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피임약 선택이 당신의 성욕을 좌우한다(연구)

파트너와 진실한 관계를 맺어온 여성은 프로게스테론 피임제를 사용하면 성욕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파트너와 장기간 진실한 관계를 맺어온 여성은 프로게스테론을 주로 하는 호르몬성 피임제를 사용할 경우 성욕이 더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알약으로 먹든 주사제로 맞든 그러한 현상이 나타난다는 것이다. 반면 덜 진실한 관계를 맺는 여성은 에스트로젠을 주로 하는 피임제를 먹을 때 성욕이 올라간다는 내용이 ‘진화와 인간행동(Evolution and Human Behaviour)’ 저널에 실렸다.

 

연구팀은 여성을 두 그룹으로 나눠 112명으로 구성된 한 그룹에는 3개월간 생리주기 때 얼마나 자주 성관계를 가졌는지를 물었다. 다른 그룹은 275명으로 구성됐는데 이들은 파트너와 장기간 관계를 유지해 온 이들로, 조사 시점으로부터 1주일간 성관계를 몇 번 가졌는지를 물었다.

 

두 그룹 모두 어떤 호르몬 피임제를 사용하는지, 어떤 유형의 섹스를 하는지 답변을 했다. 왜 발정기가 아닌 때 섹스를 하는지, 또 왜 어떤 여성은 다른 여성들에 비해 더 자주 성관계를 갖는지를 물었다. 발정기는 여성들이 생식능력이 가장 고조돼 임신 확률이 높을 때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노르웨이 대학의 레이프 에드워드 오테센 켄나이르 교수는 “예컨대 고양이와 개는 발정기 외에는 교미를 하지 않는다”면서 “인간에게는 어떤 기능이 작용하는지 그 미스터리를 풀기 위한 연구”라고 말했다.

 

앞선 연구 중 하나는 파트너와 진실한 관계이며 호르몬 피임제를 사용하지 않는 여성이 발정기 외의 시기에 삽입 성교를 더 많이 갖는다는 점을 규명했었다. 이번 연구에서도 호르몬 피임제를 사용하는 여성이 파트너와 진실한 관계를 맺을 때는 발정기가 아닌 때의 섹스도 더 많이 한다는 것을 확인시켜줬다. 흥미로운 것은 이들 여성에게선 삽입 성교 횟수만 늘어났을 뿐 자위와 구강 성교는 그렇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러나 켄나이르 교수는 이번 연구가 임상적 연구가 아니며 여성들이 성욕에 변화를 주기 위해 호르몬 피임제를 바꿔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다만 피임제로 어떤 호르몬을 택할 것인지와 관련해 하나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