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18세 대학생 누드에 담은 강력한 메시지

미국 18세 대학생 아리아 왓슨은 누드 사진 프로젝트를 통해 정치적인 메시지를 전달해 화제다. (사진=아리아 왓슨 텀블러)


18세 미국 대학생 아리아 왓슨은 누드 사진 프로젝트를 통해 정치적인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지극히 개인적인 매체인 자신의 몸에 정치적인 메시지를 실어 보내 화제를 낳고 있는 것이다.

 

미국 온라인 매체 버즈피드는 최근 왓슨이 ‘#트럼프사인작품’(#SignedByTrump)이라는 제목으로 누드사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그녀의 작업은 시작할 때부터 사진블로그 ‘텀블러’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한 것은 그녀의 작품이 지닌 강력한 메시지와 특이한 접근방식이 알려진 최근의 일이다.

 

도발적인 왓슨의 사진 프로젝트는 자신과 네 명의 친구들의 알몸에 트럼프의 과거 발언들을 써넣은 것이다. 그녀의 프로젝트에는 트럼프의 가장 악명 높은 표현이 많이 포함돼 있다.

 

예컨대 ‘그녀들의 거시기를 움켜쥐다’(Grab ‘em by the pussy)라든가 ‘가슴이 아주 밋밋한 사람은 10세라고 하기도 힘들다’(A person who is very flat-chested is very hard to be a 10) 같은 표현들이다. 트럼프가 내뱉은 여성 혐오적인 표현을 폄하의 당사자인 여성들의 몸 위에 문자 그대로 썼다.

 

왓슨의 프로젝트는 가부장적인 사회에서 여성들이 남성들보다 가치 없다고 여겨진다는 것에 대한 증언이다. 동시에 여성들에게 어떤 시련이 닥치더라도 헤쳐나갈 수 있는 능력과 힘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왓슨은 “지난 며칠 동안 몇몇 메시지를 받고 눈물을 흘렸다”며 “아무도 당신의 침묵을 강요하지 못하기 때문에, 당신의 열정을 털어놓는 걸 두려워해선 안 된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왓슨은 “도널드 트럼프가 왜 현직에 있는지,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났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는 실존한다. 우리에게 그 어느 때보다 더 필요한 것은 우리가 힘을 합치는 것이며, 힘을 합치면 강해진다”고 강조했다.


▶ 사진 보기 -  아리아 왓슨 누드 프로젝트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