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섹스로봇 데이터 유출, 심각한 사생활 침해 될 것"

섹스 로봇이 보편화되면 데이터 유출로 인한 사생활 침해 문제가 대두될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사진=shutterstock.com)


섹스 로봇의 이용행태 등에 관한 개인 데이터의 기록 및 저장으로 이용자의 사생활 침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미래 섹스토이의 대부분이 피트니스 트래커(운동량 측정기)나 스마트TV처럼 사람들의 이용행태에 대한 개인 데이터를 기록하고 저장할 것이며, 이에 따라 사생활 침해 문제가 심각성을 띨 수 있다는 것이다. 


런던대 케이트 데블린 교수(컴퓨터공학)는 ‘로봇과 섹스에 관한 국제회의’(19~20일, 골드스미스 대학 개최)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경고했다고 영국 일간 미러가 20일 보도했다. 그는 “섹스 로봇과 관련해 심각히 우려되는 것은 개인 데이터 문제”라며 “앱· 가젯 등과 마찬가지로 섹스로봇의 경우에도 이용약관의 내용을 제대로 검토하지도 않고 ‘동의’ 박스에 체크 표시를 함부로 해선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데블린 교수에 따르면 섹스 로봇 이용 시의 비밀스러운 개인 데이터 등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으면 위험이 발생할 수 있다. 데블린 교수는 ‘위바이브’(We-Vibe)라는 브랜드로 인터넷에 연결된 섹스토리를 제작한 미국 기술회사 ‘스탠더드 이노베이션’이 사생활 침해 혐의로 제소당해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사례를 들었다.

 

이 회사는 섹스토이 사용자의 동의도 없이 여성의 은밀한 부위인 질의 온도와 선호하는 강도의 설정 등에 관한 비밀스러운 개인 데이터를 기록한 혐의로 기소됐다. 원고 여성의 변호인 이브-린 랩은 “이는 매우 심각한 사생활 침해 사례”라고 밝혔다. 하지만 ‘스탠더드 이노베이션’ 측은 성명을 통해 “제품 개선에 도움이 되고 진단 목적으로 쓸 수 있는 특정 데이터만 수집해 종합적이고 식별할 수 없는 형태로만 제한적으로 사용한다”고 주장했다.

 

데블린 교수는 “제품 개선을 위해 데이터를 피드백할 때 등의 경우에는 데이터 수집이 유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월경주기 추적기능을 제공하는 ‘데이시’라는 체온측정용 가젯의 경우 사용자 데이터를 피드백함으로써 제품의 정확도를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됐다는 것이다.

 

데블린 교수는 “그러나 우리가 언제 성관계를 하는지 다른 사람들이 아는 걸 바라는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개인 데이터 수집은 감시를 받지 않을 경우 해커에게 공개되는 등 걷잡을 수 없이 위험한 상황으로 치달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데블린 박사는 “섹스 로봇의 부산물인 개인 데이터 수집과 여성의 상품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지만, 긍정적인 측면의 발전도 적지 않다”고 주장했다. 로봇 기술은 노인들을 가정에서 돌보는 데 필요한 치료기술 등 건강상의 혜택을 이미 많이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녀는 “또 다른 내 관심사는 성차별주의”라며 “여성들은 기술에서 과소평가되고 있으며, 그게 제품에도 반영돼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마스트리흐트대학교 인공지능 연구원 데이비드 레비는 지난 2007년에 “사람들은 2050년까지 로봇과 결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런 전망이 처음엔 탐탁지 않게 여겨지겠지만, 향후 ‘로봇과 섹스를 했는데, 끝내줬다’라는 식의 흥미로운 스토리가 잡지에 실린다면 많은 사람이 그 대열에 동참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레비는 박사학위 논문 ‘인공지능 파트너와의 성관계’에서 “로봇이 성격·기능·외모 측면에서 인간과 똑같아질수록 실제로 사람들의 연인이 될 가능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