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가장 많이 바람피운 별자리는?

한 데이트 전문 웹사이트가 조사한 결과 2016년 바람을 피웠을 확률이 가장 높은 별자리는 황소자리였다. (사진=shutterstock.com)


2016년에 파트너 몰래 바람을 가장 많이 피운 별자리는 황소자리(Taurus)였다. 황도12궁 별자리 가운데 전갈자리(Scorpions)와 사자자리(Leos)가 바람을 가장 잘 피울 것 같다고 보는 일반적인 생각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데이트 전문 웹사이트 ‘빅토리아 밀란’(Victoria Milan)은 최근 어떤 별자리를 가진 사람이 바람을 잘 피우는지 알아보기 위해 사이트의 활동성이 높은 회원인 아일랜드 남녀의 프로필을 분석했다. 그 결과 황소자리가 아일랜드 바람둥이 인구의 10.8%를 차지해 2016년에 바람피웠을 확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아일랜드 일간 ‘아이리시 미러’가 최근 보도했다. 염소자리(10.6%), 물병자리(9.5%)가 그 뒤를 이었다. ‘바람둥이 인구’란 이 사이트에서 데이트를 자주 신청한 사람들의 숫자를 뜻한다.

 

반면 바람을 가장 덜 피운 별자리는 전갈자리(Scorpio)로, 아일랜드 바람둥이 인구의 6.5%를 차지했다. 2위는 천칭자리(Libra)로 6.7%를, 3위는 처녀자리(Virgo)로 6.8%를 각각 차지했다.

 

빅토리아 밀란 사이트의 개설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시거드 베덜은 “우리는 수천 명의 회원 프로필을 통해 2016년에 황소자리를 가진 아일랜드 남성과 여성이 가장 바람을 많이 피웠다는 매우 건방진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은 피가 뜨겁고, 성욕이 강할 뿐인데, 별자리 때문에 비난받아선 안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2056783.3113642
Original 1490948986.0256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