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지카 창궐지 여행자 8주 후 임신해야"

강화된 권고지침 발표

WHO가 지카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지침을 강화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카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임신 유보기간을 4주에서 8주로 늘렸다.

 

WHO는 지난 31일(현지시간) 제네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카 바이러스 예방을 위한 새로운 권고지침을 발표했다. WHO는 창궐지역을 다녀온 여행자들은 최소 8주간 콘돔을 사용하거나 금욕기를 가져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임신 계획이 있는 커플은 8주를 금욕해야 함은 물론, 남성이 감염증세를 보일 경우 6개월 간 기다려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달 12일(현지시간) 4주의 금욕기간을 갖도록 했던 권고지침보다 강화된 것이다.

 

여전히 지카바이러스의 가장 큰 전염 원인은 모기를 통한 전화로 알려져있다. 그러나 지난 8년간 미국 등 10개 국가에서 성교를 통한 감염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한편,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지난 4월 항문성교를 통한 전염가능성을 보고했다. CDC는 바이러스 보균 의심자들에게 소변검사를 요청하기도 했다. 지카바이러스는 정액과 타액에서 주로 발견되는데, 생존기간에 대해서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0772590.298137
Original 1490772604.7089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