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 비욘세…여성 가장 섹시한 나이 34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히로인 송혜교도 만 34세다. (사진=태양의 후예 공식홈페이지 스틸컷)


여성이 자신을 가장 섹시하게 느끼는 나이는 만 34세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대형 백화점 하우스 오브 프레이저(HOUSE OF FRASER)가 영국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최근 앨범을 발표해 인기몰이 중인 섹시팝스타 비욘세와 지난 달 종영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히로인 송혜교 역시 만 34세다. 

 

응답자들은 34세가 매력적인 이유를 나이가 들면서 자신감이 높아져서(64%), 사회적으로 더 나은 관계를 맺고 있어서(34%)라고 말했다. 응답자의 26%는 어렸을 때보다 성욕이 더 강하고, 침대에서도 더 자신감 있게 행동한다고 답했다.

 

새앨범 레모네이드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비욘세도 34세다. (사진=Wikimedia Commons)


스스로가 섹시하다고 느낄 때는 누군가가 나의 매력적인 부분을 알아봐줄 때(52%), 교제중인 파트너나 배우자에게 칭찬받았을 때(46%), 새로운 옷을 구입했을 때(38%), 섹시한 속옷을 구매했을 때(37%) 등의 응답이 나왔다.

 

그 밖에 30%는 밤에는 배우자나 파트너와 함께할 때보다 동성 친구와 있을 때 더 섹시하고 매력적으로 보인다고 응답했으며, 18%는 파트너와 함께 있을 때 더 섹시한 느낌을 느낀다고 응답해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소수 답변으로는 알몸으로 있을 때, 컬러풀한 하이힐을 착용했을 때, 셀피에 좋아요가 눌렸을 때 등이 있었다.

 

하우스 오브 프레이저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나이를 섹시하다고 느끼고 있었다”면서 “그 중에서도 34세를 가장 매력적이고, 성적으로 자신감이 절정인 나이라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댓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Wing 01
Wing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