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이와 한 침대에서 자기만 해도 건강(연구)

안전한 느낌에 행복 호르몬 분비 늘어나

사랑하는 사람과 같은 침대를 쓰면 옥시토신이 분비돼 더 건강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shutterstock.com)


부부나 커플이 같은 침대에서 자는 것만으로도 건강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건강한 관계를 영위하는 커플이 잠을 같이 잘 때면 안전하다는 느낌이 들면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낮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 피츠버그대학 심리학과 웬디 트록셀 교수는 “사랑하는 사람끼리 침대를 함께 쓰면 염증을 유발하는 사이토카인(cytokines) 수치는 줄이는 반면 수면-기상 사이클과 관계된 뇌 영역에서 분비돼 불안감을 완화시켜주는 이른바 ‘사랑 호르몬’인 옥시토신(oxytocin) 분비를 늘려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같은 효과는 같은 침대에서 잘 때 몸을 더 많이 뒤척이고 이불을 서로 자기 쪽으로 당기느라 실랑이를 벌이는 등 숙면에 방해를 받는 것에 비해 더 크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 결과는 부부나 커플 간에 침대를 함께 쓰면 코골이나 이불 끌어당기기, 수면시간대가 달라 수면 장애를 겪는다는 종전 연구와는 상반된 것이다. 전문가들은 커플이 ‘아침형 인간’과 ‘올빼미형 인간’일 경우에 대해서도 좋은 방안이 있다고 조언했다. 수면 패턴이 다른 커플이라면 일단 함께 잠자리에 들어서 친밀한 시간을 가진 뒤 취침 시간대가 이른 파트너가 먼저 잠이 들면 자리를 비웠다가 나중에 잠자리로 돌아오는 식으로 하면 된다는 것이다. 한편 커플 29쌍을 대상으로 한 2010년의 연구에서는 낮 시간에 파트너와 잘 지내는 커플들이 밤에 더 수면을 잘 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내용은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이 보도했다.


속삭편집팀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2056783.3113642
Original 1490948986.0256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