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바람둥이, 파트너 고를 때 '이것' 본다

바람둥이들은 외도 파트너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신중한 성격을 꼽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영국의 바람둥이들은 잠재적인 외도 파트너의 가장 중요한 요소로 신중한 성격을 꼽고 있으며, 바람둥이들은 어릴 때 부모와의 관계가 불안정적이었던 것 등 3가지의 특성을 보인다고 데일리메일이 13일 보도했다. 


바람둥이들이 애용하는 혼외정사 만남 사이트인 사프리나(Saphrina.co.uk)가 회원 300명을 설문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33%가 위험한 정사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신중한 성격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응답자의 8%만이 내성적인 애인을 찾아, 바람둥이들은 내성적인 성격의 소유자를 가장 좋아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프리나의 한 대변인은 “신중한 성격이 혼외정사에서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이용자가 파트너에게서 찾는 가장 중요한 특성이 바로 신중한 성격이라는 사실은 결코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그는 “자신들의 특별한 기준에 딱 맞는 사람들을 찾기 위해 많은 사람이 외도 전문 사이트를 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사프리나 사이트 회원 중 절반 이상이 자신의 잠재 파트너는 싱글이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바람피우는 이상적인 기간으로 1~3개월을 꼽은 사람들(42%)이 원나잇 스탠드의 하룻밤(21%)이나 장기간(21%)을 꼽은 사람들보다 더 많았다.

 

한편 파트너가 양다리를 걸치고 있지 않을까 우려하는 경우 그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몇 가지 징후가 있다. 인류학자이자 외도 전문가인 헬렌 피셔 박사는 바람을 피울 경향이 농후한 사람에게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유형의 특성이 있다고 밝혔다.

 

1. 불안정한 어린 시절을 보낸 사람

바람둥이 기질은 먼 옛날의 어린 시절에 생겼을 수 있다. 파트너가 바람둥이로 의심된다면 그가 엄마·아빠와 사이가 좋은지 부모님과의 관계를 잘 살펴봐야 한다. 헬렌 박사는 “유년기에 부모와의 관계가 안정적이었던 남녀는 더 안정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려고 하기 때문에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낮지만, 부모와의 관계가 불안정했던 남녀는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2. 외향성·모험성 등 성격 특성

외향적인 사람들, 모험가들이나 새로운 경험을 즐기는 사람들은 바람을 피울 가능성이 더 높다. 넓은 마음을 갖고 싶은 사람들은 몸의 충동을 견뎌낼 수 없다. 또 ‘덜 양심적이고, 덜 상냥하고, 더 신경질적인’ 사람들이 바람기가 더 많은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3. 자기주장이 강한 여성

남녀관계에서 자기주장이 강한 여성은 일종의 권력 불균형 때문에 다른 섹스 파트너를 찾는 경향이 있다. 헬렌 박사는 “부부싸움을 할 때 자기주장이 강한 아내들이 혼외정사를 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말했다. 한편 다른 사람들보다 더 인기가 있고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인간형으로 비치는 사람들도 바람둥이가 될 가능성이 더 클 수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