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결이 야들야들...” 성차별 중계, 누리꾼 뿔났다

아카이브 만들어 문제발언 공유

영국 캠브릿지 연구결과 스포츠 경기에서 여성은 경기 외적으로 평가받는 부분이 남성보다 3배 많았다. (사진=shutterstock.com)


“박수받을 만하죠. 얼굴도 이쁘게 생겨가지고”

“살결이 야들야들한데...”

 

믿기 힘들겠지만 이 성차별적 발언들은 2016 리우 올림픽을 중계하는 지상파 방송에서 나온 멘트들이다. 도 넘은 성차별적 중계에 누리꾼들이 뿔이 났다. 급기야 지난 7일 온라인 소셜미디어에서는 ‘2016 리우올림픽 중계 성차별 보도 아카이브’ 가 만들어졌다. 이 아카이브는 구글 스프레드시트에 지상파 중계방송 중 나온 문제 발언들을 모으고 있다.

 

2016 리우올림픽 성차별보도 아카이빙 (사진=인터넷화면 캡쳐)


이 아카이브를 보면 일시, 방송국, 종목, 발언자, 문제 발언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8월 6일 KBS 최승돈 아나운서는 펜싱 8강 중계도중 최인정 선수를 향해 “무슨 미인대회 출전한 것처럼요 (웃음)...계속해서 미소를 띠고 있는 최인정 선수입니다. 피아노도 잘 치고 펜싱도 잘하고, 서양의 양갓집 규수의 조건을 갖춘 것 같은 선수네요”라고 말했다. 최 아나운서는 또 “여성 선수가 철로 된 장비를 다루는 걸 보니 인상적이네요” 라고 말해 성역할 고정관념을 드러냈다.

 

같은 날 SBS 김정일 캐스터는 유도 중계를 하며 몽골 선수를 향해 “살결이 야들야들한데”라는 표현을 썼다. SBS 노민상 해설위원은 배영 100m 예선 1조에서 1위를 한 네팔 선수에게 “박수받을 만하죠. 예쁘게 생겨가지고” 라고 발언했다. 이밖에 펜싱 김지연 선수에게 ‘미녀검객’ 이라는 호칭을 붙이는 등 실력보다 외모를 조명하는 경우도 많았다.

 

아카이브를 만든 트위터리안 주단(@J00_D4N)은 “열 받으니까 뭐라도 해야겠다 싶어서 만들었다”고 적고 “본 스프레드시트를 참고해 각 방송국과 문제 발언 한 사람에게 항의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영국 캠브릿지 대학의 연구 결과는 스포츠 중계에 아직 전근대적 인식이 자리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연구진은 신문과 학술논문, 블로그, 트위터에 실린 160만 개의 단어를 분석했는데, 여성의 경우 외모, 나이, 결혼상태 등 경기 외적인 요인에 대한 언급이 남성보다 3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속삭편집팀 soxak@soxak.com

저작권ⓒ '건강한 성, 솔직한 사랑' 속삭닷컴(http://soxak.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다른 콘텐츠
페이스북에서 속삭을 만나보세요
속삭