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정부, 포르노 사이트 접속할 때 개인정보 요구 조치 시행

일각에선 "개인 성생활에 간섭" 반발

앞으로 러시아인들은 포르노 사이트인 폰허브에 접속할 때 자국의 SNS 브콘탁테를 통해 로그인해야 한다. (사진=shutterstock.com)


앞으로 러시아인들은 세계 최대 포르노 사이트인 폰허브를 방문할 때 개인정보를 제공하고 로그인해야 한다.

 

러시아 정부는 자국민의 포르노 웹사이트 접근을 어렵게 하기 위한 규제 조치를 강화해 왔다. 이 나라 규제 당국은 어린이들의 발달에 해를 끼치는 내용을 배포한다며 포르노 웹사이트에 대해 비판해왔다.

 

지난해 9월에는 세계 최대의 성인용 사이트 ‘폰허브’(Pornhub)를 완전히 폐쇄했다. 이 폐쇄 조치는 불과 몇 달 전, 폰허브 측이 사이트 방문자들의 나이를 확인하기로 약속하고서야 비로소 취소됐다.

 

하지만 나이 확인은 이용자의 연령과 생일을 제공해주는 러시아의 대표적인 소셜네트워크(SNS)인 ‘브콘탁테’(VKontakte)에 로그인하라는 지시로 대체됐다. 폰허브 측은 이용자들이 나이를 별도로 쓰지 않아도 쉽게 로그인할 수 있게 한 조치라고 밝혔다.

 

폰허브 측은 브콘탁테 공식 페이지에서 “나이 공란을 채우는 게 싫은 사람들은 좋아하는 소셜네트워크로 로그인해도 된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제한 조치는 사람들이 포르노 웹사이트에 로그인할 때 식별될 수 있음을 뜻한다. 소셜네트워크 브콘탁테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화번호로 로그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화번호는 러시아인들의 여권과 연결돼 있다. 따라서 이는 포르노 웹사이트 방문자의 신원을 쉽게 파악하고 그들이 무엇을 시청했는지 추적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각에서는 "개인의 성생활에 대한 지나친 간섭"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폰허브 측은 브콘탁테의 정보를 전혀 저장하지 않으며, 폰허브가 로그인 요청을 했다는 사실을 브콘탁테 측은 알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국 정부는 러시아와 비슷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모든 성인용 웹사이트의 경우 폐쇄되지 않으려면 이용자들이 18세 이상이라는 사실을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식별 과정에서 정확성을 확보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개인 ID번호를 발급하거나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계획은 금융사고 위험성이 높고 인권침해 우려가 있어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