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욕 강한 여성과 사귀는 남성, 불안감 커(연구)

남성들은 성적으로 적극적인 여성과 사귀면 불안감을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사진=shutterstock.com)


남성들은 성적으로 적극적인 여성과 사귀면 불안감을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유럽 사회심리학 저널(European Journal of Social Psychology)’에 실린 이 연구 내용은 새롭게 관계를 맺은 커플 62쌍을 8개월간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심리학에서 타인과 맺는 유대관계의 유형을 의미하는 ‘애착 유형(attachment styles)’을 판별기준으로 삼았다. 애착유형은 안전한 유형, 걱정스런 유형, 거부회피형, 공포회피형으로 나뉘는데, 애착유형은 고정돼 있지 않으며 어떤 상대랑 사귀냐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커플들에게 그들이 어떤 관계인지를 상세히 드러내는 일련의 질문들을 했다. 또 실험실에서 커플들 간의 언어 및 비언어적 신호들을 영상에 담았다. 연구팀은 그리고는 4개월과 8개월 뒤 커플들에게 다시 질문을 했다. 그 결과 파트너의 친밀감과 성적 욕망 수준에 따라 남성과 여성의 애착 유형이 변화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여성의 경우 파트너가 성적 욕망이 높을수록 불안증이 시간이 지날수록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연인이 성관계를 가지려는 욕구가 높을수록 여성은 안전감을 느낀다. 연구팀은 이는 여성이 남성을 선천적으로 성적 욕망이 강한 존재로 여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즉 섹스를 원하느냐 여부로 관계가 견고한지 여부를 판단한다는 얘기다. 

남성은 그와 반대였다. 파트너가 감정적인 친밀감은 높더라도 성적 욕망이 낮을 때 불안증이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파트너가 성에 대해 적극적일수록 남성은 연인과의 관계에 대해 불안증을 느꼈다.

연구팀은 이에 대해서는 남성은 여성이 성적 욕망이 강하면 배신하기 쉬운 유형이며 두 사람간의 관계를 위협하는 것으로 여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남성은 여성이 성적 욕망이 높으면 전통적인 성역할을 무너뜨리는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새로 연인 관계를 맺은 여성이 이런 경우에 해당할 경우 상대에 대해 좋은 파트너인지 불안과 의심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이신우 기자 help@bodiro.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