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분방한 파리 성 문화, 3명 중 1명 "쓰리섬 경험"

프랑스 여론연구소 18세 이상 2000명에게 설문조사한 결과

프랑스여론연구소가 18세 이상 2,000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파리 시민들은 전국 평균보다 자유분방한 성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속삭닷컴]

파리 시민의 자유분방한 섹스 관행이 새로운 조사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최근 IFOP(프랑스여론연구소)가 18세 이상 2,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전국 여론조사를 시행한 결과 파리 시민들은 프랑스 전국 평균보다 자유분방한 성생활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파리 시민들의 약 3분의 1이 ‘쓰리섬’(3인 섹스)이나 ‘쿼터’(4인 섹스) 등에 동참한 것으로 드러났다. 파리 사람들이 함께 잠을 잔 섹스 파트너의 숫자는 평균 19명에 달했다. 이는 프랑스 전국 평균(11명)의 2배에 육박하며, 런던 시민 평균(9명, 2014년 조사)의 2배 이상에 해당한다.

 

파리는 ‘빛의 도시, 환락의 도시’인가. IFOP는 ‘파리는 탁월한 성적 자유의 땅’이라는 명성을 재확인하는 한편, 이 도시를 ‘성소수자들의 천국’으로 규정했다. 데이트 웹사이트인 CAM4의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파리 남성의 약 5분의 1이 게이 또는 양성애자의 성적 취향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프랑스 지방의 경우(약 11%)보다 훨씬 더 높은 비율이다. 파리의 동부 지역은 일반적으로 보수적인 서부 지역보다 더 높은 비율을 나타냈다.

 

IFOP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활동성이 강한 파리 인구의 43%는 독신이며, 이 비율은 전국 평균(33%)보다 훨씬 더 높다. 또 장기적으로 부부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사람들은 파리 인구의 25%, 프랑스 전체 인구의 41%로 나타났다. 부부들이 소수 집단으로 전락한 셈이다.


이 연구 결과에 따르면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 가운데 불륜을 저지른 경험이 있다고 답변한 파리 시민들이 58%에 달해 전국 평균(48%)을 상당폭 넘어섰다. 특히 파리 시민의 44%는 처음만난 사람과 하룻밤을 보내는 ‘원나잇 스탠드’를 한 적이 있다고 답변했다.

 

연구팀은 “파리는 익명성과 행동의 자유를 보장하는 한편, 사람들을 만날 수 있는 많은 가능성을 제공하기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파리 시민의 29%는 ‘쓰리섬’을 한 경험이 있고, 18%가 그룹 섹스나 파트너 교환 섹스를 하는 ‘스윙어 클럽’(swingers’ club)에 자주 다녔으며, 22%가 ‘쿼터’를 한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또 파리 젊은이의 약 44%가 마땅한 개인공간이 없기 때문에 공공장소에서 성관계를 가진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매춘을 자주하는 파리 남성이 약 38%로 전국 평균(약 22%)보다 훨씬 더 높은 비율을 보였다.

댓글
  • 그래서 주변에 파리가 끓군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87834179.408864
Original 1487834154.039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