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먹은 남성, 여성에게 더 매력적(연구)

여성은 마늘을 섭취한 남성의 체취를 더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사진=shutterstock.com)


어떤 음식을 먹으면 남성이 여성에게 더 매력적인 존재가 된다. 여성들은 마늘 등 특정 음식이 풍부한 식사를 하는 남성의 체취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애정생활에 관한 한 식단이 미치는 영향은 허리에 살이 몇 kg 붙는 것보다 훨씬 더 클 수 있다. 섭취하는 음식에 따라 체취가 달라지며, 이는 파트너의 호감을 좌우할 수 있다. 과학자들은 장기간에 걸친 동물연구에서 그 같은 연관성을 관찰해 왔다. 도롱뇽 암컷은 영양분이 풍부한 먹이를 먹는 수컷에게 매력을 느낀다. 일부 예비연구 결과에 의하면 그 같은 연관성을 인간에게서도 발견할 수 있다.

 

2016년 ‘식욕 저널’에 발표된 일련의 실험에서 연구팀은 남성 42명에게 매일 마늘을 간식으로 먹거나 마늘 캡슐을 삼키게 한 뒤 12시간 동안 겨드랑이 밑에 면 패드를 붙이도록 했다. 연구팀은 또 이 남성들에게 마늘이 들어있지 않은 식사를 하게 한 뒤, 12시간 동안 겨드랑이 밑에 면 패드를 붙이도록 했다.

 

연구팀이 여성 14명에게 면 패드의 냄새를 맡게 한 결과, 여성들은 마늘을 섭취한 남성들의 체취가 그렇지 않은 남성들의 체취보다 더 쾌적하고, 더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남자들은 측정 가능한 효과를 내기 위해 최소 4개의 마늘이나 마늘 추출 캡슐(1,000mg) 1개를 먹어야 했다.

 

마늘은 인체 항산화 물질의 수치를 높이고 해로운 박테리아를 죽인다. 연구팀은 따라서 마늘을 섭취한 남성의 땀 냄새가 건강하다는 신호를 잠재적인 파트너에게 보낸다고 가정했다. 이 연구의 주요저자인 프라하 찰스대학교 지트카 피알로바 교수는 “여성들은 양질의 음식을 확보할 능력이 있는 파트너를 찾기 위해 몸의 냄새를 맡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마늘이 남성의 성적 매력을 높일 수 있는 유일한 음식은 아니다. ‘진화와 인간 행동’ 저널에 발표된 2016년 연구 결과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의 맥콰리대학교 심리학자들은 여러 여성에게 남성 43명이 24시간 동안 입은 티셔츠의 냄새를 평가하도록 했다. 또 남성들에게는 섭취한 음식이 무엇인지 설문지에 적도록 했다.

 

연구팀은 채소와 호박·당근·살구 등 과일에서 발견되는 색소인 카로티노이드의 섭취량을 측정하기 위해 남성 피부의 황색도를 측정했다. 이에 앞선 연구에서는 카로티노이드 성분 때문에 생기는 황색 피부가 잠재적인 파트너에게 시각적으로 더 매력적이라는 사실이 발견됐다.

 

이번 연구에서 여성들은, 카로티노이드가 풍부한 식품에 탐닉하는 남성들의 체취가 과일 맛이 나고, 달콤하고, 특히 즐겁다고 평가했다. 이런 연구 결과는 여성들의 진화된 기술로 설명할 수 있다. 낮은 혈장 카로티노이드 수치가 감염 및 높은 사망률과 관련돼 있기 때문에, 여성들이 건강한 파트너를 찾는다.

 

그렇다면 데이트를 앞두고 언제 마늘과 채소를 섭취해야 할까. 미국 과학전문 잡지 ‘사이언티픽 아메리칸’은 “마늘은 최음제가 아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섭취하면 된다”고 보도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