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조기진단하는 탐폰 개발 중

캐나다 연구팀이 암을 조기 진단할 수 있는 탐폰을 개발하고 있고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shutterstock.com)


수 세기 동안 여성 위생용품으로 쓰여온 탐폰. 그런데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의 연구팀이 이를 암 예방 연구 수단으로 활용하는 연구를 하고 있어 주목된다.


탐폰을 몇 달 동안 끼우고 있게 해서 질의 점액 속의 DNA 세포를 채취해 유전자 변형 징후를 검사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질 속의 유전자 변형은 난소 및 자궁암의 발병 위험을 크게 높이는 원인이다. 연구팀을 이끄는 브리티시컬럼비아 암 예방국의 안나 팅커 박사는 “자궁암과 난소암에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유전자 변형을 감지하는 법을 개발하는 것으로, 가장 효율적으로 감지할 수 있는 6개의 유전자를 대상으로 테스트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 관찰을 통한 암 예방을 위한 진전된 방식’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 실험 프로그램에는 2년간 15만 달러가 투입된다. 여기엔 120명의 여성이 참여하게 되는데 연구팀은 일부는 건강한 여성들로, 일부는 부인과 암을 진단받은 이들로 모으고 있다. 건강한 여성 30명은 이미 모집이 됐고 지금은 최근에 부인과 암을 진단받은 여성들을 구하고 있다. 실험에 참여한 여성들은 6개월간 탐폰을 끼고 생활하게 되며 6개월 뒤 이를 연구팀에 제출하게 된다. 일부 여성들은 면봉으로 질의 점액을 채취해 연구팀에 내게 된다. 또 탐폰과 면봉 사용 경험에 대한 질문서에 답변해 제출한다. 팅커 박사는 “지금까지는 참가자들이 실험에 참여하는 게 어렵지 않다고 말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몇 년 전 난소암의 DNA가 질 점액 검사를 통해 감지될 수 있다고 발표한 미국의 연구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댓글
  • 첫 20% ㅁㅐ충10% 안전한스포츠 놀ㅇㅣ터 카톡문의:zihui2958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87834179.408864
Original 1487834154.03957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