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어있는 '에로틱 존' 7곳

흔히 알려진 성감대는 아니지만 만지면 흥분되는 부위가 신체 곳곳에 있다. (사진=shutterstock.com)


‘사랑’을 나눌 때 파트너의 몸을 애무하는 곳은 대개 특정한 곳으로 정해져 있다. 그러나 의외로 만지면 감미로운 기분이 들게 하는 부위가 적잖다. 우리의 몸에는 생각지도 않았던 곳에 ‘에로틱 존’이 있으며 이를 잘 알고 있으면 성생활을 더욱 풍요롭게 할 수 있다고 미국 뉴욕의 성교육자이자인 케이트 맥콤스는 말한다. 맥콤스 등이 권하는 ‘숨어 있는 에로틱 존 7곳’이다.

 

1. 손목 안쪽=좀처럼 만지지 않는 부위 흥분을 자아내는 곳. 맥콤브는 “그곳은 무수히 많은 신경 말초가 있는 곳이며 흥분 포인트”라면서 “서서히 몸을 달아오르게 하는 데 시작점으로서 최적의 곳이다”고 말했다.

 

2. 목덜미= 목에 키스하는 것은 일종의 스위치를 켜는 것이라고 맥콤부는 말한다. 사실 많은 여성이 목덜미를 가슴과 유두보다 더 자극적인 에로틱 존으로 생각한다는 게 한 연구결과 밝혀지기도 했다. 맥콤브는 “입술과 목을 결합해 자극하면 효과 만점”이라고 맥콤브는 권고했다.

 

3. 엉덩이=뉴욕의 성 연구가 자나 브랑갈로바는 “엉덩이는 감각이 무딘 곳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은 에로틱 존으로서의 잠재력이 높은 곳이다”고 말한다. 엉덩이 부위의 자극을 위해서는 파트너에게 어떻게 해 주는 게 좋은지를 물어보라. 상대방이 원하는 대로 접촉 강도를 조절하라.

 

4. 두피=미용실에서 미용사가 자신의 머리카락과 두피를 만질 때 야릇한 흥분을 느껴본 사람은 알 것이다. 브랑갈로바는 “파트너의 두피를 마사지해 주고 손톱으로 자극을 해 주면서 상대방의 반응을 살펴보라”고 말했다.

 

5. 무릎 뒤쪽=이 부위는 신경이 많이 모여 있는 곳이지만 흔히 지나치기 쉬운 곳이다. 맥콤브는 “무릎 뒤쪽은 미지의 영역이며 방치된 곳이다. 부드럽게 만져주고 마사지해 주고, 때로는 세게 눌러주고 때로는 간질여주라”고 조언했다.

 

6. 귓불=귀에서 가장 섹시한 곳이 귓불이다. 맥콤브는 파트너의 귀의 가장자리를 손가락으로 간질이면서 자극하라고 권한다. 그러나 일부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귓불 자극만으로도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고 맥콤브는 덧붙였다.

 

7. 다리= 다리는 에로틱 존으로서는 미흡하다는 연구결과도 있지만, 자신의 다리를 만져주고 핥아주기를 바라는 이들이 있다. 브랑갈로바는 “다리를 만지는 것은 성적인 흥분을 높여준다”고 말했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87308227.4272943
Original 1487308200.746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