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팟 아니어도 오르가슴 느낄 방법 많다"

미국 18~94세 여성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삽입성교만으로 오르가슴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은 18%에 불과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최근 여성 성감대 지스팟(G-spot)이 해부학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기사링크-지스팟, 해부학적으로 없다)가 나온 가운데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다른 경로들이 주목 받고 있다.

 

그 중 하나는 ‘에이스팟’(A-spot) 이라는 성감대다. 지스팟은 질 앞면에 있는 부위다. 이에 비해 에이스팟은 자궁 안의 전원개(anterior fornix) 부위로, 자궁경관과 방광 사이의 성감대를 뜻한다. 여성들이 이 부위에서 과연 오르가슴을 느끼는지, 이 부위가 바로 자궁경부인지를 둘러싸고 일부 논쟁이 일고 있다. 성관계 상담사 에바 카델은 민감한 그 조직 부위가 자극받을 때 윤활작용을 하는 것으로 본다.

 

삽입성교가 아니어도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이 많다. 클리토리스 자극은 오히려 삽입성교보다 오르가슴에 효과적이다. 미국 18~94세 여성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삽입성교만으로 오르가슴을 느낀다고 응답한 사람은 18%에 불과했다. 이에 비해 오르가슴을 느끼는데 클리토리스 자극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한 여성은 37%에 달했다.

 

유두도 대표적인 성감대 중 하나다. 유두를 자극할 때와 클리토리스를 자극할 때 활성화되는 뇌 부위는 같다. 음부만큼 큰 절정에 도달할 수 있는 오르가슴 버튼인 셈이다. 이밖에도 항문이나 입, 귀 등을 통해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 심지어 상상만으로도 오르가슴을 느낀다는 사람도 있다.

 

성관계 및 부부관계 치료사인 신디 다넬은 오르가슴을 느끼는 데 한 가지 방법만 있다고 생각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녀는 “오르가슴은 뇌에서 가장 먼저 일어나고, 그 다음에 마음속에서 별도로 일어난다”고 말했다. 생리학적으로 적절한 부위를 모두 자극하더라도 성관계의 진행 상황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경우 오르가슴을 일으킬 수 없다고 설명했다.

 

성 전문가들은 ‘오르가슴을 느끼는 데 도움이 되는 팁’으로 기대감 없애기, 메인 이벤트 이전에 성관계 생각하기, 정신집중 방해 요소의 제거, 책·영화 등 멀티미디어 활용, 바이브레이터 사용 등을 꼽았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연관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대마초 피운 여성, 오르가슴 더 잘 느낀다 (연구)

    대마초를 피운 여성은 오르가슴을 더 잘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세인트루이스대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대마초 사용이 성적 만족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기 위해 여성 3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했다. 참가자 중 47%는 대마초 흡연자였고, 이 그룹의 34%는 성관계 전에 대마초를 사용했다고 밝혔다. 그 결과 대마초를 피우는 여성들은 만족스러운 오르가슴을 느낄 가능성이 2.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마초를 피운 여성들은 대부분 성욕의 증가, 오르가슴 개선, 성교통 감소 등의 효과를 봤다고 답했다. 그러나 질 윤활의 변화는 없었다. 이전의 다른 연구에서도 대마초가 성기능 개선에 효과가 있다는 결과가 수차례 나온 바 있다. 캐나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대마초 사용자의 50%가 성욕과 신체 접촉의 민감도를 높여주고 성만족도의 향상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미국 캔자스시티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비슷한 연구에서는 대마초 사용자의 3분의 2 이상이 성적 쾌락·만족도가 증가했다고 보고했다. 이 내용은 성의학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애착 불안’ 여성, 가짜 오르가슴 연기한다 (연구)

    가까운 관계에 대해 회피, 불안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가짜 오르가슴을 연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헝가리 페치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여성 348명을 대상으로 성관계 중 오르가슴을 거짓으로 연기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또 ‘연인이 내게 너무 가까이 다가오면 긴장된다’, ‘필요할 때 연인에게 의지하는 것이 도움된다’ 등의 진술에 대해 동의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연인과의 관계에서 회피 또는 불안을 느끼는 여성들은 거짓으로 오르가슴을 연기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인과 너무 가까워지는 것을 피한 여성들은 성관계를 빨리 끝내기 위해 가짜로 오르가슴을 느꼈다고 말하는 경향이 있었다. 반면, 연인이 너무 멀리 떨어지는 것을 걱정한 여성들은 연인을 실망시키지 않고 연인에게 자존심을 심어주기 위해 가짜로 오르가슴을 느꼈다고 말하는 경향이 있었다. 불안한 애착을 가진 여성들은 연인과의 관계에 관해 불안함을 가지고 있고, 관계를 안전하게 유지하기 위해 거짓 오르가슴을 연기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불안한 애착을 가진 여성들은 관계에서 불안감을 줄이기 위해 애착 신호와 행동을 비활성화하거나 과활성화한다”고 말하고 “그들에게 오르가슴은 이런 전략을 시행하는 수단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는 성 연구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여성이 오르가슴 쉽게 느낄 수 있는 움직임은?(연구)

