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인 생기는 게 급여 오르는 것보다 더 행복감↑(연구)

사랑하는 파트너가 생기는 것이 급여가 오르는 것보다 훨씬 더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사랑하는 파트너가 생기는 것이 급여가 오르는 것보다 훨씬 더 행복감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런던스쿨오브이코노믹스의 연구결과로 세계 각국의 2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했다.

 

분석 결과 수입이 두 배로 늘어났을 때 행복감은 0~10단계로 나눴을 때 평균 0.2포인트 올라갔다. 생각보다는 수입의 증가가 행복감에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반면 실직은 행복감을 낮추는 데 감소폭이 평균 0.7포인트 낮아졌다.

 

개개인의 행복감을 예측할 수 있게 해 주는 지표 가운데 가장 많은 영향을 미치는 것은 정신건강이었다. 우울증이나 불안장애는 실직보다 더 흔한 행복감 저하 요인으로, 이들 요인에 의한 행복감 하락 폭도 역시 0.7포인트였다. 파트너가 있는 경우 행복감은 0.6포인트 높아졌고 결별이나 사별로 파트너를 잃는 것은 그와 같은 수치로 행복감 저하로 이어졌다.

 

보고서는 “행복감은 사회풍조에 크게 영향을 받는데 가령 사람들이 서로 신뢰하는 사회일수록 행복감이 더 높다. 만약 다른 사람을 믿는 사람이 0%에서 100%로 늘어나면 행복감은 1포인트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0772590.298137
Original 1490772604.70890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