애기 = 강박적인 성행위와 과도한 포르노 시청을 중독으로 공식 분류하는 것은 단지 과학논쟁을 해결하기 위한 게 아니다. 이런 증상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돕기 위한 것이다. 그들이 심각한 스트레스를 느끼는 경우는 적지 않으나, 치료는 결코 쉽지 않다.

 

도박 장애나 강박적인 성적 행동에는 특별한 치료제가 없다. 어떤 중독 증상의 장애로 분류하면 여러 가지 결과가 나올 수 있다. 예컨대 약물사용 장애에 효과가 있는 일부 치료법이 다른 질병에도 도움이 되는지 여부를 고려할 수 있게 된다. 이게 도박 장애의 경우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자료도 있다.

 

케임브리지대 포텐자 교수는 “알코올 의존자들의 술 끊기 모임인 단주동맹(AA, Alcohol Anonymous)이 사용하는 12단계 프로그램도 이들 환자의 치료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무엇보다도 이런 질병을 중독으로 분류하면, 환자들이 자신을 보는 방식을 개선할 수 있게 된다. 포텐자 교수는 “그들이 무엇 때문에 고통 받고 있는지를 언어로 규정하고, 치료 가능성을 열면 환자들의 수치심과 죄의식을 덜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