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의 앱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안드로이드 - 원스토어 아이폰 - 앱스토어

한 남성 오랫동안 만나는 여성, 성욕 저하 뚜렷

한 파트너를 오랫동안 만나온 여성은 성욕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여성의 성적 기능은 건강한 성생활과 전반적인 생활의 질에서 중요한 부분이다. 여성의 성기능과 파트너와의 관계 간의 관련성을 조사한 결과 파트너와 오랫동안 만나온 여성은 성욕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핀란드의 투르쿠 대학 연구팀이 여성의 성욕을 7년여에 걸쳐 조사한 결과다. 연구팀은 폐경이 오지 않은 핀란드 여성 2,173명을 조사해 얻은 데이터를 종합했다. 이들 여성에게 2006년과 7년 뒤인 2013년에 ‘여성 성기능 지표’로 불리는 일련의 질문을 던졌다. 이 지표는 성적 흥분이나 오르가슴, 성적 만족도, 성교 중 고통 여부 등의 질문으로 구성돼 있다.

그 결과 7년간 오르가슴에 이를 수 있느냐가 가장 전반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성적 만족도에서 가장 변화가 컸다.


‘오르가슴 능력’은 모든 연령대에서 개선됐는데 독신 여성이 가장 큰 개선을 보였다. 새로운 파트너를 만난 여성은 독신 여성에 비해선 개선도가 조금 낮았지만 7년간 같은 사람과 계속 만나온 여성에 비해서는 훨씬 더 높았다. 같은 남성과 만나온 여성이 성욕에서 가장 크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그러나 이 같은 결과는 7년이라는 장기간에 걸쳐 한 것이라 단기간의 연구를 통해 좀 더 깊은 탐구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래야 성기능 변수의 다양성에 대한 더욱 정확한 이해가 가능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500528745.291203
Original 1500444587.35105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