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대학생 13% "쓰리섬 경험있다"(연구)

애슐리 톰슨 박사는 “종전보다 포르노를 시청할 수 있는 기회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쓰리섬이나 다자간 성관계(멀티플)에 대한 관심도 부쩍 높아졌다”고 말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캐나다의 밀레니얼 세대는 쓰리섬(3인조 성관계)에 대한 관심이 다른 세대보다 훨씬 더 많으나, 실제 행동으로 옮기는 경우는 썩 많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뉴브런즈윅대의 최근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이성애자 남녀 대학생 300명을 대상으로 쓰리섬에 대한 인식 및 실태조사를 벌였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다수 대학생들은 과거 어떤 세대보다도 쓰리섬에 대해 거리낌 없이 생각하고 말한다. 하지만 응답자의 13%만이 쓰리섬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말과 행동이 사뭇 다른 셈이다.

 

또 남자 대학생들이 여자 대학생들보다 쓰리섬에 훨씬 더 관심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여성 2명과 성관계를 갖는 데 관심이 많다.

 

이에 비해 여대생들은 전반적으로 쓰리섬에 대해 덜 개방적이었다. 그러나 어떤 성별 조합이든 받아들이겠다는 답변이 상대적으로 더 많았다. 연구팀은 그러나 “성생활에 대한 온갖 묘사와 대화가 더 일반화하고 개방됐는데도, 젊은 사람들의 성관계에 대한 관심은 오히려 더 줄어들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대학생들은 다른 사람들의 쓰리섬에 대해 개방적으로 생각한다. 그러나 남성의 경우 동성 간 성행위에 대해, 여성의 경우 성행위 시도에 대해 각각 낙인이 찍히는 것을 두려워한다. 이 때문에 남녀 모두 자신들의 쓰리섬에 대한 관심을 여전히 억제한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애슐리 톰슨 박사는 “종전보다 포르노를 시청할 수 있는 기회가 점차 늘어남에 따라 쓰리섬이나 다자간 성관계(멀티플)에 대한 관심도 부쩍 높아졌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또 참가자들에게 쓰리섬을 이성 2명과 하길 원하는지, 동성 1명·이성 1명과 하길 원하는지 물었다.그 결과, 남자 대학생들은 다른 여성 2명과 하는 쓰리섬에 대해 2배 더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다른 남녀 각 1명과 하는 쓰리섬에도 여성들과 똑같은 정도의 관심을 나타냈다.

 

또 남녀 대학생들, 특히 여자 대학생들은 자신들이 아는 사람과 쓰리섬을 경험하길 원했다. 여성들은 자신의 성관계 파트너와 성행위를 하는 제3의 인물을 원치 않는 경향이 있는 반면, 남성들은 제3의 인물과 쓰리섬을 갖는 데 더 관심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톰슨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제3의 인물과의 쓰리섬을 고려하는 주요 동기 3가지를 꼽았다. 즉 현재의 성관계에 불만족할 경우, 성생활을 개선하는 돌파구를 마련하고 싶은 경우, 단지 좋아하는 다른 사람과 성행위를 시도하고 싶은 경우 등이다.

 

이밖에 쓰리섬에 참여하는 동기로는 현 관계의 불안정성, 성욕의 수준, 개인의 개방성 등이 포함될 수 있다.

 

톰슨 박사는 “지금까지 쓰리섬 관련 통계는 거의 없다”며 “항문성교·구강성교 등 다른 성행위의 비율은 높아지고 있으며, 일부에서는 이를 인간 사회화의 결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그녀는 “성인 영화 ‘아메리칸 오지’(A Good Old Fashioned Orgy) 같은 영화가 그룹섹스를 더 친근하고 덜 금기적인 것으로 느끼게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게 특별한 성행위·성행동이 낙인을 완전히 지웠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연구팀은 남녀의 쓰리섬 참여에 대한 인식도 조사 등 후속 연구에 들어갔다.

 

톰슨 박사는 “지금까지 쓰리섬에 대한 이중적인 판단기준이 있으며, 이 때문에 특히 여성들은 남성들보다 더 부정적인 반향을 겪을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여성들이 겪는 충격은 사회적 낙인과 관련이 있으며, 그게 죄의식과 수치심으로 바뀔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긍정적으로 쓰리섬을 경험하고 있고, 대부분의 사람들은 친한 사람, 특히 파트너와 함께 쓰리섬을 하는 데 관심이 있다는 것이다. 그럴 경우 수치심과 죄의식을 덜 느낄 것으로 톰슨 박사는 보고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