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송혜교, 비욘세…여성 가장 섹시한 나이 34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히로인 송혜교도 만 34세다. (사진=태양의 후예 공식홈페이지 스틸컷)


여성이 자신을 가장 섹시하게 느끼는 나이는 만 34세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의 대형 백화점 하우스 오브 프레이저(HOUSE OF FRASER)가 영국 여성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최근 앨범을 발표해 인기몰이 중인 섹시팝스타 비욘세와 지난 달 종영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히로인 송혜교 역시 만 34세다. 

 

응답자들은 34세가 매력적인 이유를 나이가 들면서 자신감이 높아져서(64%), 사회적으로 더 나은 관계를 맺고 있어서(34%)라고 말했다. 응답자의 26%는 어렸을 때보다 성욕이 더 강하고, 침대에서도 더 자신감 있게 행동한다고 답했다.

 

새앨범 레모네이드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비욘세도 34세다. (사진=Wikimedia Commons)


스스로가 섹시하다고 느낄 때는 누군가가 나의 매력적인 부분을 알아봐줄 때(52%), 교제중인 파트너나 배우자에게 칭찬받았을 때(46%), 새로운 옷을 구입했을 때(38%), 섹시한 속옷을 구매했을 때(37%) 등의 응답이 나왔다.

 

그 밖에 30%는 밤에는 배우자나 파트너와 함께할 때보다 동성 친구와 있을 때 더 섹시하고 매력적으로 보인다고 응답했으며, 18%는 파트너와 함께 있을 때 더 섹시한 느낌을 느낀다고 응답해 상반된 의견을 보였다.

 

소수 답변으로는 알몸으로 있을 때, 컬러풀한 하이힐을 착용했을 때, 셀피에 좋아요가 눌렸을 때 등이 있었다.

 

하우스 오브 프레이저 관계자는 “이번 조사 결과 많은 여성들이 자신의 나이를 섹시하다고 느끼고 있었다”면서 “그 중에서도 34세를 가장 매력적이고, 성적으로 자신감이 절정인 나이라고 응답했다”고 말했다. 


김인숙 기자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