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숨어있는 '에로틱 존' 7곳

흔히 알려진 성감대는 아니지만 만지면 흥분되는 부위가 신체 곳곳에 있다. (사진=shutterstock.com)


‘사랑’을 나눌 때 파트너의 몸을 애무하는 곳은 대개 특정한 곳으로 정해져 있다. 그러나 의외로 만지면 감미로운 기분이 들게 하는 부위가 적잖다. 우리의 몸에는 생각지도 않았던 곳에 ‘에로틱 존’이 있으며 이를 잘 알고 있으면 성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할 수 있다고 미국 뉴욕의 성교육자이자인 케이트 맥콤스는 말한다. 맥콤스 등이 권하는 ‘숨어 있는 에로틱 존 7곳’이다.

 

1. 손목 안쪽=좀처럼 만지지 않는 부위 흥분을 자아내는 곳. 맥콤브는 “그곳은 무수히 많은 신경 말초가 있는 곳이며 흥분 포인트”라면서 “서서히 몸을 달아오르게 하는 데 시작점으로서 최적의 곳이다”고 말했다.

 

2. 목덜미= 목에 키스하는 것은 일종의 스위치를 켜는 것이라고 맥콤부는 말한다. 사실 많은 여성이 목덜미를 가슴과 유두보다 더 자극적인 에로틱 존으로 생각한다는 게 한 연구결과 밝혀지기도 했다. 맥콤브는 “입술과 목을 결합해 자극하면 효과 만점”이라고 맥콤브는 권고했다.

 

3. 엉덩이=뉴욕의 성 연구가 자나 브랑갈로바는 “엉덩이는 감각이 무딘 곳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에로틱 존으로서의 잠재력이 높은 곳이다”고 말한다. 엉덩이 부위의 자극을 위해서는 파트너에게 어떻게 해 주는 게 좋은지를 물어보라. 상대방이 원하는 대로 접촉 강도를 조절하라.

 

4. 두피=미용실에서 미용사가 자신의 머리카락과 두피를 만질 때 야릇한 흥분을 느껴본 사람은 알 것이다. 브랑갈로바는 “파트너의 두피를 마사지해 주고 손톱으로 자극을 해 주면서 상대방의 반응을 살펴보라”고 말했다.

 

5. 무릎 뒤쪽=이 부위는 신경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이지만 흔히 지나치기 쉬운 곳이다. 맥콤브는 “무릎 뒤쪽은 미지의 영역이며 방치된 곳이다. 부드럽게 만져주고 마사지해 주고, 때로는 세게 눌러주고 때로는 간질여주라”고 조언했다.

 

6. 귓불=귀에서 가장 섹시한 곳이 귓불이다. 맥콤브는 파트너의 귀의 가장자리를 손가락으로 간질이면서 자극하라고 권한다. 그러나 일부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귓불 자극만으로도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맥콤브는 덧붙였다.

 

7. 다리= 다리는 에로틱 존으로서는 미흡하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자신의 다리를 만져주고 핥아주기를 바라는 이들이 있다. 브랑갈로바는 “다리를 만지는 것은 성적인 흥분을 높여준다”고 말했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