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암 조기 진단할 수 있는 미생물 발견

자궁암 진단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미생물군 유전체' 가 여성의 생식기관에서 발견됐다. (사진=shutterstock.com)


자궁암 진단에 도움이 되는 새로운 ‘미생물군 유전체’(microbiome)가 여성의 생식기관에서 발견됐다. 이 미생물들은 여성의 몸에 암이 숨어 있을 경우 경고신호를 보낼 수 있다.

 

미국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여성의 생식기관 내 미생물을 조사한 결과 정상인에게서 발견할 수 없는 특이한 미생물들을 자궁암 환자에게서 발견했다. 미국립암연구소(NCI)에 따르면, 자궁내막암은 가장 흔한 유형의 부인과 암이다.

 

그러나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최근 ‘게놈 의학’ 저널에 발표된 논문에서 자궁내막염의 원인은 알려진 바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이전 연구에서는 인간의 미생물이 다른 유형의 암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예컨대 박테리아의 일종인 ‘헬리코박터 파일로리’는 위암과 깊은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이요 클리닉 연구팀은 자궁적출술을 받을 예정인 백인 여성 31명을 조사했다. 이들 가운데 17명은 자궁내막암으로 진단받았고, 4명은 자궁내막암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자궁내막증식증으로 진단됐다. 나머지 10명은 다른 이유로 자궁적출술을 받고 있었으며, 암이나 암 발병 전이 아니어서 대조군으로 활용됐다.

 

의과 전문의들은 수술 중 면봉으로 여성들의 질·자궁경부에서 표본을 채취했으며, 수술 후에는 여성들의 자궁·나팔관·난소 등에서 표본을 채취했다.

 

연구팀은 자궁내막암이나 자궁내막증식증을 가진 여성 환자들의 자궁에서 아토포비움 바지내(Atopobium vaginae)·포르피로모나스(Porphyromonas) 등 2종의 박테리아가 대조군의 여성들보다 유의하게 더 많이 있음을 발견했다.

 

또 이 미생물은 자궁내막암이나 자궁내막증식증 환자들의 질에서도 대조군의 여성들보다 더 많이 발견됐으나, 관련성은 썩 밀접하지 않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연구팀은 또 질의 수소이온농도(pH)가 높은 여성들의 경우 생식기관의 미생물과 자궁암 사이의 관련성이 더 높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미생물 2종이 자궁내막암의 발병에 어떤 역할을 하는지는 명확하지 않다.

 

연구팀은 그러나 “아토포비움 바지내(A. vaginae)가 만성 염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생식기관의 세포를 포르피로모나스(Porphyromonas)에 취약하게 만들 수 있다고 가정했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세포가 파괴하고 암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번 연구는 소규모이기 때문에, 백인 외 다른 인종의 여성들을 대상으로 추가 연구해야 한다. 연구 내용을 보완하면 과학자들이 미생물을 이용해 자궁암 환자를 진단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메이요 클리닉의 마리나 발터-안토니오 조교수는 “생식기관에서 발견되는 미생물을 변형하면 자궁암 예방법을 찾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내용은 라이브사이언스(Live Science)에 발표됐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Wing 01
Wing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