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노 일찍 접하면 성차별주의자된다(연구)

포르노를 어렸을 때부터 일찍 보기 시작한 소년들은 여성을 물건처럼 취급하는 성차별주의자가 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포르노를 어렸을 때부터 일찍 보기 시작한 소년들은 여성을 물건처럼 취급하는 성차별주의자가 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 나이보다 훨씬 더 늦게 포르노를 보기 시작한 남성들은 난잡한 성생활을 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네브래스카대 링컨캠퍼스 엘리사 비슈만(박사과정) 연구팀의 ‘청소년의 첫 포르노 시청 연령과 성 차별주의적 태도의 관련성’에 관한 연구 결과다.

 

비슈만은 “연구의 목표는 포르노 시청의 여러 측면이 두 가지의 남성 우월적 태도의 형성에 미치는 영향을 알아보는 데 있었다”고 밝혔다. 두 가지 남성 우월적 태도란 성적으로 난잡한 행동, 즉 바람둥이가 될 가능성과 여성보다 더 우월한 권력에 대한 욕망을 갖는 것이다.

 

연구팀은 미국 중서부 대학교의 17~54세 대학생 330명을 대상으로 조사 연구했다. 참가자들은 백인이 85%였고, 대부분이 이성애자들(93%)이었다.

 

연구팀은 포르노를 처음 보기 시작한 나이, 그 첫 시청이 의도적인지 우발적인지 강제적인지 등 46개 항목을 질문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포르노를 처음 보기 시작한 평균 나이는 13.37세였다. 포르노를 처음 본 나이는 5세부터 26세로 다양했다.

 

응답자의 43.5%는 우발적으로 포르노의 첫 시청이 우발적이었다고 답변했다. 의도적이었다는 답변은 33.3%, 강제적이었다는 답변은 17.2%였다.

 

연구팀은 “포르노를 평균보다 한참 더 많은 나이에 보기 시작한 사람들이 남성 우월적 태도를 가진 바람둥이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예상을 깬 충격적인 결과”라고 밝혔다.

 

성 역할의 사회화와 미디어 노출에 대한 지식에 비춰볼 때 전혀 뜻밖의 결과다. 이 때문에 연구팀은 더 많은 의문과 연구 아이디어를 갖게 됐다고 밝혔다.

 

비슈만은 “추가 연구가 필요하며, 이번 연구 결과는 검증되지 않은 변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예컨대 참가자의 종교와 성행위에 대한 불안감, 부정적인 성경험 또는 포르노를 처음 본 경험이 긍정적인지 부정적인지 여부 등 요인이 나이보다 더 중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녀는 또 “생각과는 달리, 포르노 노출의 성격이 남성 우월적 태도의 형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것도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처음 포르노를 볼 때 의도적으로 봤는지, 우발적 또는 강제적으로 보게 되었는지에 따라 결과가 다를 것으로 예상했지만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미국심리학회에 따르면 성 차별적 태도는 남성들에게 우울증을 일으키는 등 정신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다.

 

이 내용은 미국심리학회 제125회 정기총회에서 발표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