    남녀 사이에는 ‘오르가슴 격차’(orgasm gap)가 있다. 일반적으로 남성보다 여성이 오르가슴을 느끼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는 것인데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관계를 할 때 여성의 오르가슴에 더 집중하라고 조언한다. 실제로 최근 미국 브리검영대 연구에 따르면 여성이 오르가슴을 자주 느끼는 커플의 관계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여성이 오르가슴을 더 쉽게 느낄 수 있을까? 스위스 취리히대 연구팀이 18세에서 75세 사이의 여성 1,237명을 대상으로 신체 움직임과 흥분도에 관해 조사한 결과 가장 쉽게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은 여성 상위에서 여성이 골반과 몸통을 흔드는 것이었다. 특히 골반을 앞뒤로 움직인 여성들은 성관계 당 오르가슴을 0.6번 더 느꼈다. 전문가들은 여성이 골반을 움직이면 민감한 부위로 흘러들어가는 혈액의 양이 많아져 더 많은 오르가슴을 느낄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몸을 움직이지 않으면 골반 저근이 긴장해 혈액의 흐름이 감소하고 전반적인 감각이 무뎌질 수 있다. 이 연구의 주요 저자인 아네트 비스초프 캠벨 박사는 “여성 상위가 아니더라도 여성이 골반을 움직이는 것은 오르가슴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섹스 테라피스트 필립 호드슨은 “빅토리아 시대에는 성관계 시 여성이 움직이지 않는 것을 미덕으로 여겼지만 이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성 연구 저널에 실렸다.  

인기 콘텐츠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관심 있는 이성에게 보내는 신호, 남녀 다르다 (연구)

    매력적인 잠재적 파트너를 만났을 때 서로에게 보내는 성적 신호의 강도는 남녀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통념과는 달리 남성은 실제보다 무관심한 척하고, 여성은 조금 더 관심을 갖는 척한다는 것이다. 노르웨이 과학기술대(NTNU)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NTNU 학생들을 대상으로 2번에 걸쳐 데이터를 수집했다. 한 번은 봄 학기에 가장 최근 잠재적인 성관계 파트너를 만난 것에 관해 물었다. 두 번째로 가을 학기에 그 파트너와 성관계를 가졌는지 물었다. 그 결과 잠재적인 파트너가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는 경우 성관계를 가질 가능성은 여성이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성관계에 관심이 많다고 보고한 남성들은 관심의 신호를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실제보다 조금 더 관심을 갖는 척했다. NTNU 심리학과 레이프 케네어 교수는 “연구에 참여한 남성 중 절반 정도가 여성과의 성관계에 관심 있다고 답했지만 여성의 경우 처음에는 거의 대부분이 무관심했다”고 말했다. 또 “누구와도 성관계하고 싶다는 듯한 인상을 주는 남성은 여성들이 좋아하는 남성상이 아니다”고 밝히고 “그것이 남성들이 실제보다 성관계에 관심 없는 척하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여성들은 왜 실제보다 더 성관계에 관심 있는 척할까? 케네어 교수는 “그런 행동이 남성의 주의력을 더 오래 끌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여성이 성관계 가능성을 계속 내비치면, 남성들은 그녀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의향이 생긴다는 것. 이로써 여성들은 남성이 어떤 사람인지 파악할 수 있는 더 많은 기회를 얻게 된다는 것이다. 이 연구는 진화행동과학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외도 유혹 뿌리치는 방법 세 가지…"효과 없다"

    사람들은 불륜의 유혹을 억누르기 위해 파트너와 성관계를 더 많이 하는 ‘관계 향상’ 등 대략 세 가지 전략을 활용하고 있으나, 그런 전략의 대부분이 실패로 끝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이성애자 350명(19~63세)에게, 연인 또는 부부 관계를 맺고 있는데도 불륜 행위의 유혹이 생길 때 어떻게 대처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응답자의 약 75%가 불륜의 유혹을 물리치기 위해 각종 전략을 활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첫 번째로 ‘관계 향상’(relationship enhancement) 전략을 택한다고 밝혔다. 여기엔 파트너와 성관계를 더 많이 하기, 파트너와의 데이트, 파트너 변장시키기 등이 포함된다. 또 두 번째로는 ‘선제적 회피’(Proactive avoidance) 전략을 택한다고 답변했다. 유혹(또는 유혹하는 사람)으로부터 일정 거리를 유지하는 전략이다. 신체적으로는 물론, 말을 섞어 친밀해지지 않도록 아예 사전에 차단한다. 세 번째로는 ‘유혹의 비하’(derogation of the temptation) 전략을 택한다고 밝혔다. 불륜에 대한 죄의식, 유혹하는 사람을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태도 등이 이에 해당한다. 응답자들은 이 전략을 택할 경우 추파가 다소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행히도 이런 전략의 대부분은 정신적·육체적 불륜을 예방하는 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인 관계의 유지에도 영향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심리학자 알렉스 프라데라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일단 불륜의 유혹을 느끼면 어떤 것도 소용없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양한 전략도 끈질긴 유혹의 사슬을 끊는 데는 속수무책인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커플 점점 닮는 이유, ‘이것’ 때문 (연구)

