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임약 복용과 성욕 감퇴 관계 없다(연구)

호르몬 피임약 복용하면 오히려 성욕 강해져

연구결과 피임약을 복용해도 여성의 성욕이 감소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일반적인 믿음과는 달리, 피임약 복용이 성욕을 감소시키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켄터키대·인디애나대 공동연구팀이 200명 이상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피임약과 성욕의 관계를 연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뉴질랜드 헤럴드가 최근 보도했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에스트로젠·프로게스테론 등 호르몬이 들어있는 피임약을 복용한 여성들은 비호르몬 피임법을 쓰는 사람들보다 더 성욕이 강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크리스틴 마크 박사는 "호르몬 피임약이 성욕을 감소시킨다는 메시지는 널리 퍼져있는데, 이번 연구에서 피임약이 성욕을 감퇴시키지 않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부정확한 일화의 배후에 있는 수수께끼들을 계속 풀어냄으로써 여성들이 성욕의 변화를 이해하고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에 따라 3가지 형태의 피임약이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부부와 각기 다른 기간 성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커플들에게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하는 한편, 성욕을 측정했다. 그 결과 비호르몬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자위에 대한 성욕이 높았으며, 호르몬 피임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파트너와의 성관계에 대한 성욕이 높았다.

 

그러나 연구팀이 성관계를 유지한 기간과 나이를 반영한 경우엔 더 이상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는 성욕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피임약의 형태보다는 관계라는 점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 결과는 피임 방법에 관계없이 나이가 들고 성관계 유지기간이 늘어나면 성관계의 빈도와 성욕이 감소한다는 일반적인 성욕 관련 연구문헌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