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5리터 물 더 마시면, 요로감염 뚝↓(연구)

요로감염증에 잘 걸리는 여성들이 매일 물을 1.5리터 정도 더 마시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재발 위험이 약 50%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요로감염증의 재발이 잦은 여성들은 매일 물을 더 많이 마셔야겠다. 요로감염증에 잘 걸리는 여성들이 매일 물을 1.5리터 정도 더 마시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재발 위험이 약 50%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마이애미대 의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토머스 M. 후튼 미국 마이애미대 의대 교수는 “의사들은 오랫동안 이를 사실로 보고, 요로감염증에 걸릴 위험이 큰 여성들에게 수분 섭취량을 늘릴 것을 종종 권했지만, 제대로 시행된 바는 없다”고 밝혔다.

 

그는 “수분의 충분한 섭취가 불편하고 짜증 나는 요로감염증을 예방할 수 있는 쉽고 안전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요로감염증에 훨씬 더 잘 걸린다. 요도가 짧아 세균이 항문과 질에서 방광으로 이동하는 게 더 쉽기 때문이다.

물을 더 많이 마시면 방광에서 세균이 빠져나가는 속도가 빨라지고, 질에서 방광으로 들어가는 세균의 농도는 낮아진다. 이 때문에 요로의 세포에 세균이 붙을 기회가 줄어 감염의 위험이 낮아진다.

 

연구 대상자 가운데는 지난해 적어도 3회 이상 요로감염증에 걸렸고, 하루 수분 섭취량이 적다고 밝힌 건강한 폐경 전 여성 140명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여성 70명(대조군)에게는 평상시와 똑같은 하루 수분 섭취량을 유지하도록 하고, 나머지 70명(실험군)에게는 평상시의 하루 수분 섭취량보다 약 1.5리터의 물을 더 마시도록 했다.

 

1년 뒤 대조군은 평균 3.1회 요로감염증에 걸렸다. 이에 비해 물을 많이 마신 실험군은 평균 1.6회 요로감염증에 걸리는 데 그쳤다. 요로감염증 발병이 48% 줄어든 것이다.

 

결과적으로, 물을 많이 마신 여성들은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항생제 투여량도 47% 더 줄어들었다. 항생제를 덜 쓰면, 내성 위험이 감소한다.


연구팀은 1년 동안 방문과 전화로 여성들을 추적했다. 물을 많이 마신 여성들은 하루 수분 섭취량을 평균 1.15리터 늘려, 그들의 하루 총 수분섭취량은 2.8리터가 됐다. 이에 비해, 대조군의 경우 물 마시는 양을 늘리지 않아 하루 총 수분섭취량은 1.2리터에 그쳤다.

 

후튼 교수는 “요로감염증의 재발이 잦은 여성들이 하루에 마시는 물의 양을 늘리면 감염 위험이 대폭 줄어드는 효과를 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당뇨·소화기·신장병연구소(NIDDKD)에 따르면 여성의 40~60%가 일생 동안 요로감염증에 걸린다. 또 4명 중 1명꼴이 반복 감염을 일으킨다. 미국신장재단에 따르면 연간 1,000만 명 이상이 요로감염증으로 진료를 받는다.

 

이 내용은 최근 미국감염병학회(IDSA)에서 발표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