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하거나 아이 있는 미혼 커플, 한 쪽만 헌신적인 경우 많아(연구)

동거하거나 아이가 있는 미혼 커플은 한 쪽만 헌신적일 가능성이 높았다. (사진=shutterstock.com)


동거하거나 아이가 있는 미혼 커플들은 그렇지 않은 커플들에 비해, 한 파트너의 헌신도가 훨씬 더 낮을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사주간 타임은 ‘파트너와 동거에 들어가기 전에 심사숙고해야 하는 이유’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이같이 보도했다. 동거하거나 아이가 있는 미혼 커플은 ‘비대칭적 관계’(ACRs, asymmetrically committed relationships)에 갇혀 있다는 것이다.

 

학계에서 시적으로 표현하는 비대칭적 관계(ACRs)란 관심을 쏟는 수준이 일방적으로 한쪽에 치우쳐 있는 관계다. 즉, 한 파트너가 다른 파트너보다 훨씬 더 상대방에 빠져 있는 관계를 뜻한다. 미국 드라마 ‘더 오피스’의 켈리와 라이언, ‘섹스 앤드 더 시티’의 캐리와 에이든의 관계를 떠올리면 된다. 또는 거의 모든 나라의 노래나 R&B 노래를 들으면 이 관계를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유형의 커플은 새로운 것이 아니며, 심리학자들이 수십 년간 연구의 대상으로 삼았다. 그러나 일부 연구자들은 최근 결혼율이 떨어지자 이런 커플들의 역학관계에 새로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연구팀은 “비대칭적 관계가 최근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이는 이런 유형의 커플들이 관계를 오래 지속하는 것을 가로막는 장애요인이 많이 사라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미국 덴버대학교 연구팀은 18~34세 이성애자 미혼 커플 300명을 약 2년 동안 추적해 조사했다. 그 결과 이들 커플의 약 35%는 한 파트너의 헌신도가 훨씬 더 높은 ‘비대칭적 관계’에 높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3분의 2는 남자의 헌신도가 더 낮은 경우였다. 3분의 1은 여성이 헌신도가 더 낮았으며, 이 경우 2년 안에 헤어질 가능성이 50% 이상에 달했다. 이에 비해 남녀가 같은 수준의 헌신도를 가진 커플은 34% 미만, 남성의 헌신도가 더 낮은 커플은 30% 미만이 헤어지는 데 그쳤다.

 

흥미로운 사실은, 비대칭 관계에서 헌신도가 더 높은 파트너는 헌신도가 거의 비슷한 파트너보다 관계 형성에 더 열정을 보인다는 점이다. 헌신도가 더 높은 파트너는 연인의 낮은 관심을 만회하기 위해 애쓰고 있었는데, 이런 불평등은 종종 끔찍한 결과를 낳는다.

 

한 사람은 헌신도가 높고, 또 한 사람은 헌신도가 낮은 커플의 경우 싸움과 폭행이 더 잦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 결과는 주목할 만한 가치가 있다”며 “헌신도가 높을 경우 통상 갈등과 공격을 억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의 주요저자인 덴버대학교 스콧 스탠리 연구교수(심리학)는 “사실상 관계가 끝났는데도 동거를 계속하는 것은, 거처를 옮기거나 아이와 헤어져야 하는 데 따르는 어려움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스탠리 연구교수는 “예전보다 훨씬 더 늦게 결혼하고, 훨씬 더 많이 사귀고, 바람을 피우고, 동거하는 게 현대사회의 경향”이라며 “사람들은 정착할 준비가 되기 전에 다양한 관계를 경험하는 데 점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동거하거나 아이가 있는 커플들의 경우 특히, 과거의 관계가 미래의 관계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많은 커플이 본격적인 결혼생활을 시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 내용은 ‘사회적·개인적 관계’ 저널에 발표됐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0772590.298137
Original 1490772604.7089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