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사시대 인류, 근친상간 위험성 알고 피했다(연구)

선사시대 사람들은 3만 4,000년 전부터 근친상간의 위험성을 알았으며 이를 의도적으로 피한 것으로 밝혀졌다.(사진=shutterstock.com)


선사시대의 인간들은 최소한 3만 4,000년 전에 근친상간(근친교배)의 위험성을 알았기 때문에 이를 회피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또 그들은 놀라울 정도로 정교한 사회적·교배 네트워크를 발전시켰고, 의도적으로 파트너를 가족 밖에서 찾았다. 영국 케임브리지대·덴마크 코펜하겐대의 최근 공동연구 결과다.

 

이는 ‘해부학적 현대인’이 근친상간을 피하지 않았던 네안데르탈인 등 다른 종보다는 훨씬 더 성공을 거둔 이유를 일부 설명해준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 같은 연구 결과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하며,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주의를 환기시켰다.

 

연구팀은 러시아의 후기 구석기시대 유적지인 순기르에서 발굴된 해부학적 현대인 4명의 유골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이 시기의 발굴 유적으로는 드물게, 매장된 이 사람들이 같은 시대에 살았고, 함께 매장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들은 유전적 측면에서 관련성이 썩 높지 않으며, 기껏해야 6촌 사이인 것으로 밝혀졌다. 같은 무덤에 얼굴을 맞대고 묻힌 두 어린이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또 유골과 함께 부장품·보석이 묻혀 있다는 점은 그들이 규칙과 의식, 집단 간의 혼례를 발전시켰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그 같은 혼례는 오늘날 세계의 일부 수렵채집 사회에서 행하는 결혼의식과 비슷한 측면이 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케임브리지대 세인트존스컬리지 에스케 빌러슬레프(진화생물학) 교수는 “작은 무리를 지어 살았던 후기 구석기시대 사람들도 근친상간 회피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었다는 뜻”이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그들이 근친상간을 의도적으로 피했고, 이를 위해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분석했다. 또 소규모 수렵채집 집단들이 무작위로 섞여 있다면, 근친상간의 증거가 이보다 훨씬 더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순기르 유적지에서는 성인 남성 1과 청소년 2명, 다른 성인 1명의 불완전한 유골과 부장품들이 발굴됐다.

 

연구팀은 순기르 사람들이 약 25명으로 비교적 작은 집단을 이루고 살았으나, 약 200명으로 이뤄진 더 큰 사회와의 직접적인 관련성은 썩 높지 않았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더 큰 사회에는 사람들의 파트너십 형성을 지배하는 규칙이 있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비해 약 5만 년 전 알타이산맥에서 살았던 네안데르탈인들은 근친상간을 피하지 않았던 것으로 게놈 염기서열 분석 결과 밝혀졌다.

 

이 같은 결과는 근친상간을 예방하는 초기의 체계적인 접근법 덕분에 해부학적 현대인들이 다른 호미닌(Hominin·현생 인류와 그 조상) 보다 더 번영했을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한다.

 

마틴 시코라 코펜하겐대 교수는 그러나 “이번 연구 결과에 따른 이론은 신중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알타이 네안데르탈인들이 고립돼 근친교배를 할 수밖에 없었는지, 유용한 연결 네트워크를 발전시키지 못해 그랬는지 근친상간의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따라서 확신을 갖기 위해서는 다양한 네안데르탈인들의 게놈 자료를 더 많이 확보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장신구들이 초기 인류 집단 사이의 차이를 드러내 짝짓기를 할 상대와 피해야 할 상대를 구별하는 수단으로 쓰였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내용은 ‘고대 인류의 게놈과 후기 구석기시대 약탈자들의 사회적·생식 행동’이라는 제목으로 ‘사이언스’저널에 발표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