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 희귀질환자, 일반인 10배 크기 성기로 고통

성기가 커지는 희귀질환으로 고통받고 있는 케냐의 한 남성에게 온정의 손길이 있다.(사진=버즈 케냐 캡쳐)


성기가 너무 커서 불행한 인생을 살고 있는 한 남성의 사연이 놀라움과 함께 동정을 자아내고 있다.

 

케냐의 소렌스 오위티 오피요(Sorence Owiti Opiyo)라는 20세 된 이 남성은 성기 크기가 보통 사람의 10배나 된다고 영국의 대중지 미러 등이 보도했다. 모자이크 처리한 성기 사진과 이 소식을 전한 매체들은 "이렇게 거대한 성기 때문에 그는 일상적인 생활을 하지도, 가정을 꾸리지도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성기 때문에 바지조차 제대로 입을 수 없는 그는 친구들이 놀리고 괴롭혀 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하고 그만둬야 했으며 직장도 구할 수 없었다. 성인이 됐지만, 지금껏 성관계도 하지 못했다. 5살에 부모를 여의고 할머니와 사는 그는 10살 때에 자신이 남들과 다르다는 사실을 알고 치료를 받았지만 얼마간 나아지는 듯하다 상태가 다시 나빠졌다고 한다.


이 남성이 이 같은 고통을 겪게 된 원인이 무엇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의료진이 이 남성의 거대 성기증에 대한 치료 방법을 찾고 있으며 재정적 후원도 이어지고 있다고 매체들은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 속히 치료받고 행복한 가정 이루길 기원합니다.
  • 어떻게 치료받지요? 잘라내야 하나요? TT;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