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아이 낳은 부부 "섹스 덜 해도 좋아"

남편 공감 표현 많으면 여성 성욕 낮아

첫 아이를 낳은 부부는 남편의 공감 표현이 많으면 여성의 성욕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shutterstock.com)


생애 처음으로 부모가 된 여성은 남편의 공감 표현이 더 많으면 더 낮은 성욕을 보이는 것으로 연구결과 나타났다고 캐나다 공영방송 CBC 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캐나다 댈하우지대학교 심리·신경과학과 나탈리 로젠 교수팀이 처음으로 부모가 돼 유아를 둔 ‘생애 첫 부모’(first-time parents) 255명을 대상으로 성생활을 조사하는 연구를 벌였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새로 엄마가 된 여성들은 자신에 대해 남편들이 더 많은 공감을 표현할 때 더 낮은 성욕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통적인 지혜를 완전히 뒤집는 결과다.

 

로젠 교수는 “일부 남편들은 부모로서 받는 도전에 대처하는 아내를 도우려고 애쓰기 때문에 성관계를 피하는 게 상책이라고 생각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그는 성기능 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을 상담할 때도 이 같은 패턴을 목격한다고 밝혔다.

 

생애 첫 부모들은 자신들이 진정으로 이해심과 배려심이 많다고 생각하고 있으나, 사실은 이런 생각이 성생활을 회피하는 생각을 강화하고 부추기는 것으로 분석됐다. 로젠 교수는 “아빠의 더 많은 공감 표현이 엄마의 성욕을 더 줄어들게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이라며 “사실은, 성욕이 줄어든 엄마들이 아빠들에게 공감을 더 많이 표현하게 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남편의 공감 표현이 많다고 밝힌 여성들이 성욕 감퇴에도 불구하고 성적 만족도가 더 낮아졌다고 보고하지 않았다는 점에 주목하는 게 중요하다. 이번 연구에선 아이가 태어난 뒤 파트너를 향해 더 많은 공감을 표현한 남녀들이 높은 성적 만족도와 성공적인 관계조정을 보여줬다.

 

로젠 교수는 “부부간 소통이 매우 중요한데도 성관계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는 데 어려움을 겪는 부부들이 적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많다”며 “새로 아빠가 된 남성들은 아내의 욕구 변화를 이해해야 하지만, 그게 성관계에 대한 대화를 피하라는 얘기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로젠 교수는 생애 첫 부모가 된 남녀 239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심한 성적 고민은 극히 일반적이며 상당히 고통스러운 것으로 밝혀졌다는 내용의 연구보고서도 최근 공동저자로 발표했다. 새로 부모가 된 남녀는 출산 후 성관계의 재개 시기, 성교 시 통증, 신체 이미지가 성관계에 미치는 영향, 부부간의 성욕 차이 등 다양한 성적 고민을 호소한다. 연구팀이 이들에게 성적 고민 사항 20개 항목을 제시한 뒤 점검하게 한 결과, 엄마들의 89%와 아빠들의 82%가 최소한 1개의 고민사항을 언급했다. 특히 모든 부모의 약 50%가 2개 이상의 고민사항을 실제 겼었다고 털어놨다.

 

이 같은 내용은 ‘성·결혼 치료’(Sex and Marital Therapy)에 발표됐다. 


김영섭 기자 edwdkim@naver.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출산 전후 밖에서 성욕을 처리하는 경우도 꽤 있던데...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2056783.3113642
Original 1490948986.02561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