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음경 발기 시켜보니, 생식기 진화 보인다(연구)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래의 생식기는 암수가 함께 진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shutterstock.com)


바다 포유류인 고래 수컷과 암컷의 생식기가 ‘공동 진화’(공진화,Coevolution)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 댈하우지대학교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성적으로 성숙한 쥐돌고래(작은곱등돌고래)·큰돌고래·짧은부리참돌고래와 자연사한 항구물범(잔점박이물범)의 암수 생식기를 수집했다. 또 차후 연구를 위해 각기 다른 종의 건강한 돌고래 암수를 골랐다.

 

연구팀은 고래 질의 실리콘 모형 옆에 있는 고래 음경이 발기된 형태를 갖추도록 음경 안을 식염수로 가득 채웠다. 그런 뒤 고래 암수 생식기를 각각 포름 알데히드 용액에 넣어 모양을 유지하게 하고, 음경을 질에 삽입해 놓았다.

 

연구팀은 컴퓨터 단층촬영(CT)으로 음경이 질 내부에 어떻게 끼워지는지, 얼마나 깊숙이 들어가는지, 내부구조의 접촉 상태는 어떤지 등을 측정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다라 오바하(댈하우지대 연구원)는 “고래의 음경이 교미하는 동안 질에 딱 들어맞을 것 같지만, 생체 역학과 해부학적인 적합성의 세부사항은 매우 복잡할 수 있고 연구된 적도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녀는 특히 “음경과 정자가 들어가 난자를 성공적으로 수정시킬 수 있도록 고래·돌고래·쥐돌고래의 암컷은 특이한 질 주름과 나선형 및 움푹 들어간 부위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또 3D(3차원) 모델링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표본 당 최대 153장의 사진으로 구성된 생식기의 3D모델을 만들었다. 이 모델들은 음경이 난자 수정을 위해 질 안에서 얼마나 잘 들어맞는지 알아내는 데 활용됐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래의 생식기는 암수가 함께 진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음경의 끝 부분 과 질 내강(내부 공간)의 형태는 형태학적 공동 변동(공변동)의 가능성을 강력히 암시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해양 포유류에서도 암수 생식기의 공동 진화가 일치 또는 상반된 방향으로 일어날 수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수컷 음경은 형태가 가장 다양하고 빠른 속도로 진화하는 기관 중 하나다. 가까운 종 사이에서도 크기와 모양이 크게 다를 수 있다. 이에 비해 암컷 생식기는 음경보다 훨씬 더 느리게 진화하는 것으로 여겨졌다.

 

수컷 음경이 급속히 진화하는 현상에 대한 가장 그럴듯한 가설은 ‘성적 선택’이다. 생식기의 형태가 음경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정자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의 연구에 의하면 암수 생식기가 함께 진화할 수 있다. 2013년 과일파리에 대한 연구를 보면 암수 생식기도 공진화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 이용한 기술은 다른 동물의 교미를 연구하는 데도 쓸 수 있으며, 난자 수정을 위한 최선의 각도, 생식을 위한 교미 시기의 결정 등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내용은 ‘영국왕립학회보 B’에 실렸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