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사용자 누드사진 받는다…왜?

보복성 포르노 차단 목적, 디지털 전환 후 폐기

페이스북은 사진 매칭 기술을 이용해 ‘보복성 포르노’ 태그를 추가하는 기능을 도입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세계 최대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은 ‘보복성 포르노’(revenge porn)를 퇴치하기 위해 사용자의 누드 사진을 전송받아 ‘기억’ 할 계획이다.

 

영국 BBC방송 등의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보복성 포르노를 퇴치하는 노력의 하나로, 이용자들이 메시지로 자신들의 누드 사진을 보낼 수 있게 허용하는 시스템을 테스트하고 있다. 받은 사진은 저장하지 않으며, 링크를 저장하고, AI와 다른 사진 매칭 기술을 이용해 보복성 포르노를 걸러낸다는 것이다. 불만을 품은 전 애인들이 공유하고 있는 포르노의 복사를 막기 위해서다,

 

이런 시도는 호주에서 이뤄지고 있다. 일부 연구결과에 의하면 호주의 18~45세 여성 5명 중 1명 꼴이 ‘이미지에 의한 성폭력’을 당한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 전문가는 페이스북과 왓츠앱·인스타그램 등 관련 사이트 밖에는 이런 문제가 앞으로도 계속 남아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페이스북 측은 이번 시도에서 ‘피드백을 얻고 배우는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이번 테스트 작업에 참여하고 있는 줄리 인만 그랜트 (호주 전자안전위원회 위원)는 “호주에서는 ‘보복성 포르노’ 문제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녀는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사진·비디오는 상대방의 동의를 얻어 찍지만, 이들 자료의 광범위한 전송은 동의를 얻지 않고 이뤄지는 경우가 매우 많다”고 밝혔다.

 

그녀는 누군가에게 성관계 사진을 보낸 적이 있는 잠재적 희생자들을 안심시키려고 애썼다. 그녀는 “그건 이메일로 자신의 이미지를 스스로에게 보내는 것과 같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러나 대기를 통해 무선 통신으로 보내지 않고 ‘단말장치에서 단말장치로 이미지를 전송하는 방식’이 훨씬 더 안전하고 확실하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이번 시도에 참여하고 싶은 이용자들은 우선 전자안전위원과 함께 보고서를 정리하고, 페이스북 측과도 이를 공유해야 한다.

 

영국 더럼대 로스쿨 클레어 맥글린 교수는 페이스북의 시도를 ‘혁신적인 실험’이라며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 보안 컨설턴트인 그레엄 컬리는 “보안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은 지난 3월 미국 해병대 출신 3만여 명의 모임인 ‘마린 유나이티드’(Marine United)가 여성 누드 사진을 일상적으로 공유하고 있다는 스캔들에 휘말렸다. 이 단체는 여성 동료들의 완전 나체 또는 반나체 사진을 공유했다는 구설에 올랐다.

 

이 때문에 페이스북은 사진 매칭 기술을 이용해 ‘보복성 포르노’ 태그를 추가하는 기능을 도입했다. 페이스북 측은 사진의 유포를 막기 위해 이 방법을 이용했으며, 이런 이미지를 관리하는 계정을 대부분 폐쇄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