    2016년, 올리비아 브루너라는 미국 여성은 DNA 테스트를 하기로 결심했다. 어릴 때 입양된 그녀는 남자 친구와 너무 닮았다는 사실이 불안했던 것. 테스트 결과 둘은 남남인 것으로 드러났고, 지난해 결혼에 골인했다. 왜 커플들 중에는 서로 닮은 경우가 많을까?  1987년 미시건 대학교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부부의 외모가 점점 비슷해지는 것은 오랜 시간 감정을 공유하기 때문이다. 둘은 수십 년을 같이 살며 웃음도 울음도 함께 한다. 결국 비슷한 위치에 주름이 생길 것이고, 표정이며 분위기가 닮았다는 느낌을 주게 된다는 것. 그렇다면 처음부터 닮은꼴인 연인들에 대해서는 어떤 설명이 가능할까? 킨제이 연구소의 사회 심리학자 저스틴 레밀러는 “친숙한 것에 끌리는 성향 때문”이라고 말한다. 우리는 자신의 외모에 익숙하다. 따라서 닮은 사람, 또는 비슷한 특성을 공유한 사람을 보게 되면 쉽게 마음을 열고, 좋아하게 된다는 것. 2013년,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 연구진이 진행한 실험의 결론도 비슷하다. 연구진은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얼굴 이미지를 보였다. 참가자들을 비롯해 여러 사람의 얼굴을 디지털적으로 변형하고 조합한 이미지였다. 이어서 연구진은 가장 매력적인 얼굴을 고르도록 했다. 참가자들은 남녀 모두 자신의 얼굴이 반영된 이미지를 선택했다. 유전자에서 답을 찾는 이들도 있다. 건강포털 코메디닷컴에 따르면 많은 논문이 타인에 비해 배우자끼리 유전적으로 비슷할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친구들, 그리고 커플들 간의 유전적 유사성을 연구하는 스탠퍼드 대학원의 벤 도밍고 교수는 “유전적으로 닮은 이들은 사회적, 문화적 배경도 비슷하다”면서 “서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을 수밖에 없다”고 설명한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스위스 청년 정자 수, 유럽 최저 수준 (연구)

    스위스 청년들의 정자 수가 유럽에서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네바대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군 입대한 18~22세 사이의 남성 2,523명을 대상으로 정액을 수집, 분석했다. 그 과정에서 연구진은 세 가지를 중요하게 살폈다. 정자의 수, 운동성, 그리고 형태였다. 그 결과 스위스 청년들 중에는 세계 보건 기구(WHO)가 정한 ‘수태 가능한 남성의 정액 기준’을 충족하는 비율이 단 38%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나머지 60%가 넘는 참가자들은 WHO 기준 가운데 하나 이상 미치지 못한 셈이다. 그중 5%는 세 가지 모두에서 문제를 가지고 있었다. 유럽 청년들의 평균 정자 수는 1ml 당 4,100만에서 6,700만 사이. 그러나 스위스 청년들의 1ml 당 평균 정자 수는 4,700만으로 유럽 국가들 중 가장 낮은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 중에는 평균 정자 수가 1ml 당 1,500만 이하인 경우도 17%나 존재했다. 네 명 중 한 명은 운동성 있는 정자 비율이 40% 미만이었는데, 그중 형태가 정상인 비율은 4%에 불과했다. 연구팀은 다양한 지리적인 여건이나 사용 언어에 따른 정자의 질 차이를 확인하지 못했다. 또 도시 지역이나 농촌 지역이나 차이점이 없었다. 정액의 질이 낮은 것은 임신이 어려워질 수 있다는 점에서도 그렇지만, 고환암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는 점에서도 문제가 된다. 스위스에서는 지난 35년 동안 고환암 환자가 꾸준히 늘었다. 현재는 십만 명 당 열 명 꼴인데, 이는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매우 높은 수준이다. 연구에 참여한 세르주 네프 교수는 “정액의 질이 낮게 나타난 국가들에서는 대개 고환암 환자가 많이 생겨난다”면서 “인과 관계를 밝히기 위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남성병학(Andrology)’ 저널에 실렸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여성, 주 1회 이상 성관계하면 노화 방지 효과(연구)

