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게이 체내 이질균, 항생제에 높은 내성

남성 동성애자들이 걸린 이질균은 상대적으로 높은 항생제 내성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shutterstock.com)


남성 동성애자들이 걸린 이질균은 상대적으로 높은 항생제 내성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미국 뉴욕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질균 균주의 약 4분의 1이 처방에 쓰이는 항생제에 대한 감수성이 줄어들고, 내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이 같은 이질 감염 사례의 대부분이 남성 동성애자들 사이에서 발견됐다.

 

미국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뉴욕시 보건정신위생국(NYC)은 2013년 3월~2015년 5월 뉴욕공중보건연구소에서 채집한 이질 환자 978명의 이질균 균주에 대한 감수성을 검사했다. 분리된 균주 중 295개체는 특정 발병원인과 관련돼 별도로 분석됐으며, 683개체는 통상적인 발병 사례로 분석됐다.

 

통상적인 이질 환자 중 129명(19%)이 아지트로마이신(DSA)에 낮은 감수성을 보이는 이질균 균주로 감염됐고, 29명(4%)은 시트로플록사신에 내성을 보이는 이질균 균주에 의해 감염됐고, 5명은 두 가지 특성을 모두 보였다. 연구팀은 “아지트로마이신에 대한 감수성이 낮아진 이질균 균주의 비율이 전국 추정치(3.8%)의 약 5배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 연구에서 분석된 감염 사례의 대부분이 시겔라 손네이(Shigella sonnei) (65%)와 에스 플렉스네리(S flexneri) (34%)에 의해 발생했다. 가장 흔한 증상은 설사와 복부경련이었고, 보통 7일 정도 앓았다.

 

이질은 전염성이 매우 높고, 대변과 입을 통한 전염경로를 통해 감염되는 이질 세균성 설사 질환이다. 이질균은 오염된 음식물을 섭취하면 감염되며, 이질 유행지역 여행, 인구밀집·빈곤 등과 관련이 있다. 그러나 이번 연구는 이질균이 구강·항문 성교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음을 밝혀내 충격적이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성 동성애자는 일반 성인보다 이질에 걸릴 위험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CDC의 최근 연구에 의하면 남성 동성애자들 사이에서 이질 항생제 아지트로마이신·시트로플록사신에 대한 내성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 항생제 내성 이질균에 감염된 게이들은 대부분 HIV 환자였는데 이는 성병 치료에 쓰이는 항생제가 이질균과 반응해 내성을 얻기 때문이다. CDC와 뉴욕 보건정신위생국은 항생제 내성 이질균을 막기 위해 중증 환자가 아니면 이질 환자에게 항생제 처방을 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대만에서도 최근 이와 유사한 사례가 보고됐다. 이 내용은 ‘신흥 전염병’ 저널에 발표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