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페북 여성누드 검열에 누드 프로젝트로 항의한 사진가

사진가 트리나 캐리가 페이스북의 누드 사진 정책에 항의하는 누드 프로젝트를 벌여 화제다.(사진=트리나 캐리 '검열된 여성' 프로젝트)


페이스북의 누드 사진 게시 정책에 트리나 캐리라는 사진가가 이에 항의하는 프로젝트를 벌여 화제다.

 

지난해 그녀는 자신의 첫 셀프 누드 사진들을 친구의 방에서 촬영했다. 이 사진들이 맘에 들었던 그녀는 이를 페북에 올렸고 금세 많은 ‘좋아요’와 댓글이 달렸고 공유가 이뤄졌다. 그녀가 전에 올렸던 어떤 사진보다 뜨거운 반응이었다. 팔로워도 크게 늘었다.

 

지난주에 그녀는 손으로 가슴을 가리고 가시나무로 음부를 가린 누드 사진을 실었다. 그러나 10분도 안 돼 트리나는 페북으로부터 부적절한 콘텐츠를 올렸다는 이유로 7일간의 이용 정지 통지를 받았다.

 

이 때문에 그녀는 자신의 사진 작업 고객과의 접촉을 제대로 할 수가 없었다. 그녀는 화가 났다. 남성 누드나 외설적 이미지, 폭력적 사진들이 페북에 오르는 건 별문제가 안 되는데 자신의 예술 작품은 금지당하는 것에 대해 받아들일 수 없었던 트리나는 항의 표시를 하기로 했다.

 

그녀는 페북에 누드 촬영에 참여할 여성들을 모집한다고 썼고 30명의 여성이 참여 의사를 전해 왔다. 트리나와 30명의 여성은 캐나다의 켈로우나라에 있는 채석장으로 갔고 완전 누드가 된 채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알몸 위에 ‘검열됨’이라는 문구가 씌인 테이프를 가슴과 음부에 붙였다.

 

트리나는 “서로 도와 테이프를 붙이면서 웃고 칭찬해 줬다. 아주 즐거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30명의 참가 여성들 역시 “촬영 내내 즐거웠으며 유쾌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 트리나 캐리 '검열된 여성' 화보 보기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