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드로 휴가를 즐기는 5가지 방법

그리스 크레타섬의 한 리조트에서는 풀장에서 옷을 입을 수 없다. (사진=shutterstock.com)


파리는 최근 시의회의 승인을 받아 첫 누드공원 조성 계획을 추진 중이다. 파리 시민들이 누드를 즐기려면 내년 여름까지 기다려야 하지만 ‘누드 휴가’를 바라는 사람들을 위한 장소는 적지 않다. 영국 언론 인디펜던트지는 ‘누드로 휴가를 즐기는 5가지 방법’을 소개했다.

 

1. 축제 속 자유

매년 8월이면 미국 네바다 주 블랙록 사막에 많은 인파가 몰린다. 사람들은 블랙록 시티에서 다채롭게 펼쳐지는 버닝맨 축제를 즐기기 위해 먼지를 뒤집어쓴 채 사막을 여행한다.

 

많은 사람들이 밝은 옷을 입고 변장해 음악과 예술·공연을 즐기는 동안에도 누드가 허용된다. 축제캠프 중 하나인 김나지움에선 오일레슬링 등 다양한 누드 이벤트가 벌어진다. 화상을 입지 않으려면 선크림을 꼭 발라야 한다.

 

2. 선박 여행

반드시 알몸으로 타야 하는 ‘빅 누드 보트’(Big Nude Boat)에 승선해 플로리다 주 근해나 카리브 해에서 자연 그대로의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탬파에서 출발해 환상적인 키웨스트의 섬들과 바하마의 하프문케이의 누드 섬, 그랜드터크 섬, 도미니카공화국의 앰버 코브 등을 10일간의 일정으로 돌아볼 수 있다.

 

3. 머리 식히기

일부 제약이 뒤따르는 요가 복(yoga wear)을 원한다면 스페인 이바자 북부의 요가 명상이 안성맞춤이다. 개인 소유의 섬 안에 있는 별장에서 진행되는 ‘네이키드 요가 런던’(Naked Yoga London)의 1주일 과정 요가 명상이 있다. 누드로 매일 요가와 명상을 하며, 지상 풀장 및 25분 거리에 있는 해변에서 즐길 수도 있다.

 

4. 마지막 리조트

좀 더 전통적인 누드 경험을 하려면 자연주의자들을 위한 전문 호텔을 권한다. 그리스 크레타 섬에 가면 브리토마르티스가 있다. 이곳에서는 접수처와 레스토랑에서만 옷을 입을 것을 요구한다. 바깥에서는 옷을 입거나 말거나 자유다. 하지만 풀장이나 해변에서는 옷을 입으면 안 된다. 이 리조트에선 보트 항해·다이빙은 물론 나체주의자 결혼식 등 폭넓은 누드 활동을 즐길 수 있다.

 

5. 하루 동안의 일탈

이 밖에도 특정 자연주의자 공간으로 여행을 떠날 필요 없이 옷 벗기를 즐기는 다양한 방법이 있다.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세계 누드 자전거 타기 대회(WNBR)에 참가할 수 있다. 이 대회는 인체의 아름다움을 찬양하고, 화석연료의 사용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매년 개최된다.

 

또 전 세계의 많은 집단 누드 수영대회 중 ‘시드니 스키니’(Sydney Skinny) 같은 이벤트에도 참가할 수 있다. 이 이벤트에선 구경꾼들이 특정 안전지대(comfort zone)에 들어갈 수 없다. 외식 중 옷을 벗고 싶은 사람들은 나체주의자들을 위해 일시적으로 문을 여는 팝업 레스토랑, 즉 런던의 성공사례를 바탕으로 파리에 곧 문을 열 누드 레스토랑 ‘더 분야디’(the Bunyadi) 같은 곳을 이용해 볼 수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