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트너 바꾼 연인, 한눈 팔기 쉽다

다른 사람의 짝을 뺏어 연인이 된 경우, 그 짝은 또 다른 사람에게 한눈팔기 쉽다. (사진=shutterstock.com)


한 번 배신한 사람은 또 배신하게 된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이 말이 연인관계에도 적용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다른 사람의 연인을 뺏어 자신의 파트너가 된 경우 그 짝은 당신에 대한 충실성이나 만족감이 낮은 경향을 보이며 다른 사람에게 한눈팔게 되기도 쉽다는 것이다.

 

미국 사우스 앨라배마 대학의 연구팀의 조사결과는 파트너를 어떤 식으로 처음 만나게 됐느냐가 앞으로 좋은 관계를 맺을 수 있을지를 예측하게 해 준다고 말한다. 연구팀은 만난 지 3년이 된 이성애 커플 138쌍을 상대로 어떻게 지금의 파트너를 만났는지, 둘 사이의 관계가 어떤지 등을 물었다. 조사에 응한 이들의 평균 나이는 20세였고 이들 중 71%가 여성이었다.


답변을 종합한 결과 사귀던 사람을 버리고 다른 이에게로 마음을 준 사람은 다른 이성에게 눈길을 주기 쉽고 파트너 몰래 바람을 피울 확률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의 짝과 잠재적인 파트너를 비교해보고 새로운 파트너를 더 좋은 대안으로 여기기 쉽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다른 사람의 짝을 뺏어왔다면 연인이 한눈팔지 않도록 늘 경계를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조슈아 포스터 교수는 이에 대해 “연인을 버리고 다른 사람에게로 간 사람은 대체로 수동적이고 파트너에 대해 무심하며 무책임한 편이고 자기도취에 빠지는 경향이 심하다”고 말했다.


이 같은 결과는 미국 커플 10~30%는 다른 이의 짝을 뺏어서 연인관계가 된 것으로 알려진 현실에서 눈길이 간다. 성인 발달 연구의 권위자인 로버트 왈딩거 하버드대 교수는 “이상적인 커플은 전혀 말다툼하지 않는 커플이 아니라 다소 충돌이 있더라도 헤어지지 않고 궁극적으로 상대를 지지해주는 관계”라고 말했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
Original 1494568020.3387535
Original 1494567991.8318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