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불안

저희 내외는 나이가 좀 들었습니다.(65세 63세)

부부관계는 좀 뜸해져 있지만

서로 사랑하며 잘 지내고 있습니다.

아내와 관계를 하면 한 두번은 꼭 비뇨기과를 가야합니다.

아마도 질에 상처가 생기지는 않았을까 염려가 되기도 하고

오염 염려로 구강애무도 하지 않고

러브젤을 사용하기는 하는데

성교후에 가끔씩 오는 비뇨기과 방문이

아내에겐 스트레스여서

이젠 관계를 하지 말자고 하는데

뭐 그만 해도 되기는 하지만

부부가 서로를 애무하는 일도 끝나면

남남이 될 것 같은데

러브젤 말고 질을 건강하게 하는 길은 없을까요?

댓글
  • 러브젤 어떤 제품을 쓰시는지 모르겠지만...시중에 나와 있는 러브젤이라는 것들 거의 대부분이 마사지젤로 허가받은 제품입니다. 질 안에 넣고 사용하시려면 의료기기로 허가받은 '성윤활제'를 쓰셔야 안전합니다.
윤수은의 속삭판 다른 글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63517139.215251
Original 1563513616.2221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