    성관계를 주 1회 이상 활발하게 하면 DNA의 끝부분인 텔로미어가 길어져 여성의 노화가 늦춰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여성의 성관계 만족도와는 관계가 없다. 미국 캘리포니아대의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관계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면역시스템을 강화해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일주일에 최소한 1회 성관계를 하는 여성의 경우 텔로미어가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DNA가닥의 끝 부분을 덮고 있는 텔로미어의 길이가 늘어나는 것은 노화의 지연, 수명의 연장 및 전반적인 건강 개선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 연구팀은 장기간 부부 관계를 맺고 있는 엄마 129명을 대상으로 전반적인 관계 만족도·스트레스 수준, 파트너의 지지 또는 갈등의 수준, 육체적 친밀도 등을 1주일에 걸쳐 조사했다. 또 이들의 혈액 샘플을 채취해 텔로미어의 길이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성관계 횟수 외에 관계 만족도·스트레스, 파트너의 지지 또는 갈등 수준은 텔로미어의 길이에 아무런 영향도 미치지 않았다. 또 텔로미어는 나이가 들고, 과음 등 나쁜 생활습관을 유지하면 짧아지지만, 성관계를 활발하게 하면 길어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토머스 카베즈 드 바카는 “나이가 들면 텔로미어가 짧아져 만성 퇴행성 질환과 조기 사망의 원인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반면 성관계는 스트레스 반응을 촉진하고, 면역 반응을 억제해 스트레스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활발한 성관계가 남성들에게도 똑같은 노화 방지 효과를 발휘하는지는 분명하지 않다. 종전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들이 성관계를 활발하게 하면 심장병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활발한 성관계는 심장질환의 원인이 되는 유해 화학물질인 혈중 호모시스테인의 수치를 줄여준다는 것이다. 이 내용은 ‘정신신경내분비학’(Psychoneuroendocrinology)저널에 발표됐다.

  • Blank 2f561b02a49376e3679acd5975e3790abdff09ecbadfa1e1858c7ba26e3ffcef

    연인 관계 기술, 어머니 영향 받는다(연구)

    어머니의 배우자, 연인의 수는 자식의 연인 수에 영향을 미친다. 자식이 성격 특성과 관계 기술을 어머니에게서 배우기 때문이다. 오하이오 주립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1979년 14세~22세 젊은 남녀 12,686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청소년 종단 조사(NLSY79)와 여성 응답자의 자녀 7,152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인 아동 청소년 전국 종단 조사(NLSY79 CYA)의 자료를 분석했다. 두 조사의 동일한 참가자인 모자녀를 24년간 추적한 것이다. 특히 두 세대의 연인 수를 장기간 살펴봤다. 그 결과 어머니의 결혼 횟수와 연인 숫자는 자식의 연인 숫자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아냈다. 또 어머니의 동거를 오래 경험한 자식들은 그렇지 않은 자식들보다 더 많은 파트너를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토대로 왜 자식의 연인 관계가 어머니의 그것을 따라가는지 몇 가지 이론에 관해 논의했다. 첫 번째는 경제적 불안정성 때문에 관계를 해체한다는 것이다. 경제적 어려움으로 아동의 발달이 어려워지고 성년기로 전환이 더 어려워져 성인이 되면 불안정한 파트너십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실제로 경제적 불안정성은 개인의 파트너 수와 관련이 있다. 그러나 연구에서는 모자녀의 경제적 요인에 대한 통제가 어머니-자식의 파트너 수를 크게 감소시키지 않았다. 이것은 자식들에게 경제적 불안정성은 어머니의 길을 따르지 않는 주된 이유가 아니라는 뜻이다. 두 번째는 자식이 어머니의 이혼이나 동거를 관찰하고, 이런 경험을 토대로 더 많은 파트너를 둔다는 것이다. 이 이론대로라면 어머니가 많은 파트너를 두는 모습을 본 나이 많은 형제들은 심리적인 불안정을 겪은 경험이 없는 어린 동생들보다 더 많은 파트너를 두어야 한다. 그러나 둘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마지막 이론은 어머니들이 자식에게 결혼 가능한 특성과 관계 기술 등을 다음 세대에게 물려준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 이론이 연구 내용을 잘 설명한다고 봤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클레어 캠프 더시는 “연구 결과는 어머니들이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자식들에게 관계 기술을 물려줄 수 있다는 점을 암시한다”고 밝히고 “많은 파트너를 둔 어머니들은 좋은 관계 기술을 가지고 있지 않거나 정신 건강 문제를 가지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실렸다.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45020394.4281945
Original 1545020353.3512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