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 통통한 남성, 더 매력적이고 더 장수한다

나이들어 통통한 남성이더 매력적이고 더 장수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shutterstock.com)


나이 들어 통통한 남성이 호리호리한 남성들보다 여성들에게 더 매력적이고, 더 오래 살고, 유전자 전달에 더 적합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예일대학교 리처드 브리비스커스 교수(인류학)는 저서 ‘남성이 나이 드는 법: 진화와 남성의 건강·죽음’에서 “아버지가 된 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아져 살이 붙는 현상은 ‘사나이’(macho) 개념에는 들어맞지 않을 수 있으나, 수명을 연장하고 면역시스템을 강화해 준다”고 밝혔다.

 

신진대사가 활발한 남성이 휴식 중 몸의 에너지를 덜 태우는 남성보다 일찍 죽을 확률이 약 50% 더 높다는 2008년 연구결과가 있는가 하면, 통통하고 나이가 든 아버지가 심장마비를 일으키거나 전립샘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브리비스커스 교수는 “남성의 테스토스테론 수치의 감소는 근육량을 줄이고 체지방량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며 “이런 신체 변화는 남성들이 편한 바지를 더 많이 사게 하고, 생존권의 강화를 손쉽게 해준다”고 말했다.

 

남성들이 나이가 들면 아버지로서의 투자를 효과적으로 지지하고 촉진하는 호르몬 환경이 조성된다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는 것이다.

 

브리비브커스 교수는 또 “여성들은 비만도가 높아지는 남성들에게 더 큰 매력을 느끼게 되며, 통통해진 남성들은 다른 여성들을 찾기보다 자신들의 아이들을 돌보는 데 시간을 투자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말년에 아버지가 된 사람들 가운데 영화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있는데, 그는 68세에 아이를 가졌다. 또 영국 가수 로드 스튜어트의 여덟 번째 아이는 그가 66세 때 태어났다.

 

한편 케임브리지대학교의 지난해 연구에 의하면 아이의 아버지가 될 남성을 찾는 여성들은 전통적으로 비만도가 아주 낮은 장거리 주자를 선호한다. 그런 남성이 강한 성욕과 높은 정자 수치를 가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Wing 01
Wing 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