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명 중 1명은 '성도착', 원인은?

연구에 따르면 성기를 통제하는 뇌 영역이 발을 통제하는 뇌 영역의 바로 옆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발에 대한 성적 도착이 왜 그리 흔한지 잘 설명해 준다. (사진=shutterstock.com)

 

최근 ‘성 연구’저널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3명 중 1명은 삶의 어떤 시점에서 ‘비정상적인 성적 관심’을 뜻하는 ‘성적 도착’(sexual fettish)을 실험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과학자들은 549개 정도의 성도착증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하버드대학 저스틴 레흐밀러 교수(성교육 및 심리학)는 “성적 도착은 새로운 게 아니라 시대와 함께 진화했다”며 “인터넷이 성적 도착의 지속적인 팽창과 관련이 깊다”고 말했다. 인터넷은 다른 사람들에게 자신의 욕망을 나타내고, 관심사가 같은 사람을 찾는 공간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이런 욕망이 성적 도착으로 발전하는 원인이 무엇인지 설명하는 네 가지 이론이 있다.

 

1. 통증 이론

통증과 쾌락은 똑같은 뇌 화학물질과 신경전달물질을 분비한다. 따라서 고통에 빠지는 것과 쾌락을 느끼는 것 사이에 상관관계가 있으며,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성관계 중 고통을 즐긴다.

 

2. 파블로프 이론

1960년대의 한 연구에 따르면 부츠 옆에 벌거벗은 여성들의 이미지를 남성들에게 보여준 결과, 남성들은 이후 부츠만 봐도 성적인 자극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처음엔 성욕이 전혀 없더라도 두뇌가 어떤 객체와의 성적 관련성을 만들 수 있음을 나타낸다.

 

레흐밀러 교수는 “성욕이 더 강한 사람들이 비정상적인 섹스에 관해 관심을 가질 가능성이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고 밝혔다. 강한 성욕은 성행위가 불가능할 때 흥분하게 만들고, 성관계를 가질 수 없으면 성적 에너지를 다른 데 쏟게 한다.

 

3. 뇌-중첩 이론

연구에 따르면 성기를 통제하는 뇌 영역이 발을 통제하는 뇌 영역의 바로 옆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발에 대한 성적 도착이 왜 그리 흔한지 잘 설명해 준다.

 

4. 혐오 이론

레흐밀러 교수는 “성적 흥분이 강할 때 혐오감이 약화된다”고 말했다. 강한 흥분 상태는 세상에 대한 인식을 변하게 하는 것과 거의 같으며, 그 변화된 인식은 여러 가지 다른 일들을 성행위에 통합하게 한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2056783.3113642
Original 1490948986.0256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